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12. 16. 12:28

이기원의 아테나 비난이 욕먹는 이유

우리에게는 <하얀거탑>으로 알려진 이기원이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노골적으로 새롭게 시작한 <아테나:전쟁의 여신>을 비판하고 나섰네요. 황미나 자매가 <시크릿 가든>과 몇몇 드라마에 표절 논란을 제기한 것과 비교될 수 있는 이번 논란이 욕먹는 이유는 분명합니다.

비난이 아닌 정당한 비판이 중요한 것




트위터가 개인의 사적인 사담을 나누는 공간이 아님은 이미 널리 알려진 사실입니다. 그럼에도 이 논란이 부정적으로 흐를 경우 '그저 개인적인 생각을 적었는데 일반인에게 공개되어 아쉽게 생각 한다'라는 식으로 얼버무려서는 안 되는 글입니다.
드라마 작가이면서 다른 드라마 작가를 비판하는 것은 신중해야 하고, 그런 신중함은 자신의 발언 이후에 쏟아지는 다양한 의견에 충실해야 할 의무가 주어집니다. 더욱 같은 업종에 종사하는 이들이 쉽게 언급하기 힘든 자질 논란을 불러왔다는 것은 그에게 신중함을 요구할 수밖에 없도록 합니다.

일본에서 엄청난 성공을 거두었던 의학 드라마인 <하얀거탑>의 국내 판 <하얀거탑>은 일본 원작과 비교해 드라마의 구성이나 내용이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이는 새로운 창작이 아닌 번역 수준의 정리였다는 의미입니다. 이 작품은 김명민이라는 걸출한 배우의 탄생을 알렸고 이를 통해 연기의 신으로 등극한 김명민이 아니었다면 결코 많은 이들에게 이토록 높은 지지를 받지는 못했을 것입니다.

올 해 그가 내놓은 <제중원>은 시작 전부터 논란의 중심에 서 있었습니다. 일부에서는 드라마의 재미가 뛰어났다는 평가들도 있었지만 기독교 찬양이라는 평가들과 자신의 이익을 위해 한일 양국을 이용한 알렌을 대단한 영웅으로 미화하는 우를 범했습니다.

드라마를 드라마로만 봐달라고 하기에는 근대사를 담아내고 있는 역사성을 망각한 채 파렴치한 알렌을 구국의 영웅쯤으로 그려낸 그에게 비난이 쏟아졌던 것은 당연한 결과였습니다. 그런 그가 의도적으로 '아테나'를 비난하기 위해 본방송은 보지 않았고 1,000원 결제를 앞세우며 돈 값도 못한다고 비하하는 것은 옳지 않은 행동이었습니다.

"아테나 2부를 아이피 TV로 1000원 결재하고 보는데 중간부터 돈이 아깝다는 생각이 우선 든다"
"그 이후부턴 난 내 인내심의 한계를 테스트하고 있다. 시청률이 떨어진 이유가 여기 있었네ㅠㅠ"
"제발 '아이리스'만큼만 하길"

시청률이 떨어진 이유는 2부의 내용이 아니라 1부에서 아쉬움을 느낀 이들이 보지 않았다고 표현해야 맞겠지요. 2부 시청자들에 대한 결과는 3부의 시청률로 이어지는 것이 당연한 수순임을 모르는 것도 아닐 텐데 2부가 엉망이어서 시청률이 하락했다는 진단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일까요?
엉망이었던 '아이리스'만큼만 하라는 직언은 내가 할 수 있는 만큼 비난하겠다는 것으로 밖에는 들리지 않습니다. 제작자에 대한 원망이 숨겨져 있던 지 아니면 순수하게 자신의 취향과 다른 드라마에 대한 비난인지 알 수 없는 그의 넋두리는 20%가 넘는 시청률 속에 재미있게 본 시청자들을 아둔한 존재로 전락시키고 있었습니다.

"앞으로 드라마를 보는 사람들이 점점 줄어들 것. 지금 청소년들은 드라마보다 게임을 즐긴다. 그들은 게임에서 드라마로 오지 않을 것이다"
"게임과 경쟁해야 하는 드라마는 더 막장화 될 것이고, 시청자들은 고령화될 것이다"

국내 드라마의 미래를 진단하는 부분에서는 자신이 드라마 작가로서 느끼는 한계인지는 알 수 없지만 그의 진단을 100% 공감하기는 어렵기만 합니다. 모든 청소년들이 게임만 원하는 것도 아니고 게임만 하던 이들이 성장해서도 청소년 때와 동일하게 게임만 하고 살 것이라는 일반화는 심각한 수준의 오류로 이어질 수밖에는 없습니다.

앞으로 드라마는 늙은이들만이 보게 될 것이고 그들이 사망하는 시점이 되면 드라마는 사라지고 모든 이들이 게임만 하는 사회가 될 것이라는 말인가요? 참 황당한 진단이 아닐 수 없네요. 드라마뿐 아니라 모든 것들은 일정 수준의 경쟁을 하며 자신의 자리를 지켜내고 확장하는 상황들을 만들어가고 있어요.
TV가 처음 등장하며 영화는 죽었다고 선언했지만 그 영화는 3D 등 다양한 형식의 변화와 사라지지 않는 영화만의 매력으로 여전히 승승장구하고 있습니다. 게임을 즐기는 청소년들이 늘어나고 그 문화를 무시할 수 없는 수준이라 볼 수 있지만 모든 이들이 게임만 하게 될 것이고 게임과 동일시하는 사회에서 드라마는 막장 수준을 벗어날 수 없다는 진단은 참 민망할 정도입니다.

남을 탓하고 비판이 아닌 비난만 하기에 앞서 자신에게 가해지는 비판에 당당하게 변명이라도 하기를 바랍니다. 알렌 미화사건은 어떻게 생각하며, 창작이 아닌 번역에 준하는 작품과 스포트라이트의 작가 포기는 어떤 식으로 변명할 수 있을까요?

본의 아니게 작가들이 작가들을 비난하는 시대가 되어서 이것도 유행이려니 생각은 들지만, 자신들만이 옳고 바르고 창작자라는 생각을 버려야 합니다. 다른 작가에 대한 비난보다는 대중들이 드라마의 재미, 이야기의 힘을 느낄 수 있도록 자신을 성장시키는 것이 더욱 중요한 일이겠지요. 비난이 아닌 건강한 비판이라면 그 대상에게 약이 되겠지만 작가라는 이름으로 일반인 수준도 안 되는 비난은 욕만 양산해 낼 뿐입니다.  



유익하셨나요? 구독클릭 부탁합니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Trackback 1 Comment 5
  1. ㅡㅡ 2010.12.16 15:02 address edit & del reply

    맞는 말한것 같은데요? 솔직히 이번 아테네 액션씬 보는 재미로 봤지 그닥이던데; 하얀거탑정도 되는 드라마 안나오나;

  2. ddd 2010.12.16 17:32 address edit & del reply

    이 분이 정당한 비판을 했다면 문제가 되지 않았겠지만...비난을 했기에 문제가 된다고 하셨는데-_- 지금 하얀거탑에 대한 평가는...번역 수준이라뇨...따지고 보면 달라진 것도 많고 김명민 연기 뿐 아니라 다른 점에서도 생각보다 많은 호평 많이 받았는데요;;

    남한테 정당한 비판하라더니 정작 이 글의 도입부는 정당한 비판이 아니라 그냥 비난을 써놓으셨네요-_- 뭐 글쓰신분은 하얀거탑의 작품 수준이 낮은 이유 대보라고하면 아마 이야기하실 수 있겠죠. 하지만 일반 대중이나 전문가들의 평가는 싸그리 무시한 채 그냥 별 이유도 적어놓지 않고 하얀 거탑을 김명민 원톱 드라마라고 써놓으신것을 보면 사실 누가봐도 그냥 이기원 작가 까내리려고하는 비난으로 밖에 안보이네요..

  3. 2010.12.16 18:25 address edit & del reply

    자이미, 이 사람 아테나 홍보팀에 뭐 좀 얻어 먹나? 드라마의 '드' 자도 모르는 것들이 미드 보고 광분해서 집단창작으로 무책임한 대본을 끄적 거리고 결국엔 한류에 찬물 들이 붙고 있는데... 본인이 뭔 소리하는지 알고나 지꺼려 주시길...

  4. 사과한조각 2010.12.17 02:59 address edit & del reply

    아테나 보면 아이리스 생각 나던데~ 당연히 비교가 되겠죠. 시청률도 물론이고~ 사람들이 시청률에 대해서 말한 것들 보면 대충 어느정도 어떤 드라마의 승리인지 보이더라구요 ㅎㅎ 야후! K포스트 보면 사람들 생각 한눈에 보여요 ㅋㅋ http://kr.kpost.search.yahoo.com/messageBoard/topicsListingDisplay?forumID=335cf45c-5cb7-4a7a-9edc-45edd2f00fda

  5. 행시 2010.12.17 06:16 address edit & del reply

    이기원작가.. 스포트라이트 엉망으로 만들어 놓고 중도에 작품포기 할때부터 글러먹었다 생각했죠.. 스포트라이트를 그따위로 망쳐놓고 그때 이미 제중원 사전 작업하고 있었다던데... 어떻게 본인이 수습도 못할 스토리를 벌려놓고, 작가가 중도에 작품포기를 한답니까? 그거 보던 시청자, 출연한 연기자는 뭐가 됩니까? 스포트라이트도 할말 많습니다. 10여부를 진행하면서 극 전개를 그렇게 느리게 가는게 말이 되는지.. 무슨 보도국 이야기에 10여회를 지나면서 사건이 두세개밖에 안되는지.. 하여튼 그렇게 극본 엉망을 끌다가 포기하면 그거 누가 주워담으라구요.. 어쨌든 그 이후로 이 사람 작품은 걍 제낍니다.. 글고 말씀처럼 하얀거탑도 김명민 아니었으면 작품만으로는 그렇게 뜰만한 건 아니라고 봅니다. 이 사람이 하얀거탑으로 목에 힘주고 있는거 보면 좀 짜증납니다. 그 작품이 과연 극본 때문에 뜬 거라고 생각하는지..;;; 말씀처럼 시놉이며, 줄거리며, 정확히 얘기하면 아예 씬 까지 다 나와있는 작품 한국식으로 번역한 수준밖에 더 됩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