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11. 8. 11:46

문근영과 장근석, 잘금 4인방 넘어설 비밀병기

문근영과 장근석이 함께 한다는 것만으로도 많은 이들은 오늘 방송될 <매리는 외박중>을 기다리는 분들이 많을 듯합니다. 방송이 시작도 되기전에 이미 근영앓이와 근석앓이를 심하게 하는 이들도 많을 정도로 그들에 대한 기대는 놀라울 정도네요. 과연 그들은 잘금 4인방을 넘어서 새로운 '앓이 열풍'을 불러올 수 있을까요?

잘금 4인방의 열풍 이을 문근영과 장근석



한 여자와 두 남자의 이중 결혼 생활. 무척이나 막장스러운 이 상황에 문근영과 장근석이 존재한다는 것부터가 이질적인 호감을 불러옵니다. 과연 그들이 펼치는 이중생활에는 어떤 모습이 숨겨져 있을까요? 방금 만화에서 튀어나온 듯한 그들이 막장이 아닌 우리 시대 결혼에 대해 화두를 던지는 <매리는 외박중>은 새로운 가치의 반영일지도 모르겠습니다.


1. 배우

<매리는 외박중>이 주목 받는 첫 번째 이유는 문근영과 장근석이라는 절대 강자의 출연 때문입니다. 물론 '풀하우스'로 널리 알려진 원수연 작가의 히트작이라는 프리미엄을 무시할 수는 없겠지만 두 주연 배우의 존재감은 그 무엇보다 앞설 수밖에는 없습니다.

국내뿐 아니라 일본 시장과 아시아에 널리 알려진 장근석이라는 존재는 상상이상의 파급력을 지니고 있습니다. 지난여름 <미남이시네요>가 일본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며 장근석에 대한 관심은 그 누구보다 높은 상황입니다.

수준급 노래 실력을 갖춘 그가 성공은 상관없이 노래만을 좋아하는 밴드 리드보컬로 등장한다는 것은 적역임을 다시 한 번 느끼게 해줍니다. 일정 수준의 연기력을 갖춘 그로서는 이번 작품이 자신의 매력을 더욱 발산하게 만들어줄 작품임이 분명해보입니다. 장근석에 가장 잘 어울릴 수 있는 옷을 입은 듯한 모습이 과연 드라마에서 어떤 모습으로 발산될지도 궁금하지요.

변신을 거듭하며 국민 여동생에서 국민 배우가 되어가는 문근영은 그 존재만으로도 사랑스럽습니다. 이미 <신데렐라 언니>에서 그만이 보여줄 수 있는 연기를 보이더니 연극에서도 파격으로 많은 이들을 놀라게 하기도 했습니다. 그런 그가 만화를 원작으로 한 말랑말랑 드라마에 돌아왔다는 것은 또 다른 변신으로 받아들여집니다.

마치 만화 속에서 튀어나온 것 같은 웨이브 굵은 헤어스타일로 시선을 압도하는 그녀가 두 남자 사이에서 어떤 매력적인 연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지 무척 궁금합니다. <성균관 스캔들>이 남자 배우 삼인방에 대한 관심이 지극했던데 비해 여배우의 존재감이 조금 부족했었지만 <매리는 외박중>은 남녀 균형이 잘 맞아 더욱 흥미롭게 진행될 것으로 보여 집니다.

도도함과 여유로움이 몸에 밴 부잣집 도련님으로 나오는 김재욱 역시 여심을 사로잡기에 부족함이 없지요. <커피프린스 1호점>과 <나쁜남자>에서 도외적안 매력을 유감없이 보여준 그가 다시 한 번 차도남으로 돌아왔습니다. 100일간의 매리와의 이중결혼을 통해 진정한 사랑을 알아가는 그가 과연 <나쁜남자>에서와는 달리 진정한 사랑을 찾을지도 궁금해지지요.

무결로 등장하는 장근석과 매리 문근영의 삼각관계를 형성하게 될 서준 역의 김효진 역시 기대되는 인물입니다. 그동안 드라마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그녀가 얼마나 달라진 모습으로 시청자들과 함께 할지 기대되지요. 부유한 집안에서 태어난 여배우이자 무결의 전 여자 친구인 그가 보여줄 차도녀로서의 매력도 <매리는 외박중>을 흥미롭게 이끌 것으로 보입니다.

주연들 못지않게 흥미를 이끄는 조연 집단에는 박준규, 박상면, 이아현, 심이영, 이선호 등이 출연해 감초로서 제 역할을 수행해 낼 것으로 기대됩니다. 배우들의 면면만 봐도 충분히 기대해 볼만한 작품이지요.


2. 원작과 제작진

우리에겐 <풀하우스>로 널리 알려진 원수연의 원작 만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다는 것은 장점으로 작용합니다. 이미 <풀하우스>로 비와 송혜교의 매력적인 결합을 성사시켰던 만큼 이번 작품에서도 주인공들의 말랑말랑한 사랑이야기가 힘을 실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원작도 중요하지만 이를 움직이는 영상으로 만들 수 있도록 새롭게 극본을 작성하는 존재도 중요할 수밖에는 없습니다. <성균관 스캔들>이 원작과 다르게 첨가된 이야기로 인해 더욱 큰 사랑을 받았듯이 이번 작품도 극본을 맡은 인은아 작가의 힘이 중요하게 다가옵니다.

스릴러 영화였던 <텔미 썸씽>, 로맨틱 판타지 <궁>, 달콤한 연애 사를 다룬 <연애결혼>, 최근작인 <혼>까지 스릴러와 로맨틱을 넘나드는 그녀의 감각이, 결혼이라는 이상과 현실을 가장 효과적이며 판타지하게 그려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 모든 것을 시청자에게 정리해서 보여줄 연출자는 중요할 수밖에는 없습니다. 이야기가 뛰어나고 연기력이 아무리 좋아도 엉망인 연출과 편집은 모든 것을 망쳐버릴 수도 있기 때문이지요. 이 작품은 홍석구와 김영균 두 피디가 연출을 맡았습니다.

홍석구는 <경숙이, 경숙 아버지>라는 단막극에서 자신의 연출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던 인물입니다. 연극으로 더욱 유명했던 이 작품을 맛깔나게 드라마로 만들어낸 그의 솜씨라면 무척이나 흥미로울 듯합니다. 더욱 최근 부활된 단막극 첫 작품인 <빨강 사탕>을 연출해 감각적이며 탐미적인 영상을 보여준 그에 대한 기대는 크기만 합니다.

김영균은 홍석구 피디에 비해서 연차도 낮기도 하지만 공동연출이나 조감독만 해왔던 인물입니다. 단막극 <소년, 소녀를 만나다>가 그의 첫 데뷔작일 정도로 아직은 여러 가지가 부족한 것으로 보이지만 단막극에서 보여준 재기어림은 충분히 맛깔스러운 연출이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음악감독을 맡은 최철호는 <추노>와 <구미호 여우뉴이뎐>에서 이미 자신의 진가를 확실하게 보여준 존재이기에 이 작품에서도 그의 역할이 중요하게 다가올 듯합니다. 주인공이 음악을 하기에 음악감독의 역할은 더욱 중요할 수밖에 없으니 말이지요. 

최강의 청춘배우들과 대중적으로 검증된 원작, 패기 넘치는 연출 등 <매리는 외박중>은 의외로 다양한 무기로 <성균관 스캔들>이 남기고 간 '앓이 현상'을 뛰어넘으려 합니다. 과연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섣불리 예단하기는 힘들지만 그들이 보여주고 있는 현재까지의 모습만으로도 충분히 기대해볼만 합니다.  

문근영과 장근석이 과연 잘금 4인방의 아성을 넘어 최강의 월화 극으로 올라설 수 있을지 무척이나 궁금합니다.  



유익하셨나요? 구독클릭 부탁합니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Trackback 0 Comment 2
  1. Favicon of https://shain.tistory.com BlogIcon Shain 2010.11.08 18:0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장근석과 문근영이 만화책 속에서 튀어나온 것 같은 느낌입니다 ^^
    잘 어울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