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roadcast 방송이야기/Broadcast 방송

왜 그들은 시크릿 가든 스포에 집착하는가?

by 자이미 2011. 1. 12.
반응형
728x170
장안의 화제인 드라마 <시크릿 가든>이 이번 주 마지막 2회를 남긴 상황에서 다시 화두는 스포일러로 모아져 있습니다.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이야기의 형식상 스포일러는 드라마의 재미를 떨어트리는 주범임이 분명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스포일러에 집착하는 그들은 왜 그럴까요?

김기욱의 시가 스포일러 자랑, 씁쓸하다




개인적으로도 <시크릿 가든> 마지막이 어떤 식으로 정리될지 무척이나 궁금합니다. 이런 궁금증은 많은 시청자들의 공통점이고 그렇기에 주말에 방송되는 '시크릿 가든'을 애타게 기다리는 이유이기도 하겠지요. 이런 상황에서 스포일러를 막기 위한 제작진들의 고생도 더욱 커졌다고 합니다.
우선 대본을 배우들에게 전달하는 방법도 기상천외한 방식들을 동원해 사전 노출을 철저하게 막고 있고 촬영장마저 외부 인들이 볼 수 없도록 차단하는 방법으로 방송 전 외부 노출을 막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합니다.

지난주에는 모 인터넷 언론 기자가 자랑스럽게 18회 내용을 스포일러로 기사화하며 공분을 사기도 했습니다. 아무리 연예부 기자라고는 하지만 자신의 역할이 무엇인지도 망각한 채 스포일러 공개가 특종이라 착각한 그 행위는 비난받아 마땅했습니다.

시청자를 위함이라 치장하고 싶었겠지만 바보가 아닌 이상 자신이 좋아하는 드라마를 내용을 알고 보는 이들은 없을 테니 말입니다. 누군가를 위함이 아닌 자기만족을 위한 기사쓰기로 인해 많은 이들은 허탈해 할 수밖에는 없었습니다.

작가를 비롯한 제작진 역시 허탈함을 이야기했고 많은 애청자들은 댓글과 다양한 글들을 활용한 울분을 토하기까지 했습니다. 그만큼 스포일러는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마지막까지 작품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는 제작진이나 완성된 작품을 통해 감동을 받고자 하는 시청자들 모두에게 아무런 도움도 안 되는 스포일러에 집착하는 이유는 단순한 영웅심리와 자기만족 외에는 아무런 의미도 찾을 수 없는 행동일 뿐입니다.

4년 전 교통사고를 통해 아쉽게 세상을 떠나야 했던 개그우먼 김형은의 기일이었던 그날 촬영이 있던 그곳에 있었던 김기욱은 우연히 촬영 팀을 보게 되고 철저하게 외부 인들의 촬영을 막는 상황에서도 몰래 촬영을 하면서 이건 모두 형은이가 자신에게 준 선물이라며 트위터에 자랑스럽게 시크릿 가든 스포가 될 수도 있는 사진 한 장을 올렸습니다.
납골 공원은 주원과 라임을 연결해준 라임의 아버지가 모셔져 있는 공간으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는 장소입니다. 그곳에서 어떤 촬영이 이뤄졌느냐에 따라 결말을 어느 정도 예측해 볼 수도 있기에 이런 어설픈 영웅심리가 만들어낸 사진들도 민감해질 수밖에는 없습니다.

자기만족을 위해 4년 전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김형은을 들먹이며 선물 운운하는 것은 안타깝기만 합니다. 개그맨으로 활동하는 김기욱이 촬영장을 공개하지 않으려는 제작진의 의도를 몰랐을까요? 시크릿 가든 팬이라는 사람이 지난 주 있었던 스포일러 논란을 모르고 있었을까요? '시가'팬이 아니더라도 포털에서 뉴스들을 접하는 이들이라면 지난주 스포일러 공개 파문은 알 수 있을 정도였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스포일러에 집착한 이유는 어설픈 영웅심리가 작용한 때문이겠지요. 사진 공개 없이 김형은 기일 소식과 짤막한 시크릿 가든 촬영 소식을 알려도 충분한 내용을 막아서는 촬영 팀 몰래 숨어서 촬영한 사진을 자랑하듯 공개하는 이유는 소영웅 심리 외에는 없어 보입니다.

'들어가지 마시오'나 '열어 보지 마세요' 등의 문구가 있으면 한번쯤 들어가고 싶고 열어 보고 싶은 게 인간의 심리라고 하지만 누구나 들어가거나 열어 보지는 않습니다. 호기심이 남들보다 강한 이들이 이런 반발심리가 작동해 하지 말라는 일들을 하는 경우들은 종종 볼 수 있습니다.

<시크릿 가든>에 대한 심리도 비슷할 거라고 봅니다. 제작진들에게 함구령이 내려지고 철저한 보안 속에 촬영이 이뤄진다 하니 훔쳐보고 싶고 이를 공유함으로서 자신은 특별한 존재라는 보상심리에 빠진 몇몇에 의해 '시크릿 가든 데이'만을 기다리는 많은 이들을 허탈하게 만들고 있음을 그들은 알지 못합니다. 그저 자기만족에 빠져 있는 그들에게 이런 식의 폭로 식 자랑 질은 스스로를 흐뭇하게 만들 뿐이니 말이지요.
스포일러는 범죄라는 말도 있습니다. 굳이 알지 않아도 좋을 내용들을 의도적으로 퍼트리는 행위는 자기 외에는 그 누구도 만족할 수 없는 행위임을 깨닫기를 바랄뿐입니다. 故 김형은의 선물이 아니라 그를 이용한 김기욱의 어설픈 소영웅 심리가 만들어낸 해프닝이 많은 시가 팬들을 허탈하게 하고 있을 뿐입니다. 

어떤 반응이든 김기욱은 자신이 원했던 관심을 받을 수 있어서 크게 만족하고 있을 듯합니다. 스스로 특종이라 생각해 제작진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사진을 찍고 이를 자랑하듯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알리며 관심 가져달라 애원을 했으니 그는 무척이나 즐거운 시간들을 보내고 있을 듯합니다. 제발 내용을 알게 되더라도 혼자만 즐기기를 바랍니다. '식스센스' 파동을 재현하며 미친X 소리를 들으며 희열을 느끼는 짓은 이제 그만해도 좋을 듯합니다.




유익하셨나요? 구독클릭 부탁합니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2

  • Favicon of http://blog.daum.net/tourparis BlogIcon 샘이깊은물 2011.01.12 06:55

    시크릿가든을 저는 못 보았는데,
    흥미롭게 포스팅하셨네요.
    좋은 하루 되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s://dramastory2.tistory.com BlogIcon 자이미 2011.01.12 12:15 신고

      참 재미있고 흥미로운 드라마라고 생각해요. 언제 기회가 되신다면 보셔도 좋을 듯하네요^^

      샘이깊은물님도 오늘 하루 좋은 날 되시기 바랄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