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10. 24. 19:05

알론소 F1 영암서킷 우승, 대한민국 모터스포츠 새장을 열었다

대한민국 최초의 F1 그랑프리가 전라남도 영암에서 개최되었습니다. 전 세계 3대 메가 스포츠 중 하나인 F1 경기가 국내에서 개최되었다는 것만으로도 모터 스포츠 마니아들은 열광할 수밖에는 없었습니다. 엄청난 티켓 비용을 치르고서라도 머신의 굉음을 현장에서 느낀 마니아들로서는 최고의 순간이었을 듯합니다.

알론소 역사에 남을 첫 번째 영암 서킷 우승자




종합 순위 1위인 레드 불 팀의 웨버와 예선 1위로 폴 포지션을 차지한 같은 팀 신성 베텔로 인해 레드 불의 영암 서킷 우승은 당연해 보였습니다. 절대 강자 슈마허 전성시대를 마감하게 했던 알론소와 영원한 숙적 해밀튼이 우승 경쟁자로서 멋진 레이싱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했고 결과도 비슷하게 나왔습니다.
변수는 아침부터 내리기 시작한 비였지요. 빗속 레이싱은 당연하게 수많은 변수들을 만들어 낼 수밖에는 없었습니다. 멈추지 않는 비와 잔뜩 젖은 노면으로 인해 경기가 지연되며 첫 대회부터 결승이 치러지지 못하는 것은 아닐까란 우려도 들게 했습니다. 

생각보다 많은 지체에도 첫 대회에 대한 갈증 때문인지 레이싱은 시작되었지요. 앞차로 인해 거대한 물보라가 만들어져 레이싱 자체가 어려워질 수밖에 없는 상황은 당연한 듯 머신들의 사고가 속출하기 시작했습니다. 최고속도 320km까지 낼 수 있는 머신은 아주 작은 흔들림만으로도 커다란 사고를 당할 수밖에 없는 위험한 스포츠입니다.

초반 변수는 F1 시즌 종합 1위를 달리던 웨버가 탈락하면서 부터였습니다. 빗길 레이스가 예고했던 문제는 탈락해서는 안 되는 웨버를 초반에 밀어내며 누구도 레이싱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을 만들었습니다. 코스 이탈은 너무 잦아 후반 들어서면서부터는 자연스럽게 다가왔고, 수투의 위험한 레이스는 결국 고바야시 머신과 충돌하며 탈락하기도 했습니다.  

영암 레이스 최고 변수는 예선 1위로 폴 포지션을 차지하고 55바퀴 중 46바퀴까지 1위 자리를 놓치지 않았던 베텔이 엔진 고장으로 탈락한 것이었습니다. 2위 알론소를 많게는 3초, 짧게는 1초 이상 차이를 두며 우승이 가능해 보였기에 그의 탈락은 더욱 아쉬웠습니다.

영암 절대 강자로 나섰던 베텔이 종반 어이없는 엔진 고장으로 탈락하며 알론소의 독주는 이어졌고, 결국 그는 영암 서킷 첫 번째 우승자라는 타이틀과 함께 2010 F1 종합 랭킹 1위에 올라섰습니다. 알론소로서는 영암은 쉽게 잊혀 지지 않는 서킷으로 기록될 듯하지요.

대한민국에서 처음 치러지는 대회이기에 여러 가지 아쉬운 점은 많았습니다. 대회가 임박해져서야 서킷이 완전한 모습을 보였고 숙박을 비롯한 부대시설과 외국 관광객들의 접근성을 높이는 방법 등은 앞으로 풀어야만 하는 문제가 되었습니다.

많게는 백만 원이 넘는 입장료에도 불구하고 10만 석의 좌석 중 8만 석을 채웠다는 것은 흥행에서도 성공한 대회임은 분명했습니다. 그만큼 국내 모터스포츠 마니아들이 많다는 의미이기도 하고 F1 경기를 고대해 왔다는 반증이기도 하겠지요.

F1 경기장을 짓고 대회를 한 번 치렀다고 갑자기 국내 모터스포츠가 세계적 수준이 될 수는 없을 겁니다. 전 세계적으로 26명만이 탈 수 있다는 마신 레이서는 신이 내린 존재라는 말이 맞을지도 모르겠습니다. 평균 연봉이 100억 원에 달한다는 말로 그들의 존재 가치가 얼마나 대단한지는 간단하게 설명될 수 있을 겁니다.

머신 한 대를 운영하기 위해서는 엄청난 비용과 최고의 기술자 집단과 첨단 기술들이 집약되어 있어야만 합니다. 세계 상위권 자동차 생산업체가 있는 대한민국이지만 F1에서는 이제 걸음마 수준이기에 해결해야만 하는 일들은 산더미같이 쌓여있기만 합니다. 
F1의 하위 등급들에 대한 지원 등은 어느 정도 진행 중이고 유망한 레이서들도 속속 등장하고 있기에 체계적인 지원과 집중적인 교육만 이뤄진다면 아시아에서 네 번째 F1 레이서가 탄생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일본인 2 명과 인도인 1명이 존재하는 F1 레이서에 한국인이 언제 합류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진정한 F1 부흥은 머신에 대한 기술과 인력 등에 대한 체계적인 지도와 발전이 행해져야만 할겁니다.  

첫 술에 배부를 수는 없습니다. 여러 아쉬움 속에서도 머신이 내뿜는 굉음만으로 흥분할 수 있었던 모터스포츠 마니아들에게 오늘은 영원히 기억될 날이었습니다. 내년에는 현장에서 굉음과 함께 레이싱의 진수를 맛볼 수 있기를 기대하게 만든 경주였습니다.




유익하셨나요? 구독클릭 부탁합니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방송연예드라마스토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5
  1. Favicon of https://ilovemytree.tistory.com BlogIcon 걸어서 하늘까지 2010.10.24 19:2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우리나라에서 이런 대회가 열렸다니 저변이 많이 확대되면 좋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dramastory2.tistory.com BlogIcon 자이미 자이미 2010.10.25 11:45 신고 address edit & del

      모터스포츠를 좋아하기에 좀 더 체계적인 지원과 함께 저변이 확대되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네요^^;;

  2. Favicon of https://timecook.tistory.com BlogIcon 소춘풍 2010.10.24 22:3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뉴스를 보니, 진행 쪽에서 문제가 많았었나봅니다. 에구..

    • Favicon of https://dramastory2.tistory.com BlogIcon 자이미 자이미 2010.10.25 11:46 신고 address edit & del

      진행상의 문제는 시작전부터 예상되었었죠. 문제를 지적하자면 끝이 없지만 큰 사고없이 마무리되었다는 것이 중요한 듯해요.

      첫 대회를 경험으로 다음 대회부터는 좀 더 치밀한 계획으로 멋진 경기를 펼칠 수 있도록 해주기만 바라네요^^;;

  3. 정신차려라 2010.10.24 23:07 address edit & del reply

    허풍좀 떨지말자,,진짜 허접,,걸레들에..
    이런데구경가는인간들도 다들 X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