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2. 16. 11:14

이승기 1박2일 잔류는 모두가 행복해지는 선택인가?

연예계를 후끈 달구었던 이승기의 <1박2일>은 군 입대 전까지 잔류하는 것으로 확정되었습니다. 한 연예인의 프로그램 하차가 대한민국 전 연예계를 뒤흔들 정도로 이승기의 존재감은 대단했습니다. 상황에 따라서 하차가 특별할 것도 없었던 그의 하차는 왜 그렇게 커다란 논란을 불러왔을까요?

이승기와 1박2일, 그들은 무엇을 남겼나?




주말 버라이어티로 순간 시청률이 40%에 육박하는 절대적인 인기를 받고 있는 <1박2일>은 누가 뭐라 해도 최고의 버라이어티임은 분명합니다. 그런 예능이 멤버 하나의 하차 논란으로 벌집을 쑤신 듯 논란이 가중된 것을 보면 그들의 존재감이 어느 정도인지 알 수 있게 해줍니다. 
강호동을 중심으로 탄탄한 인기를 누리는 출연진들에 대한 시청자들의 사랑 역시 대단하기만 합니다. 대중적인 인지도 측면에서는 강호동 못지않은 높은 인기를 누리는 이승기가 <1박2일>에서 하차한다는 소식은 당연히 화제가 될 수밖에는 없었습니다.

그가 왜 <1박2일>을 하차하려는 지에 대한 궁금증은 다양한 형태로 발현되고 이를 속보로 취급해 분초를 다투며 다양한 의견들을 제시하는 언론들까지 끼어들며 나라에 큰일이라도 난 듯 호들갑을 떠는 모습 속에 이승기의 존재감은 다시 한 번 대중들에 깊이 각인되었습니다.

본업인 가수활동을 본격화하고 드라마 촬영을 준비하는 그에게 예능 프로그램을 겸하는 일은 쉬운 일이 아니었을 듯합니다. 예능 MC가 정해진 시간 안에 녹화를 소화하는 것과는 달리 가수와 연기자 활동은 시간을 극단적으로 소비하는 상황이 연출되기 때문이지요.

2010년 한 해 이승기를 힘들게 했던 것은 드라마와 예능을 병행하며 너무 힘겨운 시간들을 보냈다는 것입니다. 밤샘 촬영을 하고 바로 여행을 떠나야 하는 상황이 반복되다보면 피로가 누적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니 말이지요.

2011년 가수와 연기자의 삶을 병행해야만 하는 이승기로서는 반복되는 힘겨움을 다시 경험할 수는 없는 일이었을 것으로 보입니다. 더욱 일본 진출까지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살인적인 일정들을 모두 소화해내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었을 것으로 보입니다.

필연적으로 나타날 수밖에 없는 병목현상에서 뭔가 해법을 찾아야만 했고 그 방법으로 예능을 과감하게 버리고 가수와 연기에 집중하겠다는 선택은 중요할 수밖에는 없었습니다. 그리고 그런 선택에 박수를 보낼 수밖에 없었던 것은 최고의 시청률을 보장받는 예능에서 자신의 꿈을 위해 하차한다는 것은 결코 쉬운 결정이 아니었기 때문입니다.

논란이 확대되고 예상하지 못했던 부분으로 번져가며 진화에 나선 이승기 소속사와 <1박2일>은 서로가 만족할 수 있는 결과를 내놓았습니다. 아니 이승기 측으로서는 모든 것을 양보하고 예고된 살인적인 스케줄을 감수하겠다는 결정을 해야만 했습니다.

이승기가 <1박2일>에 대한 애정이 높고 여전히 처음 시작했을 때와 다름없이 방송을 하기 전날 설렘을 가질 정도로 애정을 가지고 있다는 말로 이승기의 변함없는 마음을 설명해주고 있습니다. 함께 하는 형들과의 만남을 소중히 하고 그들과 보내는 시간에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는 이승기의 마음은 거짓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마음을 가지고 있다고 자신의 일을 일정부분 양보하며 <1박2일>에 남아야 하는가에 대한 고민은 여전히 지속될 수밖에는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예고된 과부하에 문제가 생긴다면 이승기나 <1박2일> 모두에 민폐로 다가올 수밖에는 없을 테니 말이지요.

<1박2일> 측에서는 조만간 새로운 멤버 영입을 할 것이란 이야기를 전하고 이승기 측에서는 4월 가수로서 일본에 진출하고 7월 경 드라마 촬영에 들어간다는 대략적인 스케줄을 공개했습니다. 힘든 산고를 거친 만큼 그들의 관계는 더욱 돈독해질 수밖에는 없겠지만 설왕설래하며 어설프게 일처리를 하는 과정들이 고스란히 노출된 건 아쉽게 생각됩니다.

이승기 하차와 관련되어서는 오랜 시간 함께 고민하며 방법들을 찾던 과정에서 <1박2일> 측에서 새로운 멤버 수급에 차질을 보이며 이승기 하차가 배신으로 낙인찍히도록 만든 점은 사과해야만 할 것입니다. 이승기 소속사로서는 언론 컨트롤에 문제점을 드러내며 검증되지 않은 내용들이 무수히 쏟아져 나온 것들에 대한 고민들이 있어야만 할 듯합니다.
<1박2일>에서 하차하지도 않고 가수와 연기를 병행하게 되어 팬들의 입장에서는 이승기의 다양한 활약을 볼 수 있다는 것이 다행일지는 모르겠지만 이승기 본인으로서는 철인과도 같은 능력을 보여줘야만 하는 부담감만 커졌습니다.

무슨 일을 하던 자신에게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는 이승기로서는 부담이 큰 스케줄 조절에 실패하며 예정된 과부하에 어떻게 적응하고 이겨낼지가 가장 큰 문제로 남고 말았습니다. 과연 이런 결정이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결과인지는 아직도 명확하지는 않습니다. 모든 일에는 일장일단이 있듯 <1박2일>에 잔류한 이승기가 모두가 행복할 수밖에 없는 결과라고는 말하기는 힘들 듯합니다.

이미 결정된 상황이기에 번복은 더욱 큰 화를 부를 수밖에는 없는 일이지요. 그가 최종적으로 선택한 만큼 현명한 방식으로 체력적으로 심리적으로 문제가 되지 않는 스케줄 조절로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결과를 내놓을 수 있기를 바랍니다.




유익하셨나요? 구독클릭 부탁합니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Trackback 0 Comment 8
  1. 정말.. 2011.02.16 12:19 address edit & del reply

    모두가 행복해지는 선택인가? 정말 좋은 질문이네요.
    연예계가 들썩인만큼 모두 힘들었죠.
    이승기가 국민아들 국민훈남이래서 그런지 관심들이 대단했구요.
    모두가 행복해지길(설악산 종주편 대청봉일출시 이승기씨 소원이었죠) 바래봅니다.

  2. 매번 2011.02.16 14:49 address edit & del reply

    기자들이 비난을 퍼부으면서 배신자로 여론몰이에 한창 나서는걸보면서
    누구를 위한 소동였는지 모르겠더군요
    이미 상처는 상처대로 남은 한바탕 난리뒤에 배신과 의리를 칼날처럼
    휘두르는 기자들 일부 악플러들의 장단에 놀아난 것밖에 더 될까요

  3. 이제는 2011.02.16 15:02 address edit & del reply

    1박2일측이 새멤버를 결정했음에도 불구하고 이승기 하차 논란시 침묵으로 일관한건 이승기 발목잡기 위한 방식으로 밖에 보이지 않았습니다. 이승기 잔류확정 기사가 나니 새멤버 기사가 뜨더군요.
    그만큼 1박2일이 이승기 하차를 반대하였고 이승기는 본인의 선택이지만 만류를 뿌리칠수 없어 잔류를 선택한거같군요. 앞으로 체력적으로 큰 부담을 가지게 될 이승기에게 1박2일 제작진도 많이 배려를 해주길 바랍니다.
    이승기에게도 좋은 선택으로 남을수 있도록 말이죠.

  4. 블링 2011.02.16 15:25 address edit & del reply

    새멤버를 결정했음에도 불구, 이승기 하차논란시에는 정말 침묵으로 일관하더니. 이승기가 잔류선언을 하자마자 새멤버 기사가 뜨는걸보면서 정말 1박2일의 행태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할수있었습니다. 굳이 군대까지가 아니라, 드라마 할때까지라고 하면 좋지 않았을까. 라는 사족이 들긴 하지만... 이왕 결정된거. 제작진도 이승기군 드라마촬영시 제발 배려좀 해줬으면 좋겠네요.
    저번처럼. 산. 들. 섬. 이런곳으로만 가지말구요...

  5. BlogIcon 어이상실 2011.02.16 15:35 address edit & del reply

    사건이 터지고 일박이일 제작진이 보여줬던 비열한 행동은 결코 잊지 못할 겁니다.
    가족애 까지 들먹거려 가며 이승기가 마치 배신자라도 된냥 여론조성을 하더니
    잔류결정이 나자 새멤버가 적응할때 까지 만이라도 남아달라고 말했는데 이승기가
    군대갈때 까지 하겠다고 한다면서 고맙다고 했더군요..그런데 그말이 끝나기 무섭게
    새멤버는 72년생으로 결졍되었고 당장 다음주 부터 촬영 함께 할거란 기사로 이승기 잔류
    기사를 덮어 버리더군요. 아주 기다렸다는 듯이..이미 새멤버 다 구해놓고도 아닌척 한것도 그렇구..
    이제 두고 보겠습니다..드라마 할때 더 힘든 미션으로 기를 빼놓는 짓만은 하지 말아 주시길..

  6. 하얀 2011.02.16 15:39 address edit & del reply

    참으로 공감이 가네요
    자신이 손해를 볼 지언정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는 일은 못하는 이승기
    그토록 목말라하는 가수와 배우의 길이 넘 험난해서 맘이 많이 아프네요
    저러다..결국 무리로 쓰러지는 일을 당해봐야
    모두 자신들의 이기심을 버릴수 있을까요..
    참으로 요즘은 불쌍한 이승기 입니다

    현재 최고의 인기와 씨엡주문..그냥 현실에 편히 안주해도 될텐데..
    도전과 모험이 아니면 그 또한 이승기가 아니죠
    무엇보다 본업인 가수와 배우에 대한 갈망이 너무 큼에도
    또 한번 예능에서 빠져 나올 수가 없음이 안타깝네요..

  7. Favicon of https://shain.tistory.com BlogIcon Shain 2011.02.16 18:2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일본까지 염두에 두고 있다면 이제는 정말이지...
    몸이 부서져라 고생하는 길 밖에 없는거로군요
    바른 생활 청년 승기군이 갈 길이 험한 듯 합니다...
    또다른 모험과 고생 승기군 힘내라고 해야겠어요

  8. Favicon of https://hyundabin.tistory.com BlogIcon DAVID- 2011.02.16 19:0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블로그가 아닌 네이트 뉴스기사로 이 글을 접했습니다..
    지금까지 언론의 보도와는 다른 시선의 포스팅에 감탄했으며 내용또한 공감대가 형성되는 부분이 많다고 느꼈습니다.
    본업에 충실할 시간이 부족한 지금, 이승기씨 개인적으로는 매우 심란하겠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