본문 바로가기
Media Shout/Alternative Radio 대안 라디오

인도코끼리의 죽음, 우릴 부끄럽게 한다

by 자이미 2010. 9. 25.
반응형
세상에는 수없이 많은 이야기들이 있고 신기하고 재미있는 일들이 벌어지곤 합니다. 그런 이야기들 중 많은 이들이 공감하고 행복해하는 이야기, 분노하고 치를 떨게 하는 이야기 등 우린 매일, 매시간 수많은 소식들을 접하게 되는데 인도코끼리 이야기는 좀 더 특별하게 다가옵니다.

코끼리의 죽음이 전하는 인간의 이기심




끔찍한 사진과 함께 일곱 마리의 코끼리가 기차에 치여 죽었다는 기사가 인도 발 뉴스로 올라왔습니다. 기찻길에 코끼리라니 참 신기하기도 하지만 인도라는 나라의 특성상 그럴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듭니다. 우리에게는 일상일 수는 없지만 그들에게는 일상일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는 당연한 일들 중 하나일 수도 있었겠지요.
사건의 전말을 보면 아기 코끼리가 포함된 코끼리 일가가 이동 중 기찻길을 건너다 아기 코끼리가 철로에 발이 끼면서 빠져나오지 못하자 어른 코끼리들이 아기 코끼리를 구해내기 위해 기차가 달려오는 상황에서도 움직이지 않아 모두 치어 죽었다고 합니다.

그 어떤 동물보다도 모성본능이 뛰어나다는 코끼리라는 특성이 크게 좌우한 것도 있지만, 죽음이 눈앞에 있음에도 어린 코끼리들을 구하기 위해 고속열차를 피하지 않은 어른 코끼리들을 바라보며 많은 것들을 생각하게 합니다. 인간이 만들어 놓은 문명의 이기로 인해 자신의 터전을 잃어버린 많은 동물들은 죽음을 당해야만 했습니다.

자연은 있는 그대로 놔두는 것이 가장 좋지요. 그런 자연을 인간의 욕심으로 산허리를 자르고 뚫고 강을 뒤집는 행위들은 그 안에서 평화롭게 살아가던 동물들에게는 자신의 터전을 강제로 빼앗기는 일이 아닐 수 없지요. 그렇게 자신이 살아가던 공간을 빼앗긴 그들은 어디로 가야할지는 모르고 죽어갈 수밖에 없는 상황은 커다란 문제로 다가올 뿐이지요.

자연이 파괴되고 그 안에 살아가던 동식물들이 모두 죽어간다면 인간들이 살아갈 터전 역시 사라져간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될 겁니다.

작년 다큐멘터리치고는 엄청난 인기를 구가했던 <아마존의 눈물>은 아마존이라는 거대한 자연이 파괴되어가며 지구도 멍들어가고 있음을 매력적으로 잘 담아냈었습니다. 이보다는 구체적으로 아마존의 파괴를 제대로 담아낸 건 <햄버거 커넥션>이라는 작품이었습니다.

전 세계인들이 즐겨먹는 햄버거는 아마존의 원시 밀림을 파괴하는 주범이었습니다. 햄버거에 들어가는 소고기 패티를 만들기 위해서는 엄청난 양의 소가 필요하고 그런 소를 키우기 위해 그들은 거대한 아마존을 파괴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얻어진 광활한 대지는 소사육장으로 변하고 엄청난 양의 소는 고스란히 자연을 파괴하는 주범으로 작용했습니다.

인간의 식탐으로 인해 지구의 허파인 아마존이 죽어가는 상황은 폭식으로 인해 목이 막혀 죽는 줄도 모르고 먹는 미련함과 다름없어 보입니다. 그런 무식함은 국내에서도 벌어지고 있습니다.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간직하려는 노력은 고사하고 파괴를 하려는 상황은 무엇을 위함인지 궁금하게 합니다.  

대운하는 MB 정권이 내세웠던 그들은 국민들의 반대가 거세지자 '4대강 살리기'라는 말도 안 되는 이름을 붙여 자연 파괴를 노골화할 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조합이 아닌 인간만을 위한 대운하의 또 다른 이름은 자연을 파괴하고 소수의 가진 자들에게 돈 벌 수 있는 방법만을 던져줄 뿐입니다. 
강을 파헤치고 그 위에 배를 띄워 수상 카지노를 유치해 돈을 벌겠다는 그들에게는 세계적인 습지도 의미 없는 곳일 뿐입니다. 그저 돈만 벌면 된다는 소수의 극단적인 이기심은 자연을 파괴하고 좁은 대한민국을 완벽하게 동강내버릴 궁리만 하고 있습니다. 

코끼리가 철길을 건너고 철로에 발이 낀 어린 코끼리와 위기에 처한 어린 코끼리를 구하기 위해 자신의 목숨을 버린 어른 코끼리들의 비극은 인간의 탐욕이 만들어낸 비극일 수밖에는 없습니다. 로드 킬이 늘어가고 그런 극단적인 상황들은 자연이 파괴되어 가면 갈수록 흔한 일로 다가올 겁니다.  

애완 동물을 가혹하게 학대하거나 죽이는 일을 하나의 자랑거리처럼 이용하고 이를 남들에게 알리는 것을 재미로 여기는 이들은 동물이 인간으로 넘어가며 자연스러운 살인본능을 일깨우는 잠재적인 살인마들은 세상을 놀라게만 합니다.

때론 인간이 미물이라는 동물보다 못한 경우들을 자주 보곤 합니다. 그래서인가요. 다른 때와는 달리 구미호 이야기가 올 한 해 화제가 되는 드라마가 되는 이유도 우연만은 아니겠지요. 동물보다 못한 인간들의 탐욕과 이기심은 자연만이 아닌 인간의 목을 조금씩 조여오고 있음을 잊어서는 안 될 것입니다. 인도코끼리의 참사 사진 한 장은 인간의 과도한 욕심이 만들어낸 가장 잔혹한 사진으로 기록될 것입니다.



유익하셨나요? 구독클릭 부탁합니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방송연예드라마스토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댓글2

  • Favicon of http://blog.daum.net/gabinne/ BlogIcon 임종만 2010.09.25 23:20

    안타까운 현실입니다.
    간만에 좋은 글 읽고갑니다.
    인도코끼리의 죽음과 4대강 삽질이 다른것일까요?
    구독합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dramastory2.tistory.com BlogIcon 자이미 2010.09.26 06:16 신고

      인도코끼리의 비극은 우리의 미래이기도 하지요. 삽질을 막아야만 하는 이유는 수없이 많은데 무관심이 누군가에게는 최고의 선물이 되는게 씁쓸하기만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