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5. 2. 06:31

1박2일, 제작진 집단입수와 이승기 엄태웅 듀엣이 만든 최고의 재미

나영석 피디의 도발로 긴장감 가득했던 1박2일 멤버들과 스태프들 간의 대결은 결과적으로 80명 바다 입수를 막아낸 스태프들의 승리로 마무리되었습니다. 이승기와 엄태웅이 만들어 낸 환상적인 듀엣과 대결에서 져서 행복할 수밖에 없었던 그들의 남해 여행은 봄을 시청자들 방 안으로 가득 전해주었습니다.

여행의 흥미를 돋우는 흥겨운 대결들




여행을 학구적으로 할 수는 없습니다. 이는 여행이 아닌 일일 수밖에는 없겠지요. <1박2일>은 그래서 한없이 철없기도 하고 무의미해 보이기도 하는 행동들이 이치에 맞습니다. 도발적이기도 하고 허무하기도 하며, 아무것도 아닐 듯한 일들을 대단한 척 하는 게 여행이 주는 재미이기도 합니다.

복불복과 게임, 식사에 목숨을 거는 <1박2일>은 그게 당연하고 그래야만 재미를 확보할 수 있습니다. 여기에 여행지에 대한 지식과 재미까지 함께 한다면 '퍼펙트'라는 말을 사용할 수 있는 것이지요. 그렇기에 이번 그들의 남해 여행은 이런 측면에서 가장 <1박2일>다운 여행이었던 듯합니다.

여행이 주는 재미를 극대화하며 극단적인 선택을 강요할 수밖에 없게 하는 상황이 주는 긴장감 이를 통해 선택의 기로에 서게 된 이들을 바라보는 것 또한 재미있을 수밖에는 없지요. 밥차를 두고 벌인 축구 대결에서 의외로 패배한 스태프 팀은 나피디의 도발로 발칵 뒤집혔습니다.

밥차를 빼앗긴 상황에서 모두가 행복할 수 있는 방법은 비슷한 방식을 통해 밥차를 함께 나눌 수 있는 방법으로 꺼낼 수 있는 마지막 카드를 내밀었습니다. 스태프 80명 모두 바다에 입수하는 조건으로 벌인 연기자들과의 족구 경기는 모든 이들에게 긴장을 불러올 수밖에는 없었습니다.

축구 대결에서도 발군의 실력을 보인 이승기와 이수근 조합에 슈퍼 세이브로 활약한 강호동은 족구에서도 팀을 이끌며 스태프들을 궁지로 몰아넣었습니다. 문제는 의외의 구멍들이었지요. 완벽해 보이는 엄태웅은 <1박2일>에 들어오자마자 제작진들이 요구한 모든 것들을 거의 완벽하게 수행하며 모두를 놀라게 했어요.


그런 엄태웅도 못하는 것이 있었으니 바로 구기 종목이었어요. 축구에서 보여준 그의 일명 '개발 축구'는 족구에서도 그대로 드러나며 완벽한 구멍으로 작용하며 스태프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았지요. 김종민의 예고도 구멍과 엄태웅으로 인해 스태프들은 겨우 집단 입수에서 벗어나 모두 함께 저녁 식사를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잠자리 복불복을 걸고 한 대결에서는 여심을 뒤흔들 최강의 듀엣조가 탄생했습니다. 이승기와 엄태웅이 함께 '중독된 사랑'을 부르는 모습은 매력적일 수밖에는 없었습니다. 이승기야 가수이기에 당연한 것이었지만 엄태웅의 낮은 듯하면서도 강렬한 보이스는 이승기의 달콤한 목소리와 하나 되며 최고의 점수를 내며 제작진들을 머쓱하게 만들었습니다. 박민정 피디와 김대주 작가의 '그대 안의 블루'도 멋진 화음으로 많은 이들의 찬사를 받았지만 '이승기-엄태웅'을 이길 수는 없었습니다.

물들어올 때 노 젓는 다고 스태프들과의 대결에서 연승을 하자 강호동은 자연스럽게 욕심을 내고 다시 한 번 스태프 전원 입수를 걸고 대결을 제안합니다. 그렇게 그들이 벌인 남해에서의 마지막 대결은 6:6 릴레이였습니다. 여기에서도 엄태웅은 여전히 구멍으로 활약하며 스태프들의 여유로운 승리로 연기자들이 해질 때까지 남해 관광지를 안내하는 벌칙을 수행하게 되었습니다.

그들에게 벌칙처럼 여겨졌던 남해 여행은 하지만 가장 행복한 여행일 수밖에는 없었습니다. 카메라가 따라 다니기는 했지만 가장 여유 있고 편안하게 여행 자체에 집중할 수 있는 최고의 시간들이었습니다. 그들이 여행하던 그 시점이 가장 맛있게 먹을 수 있다는 털게는 다른 곳에서는 쉽게 맛볼 수 없는 남해만의 별미였습니다. 푸짐한 털게와 오묘함은 먹어보지 않은 이들은 느낄 수 없는 여행의 참 맛이지요.

벌칙이라고 생각했던 그들의 추가 여행은 그들에게 가장 소중한 기억을 남긴 봄맞이 여행이었습니다. 남해 벚꽃과 유명한 여행지를 돌아다니며 멤버들과 함께 여유롭게 산책을 하고 사진을 찍는 모습들은 여행이 주는 재미이자 매력이었습니다.

가장 강력한 도발로 <1박2일> 자체의 긴장감과 재미를 극대화한 나피디. 이런 나피디에 맞서 경쟁 구도를 명확하게 하면서 긴장감을 연장하고 새롭게 만들어가는 강호동의 모습은 왜 그들이 경쟁력을 갖췄는지를 잘 보여줍니다. 스태프와 멤버들을 대표할 수 있는 그들이 적당한 긴장감을 조장하고 이를 적극적으로 방송으로 활용하는 모습은 <1박2일>이 만들어낼 수 있는 장기이기도 하지요.

엄태웅의 참여로 많은 이들이 기대했었던 '이승기와 엄태웅' 조합이 처음으로 만들어졌다는 것도 팬들의 기대를 키웠습니다. 최강의 비주얼을 담당하고 있는 그들이 어떤 식으로든 결합할 수밖에 없는데 그 첫 번째가 듀엣이었다는 사실은 팬들에게 더욱 많은 것들을 기대하게 합니다.

멀쩡한 외모와는 달리 어설픈 그 무엇이 있다며 허당 승기가 지어준 무당이 사실일 수도 있음을 보여준 이번 여행은 엄태웅이 좀 더 편안하게 <1박2일>에 임할 수 있게 해줄 듯합니다. 다 잘할 거 같았던 그가 엉뚱한 곳에서 약점을 보이며 그 역시 이승기와 마찬가지로 허당일 수밖에 없음을 보여준 것은 엄태웅이나 팬들에게는 행복할 수밖에는 없습니다.

부드럽게 강한 이승기와 엄태웅이 이후 얼마나 많이 다양한 방식들로 결합하고 대결할지 기대하게 만들며 <1박2일>로서는 최강의 조합으로 행복할 듯합니다. 여행이 주는 재미와 여행을 함께 하는 이들과 즐기는 게임. 단순히 화면에 보이는 이들만이 아닌 화면 밖에서 그들을 돕는 이들과 함께 여행을 즐기는 그들의 모습은 즐거워 보였습니다. 단순히 게임과 먹을거리, 그리고 잠이 아닌, 남해의 여행지까지 흥겹게 안내한 이번 <1박2일 남해>편은 다양한 재미들과 의미들이 모두 담겨진 여행이었습니다.



반응형
Trackback 0 Comment 6
  1.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11.05.02 07:2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1박2일에는 이상하게 채녈이 안가네요~
    싱그러운 5월을 멋지게 맞이하세요

    • Favicon of https://dramastory2.tistory.com BlogIcon 자이미 자이미 2011.05.03 07:36 신고 address edit & del

      취향의 문제겠지요^^ 5월이네요 펜펜님도 행복하고 즐거운 한 달 되시기 바랄께요^^;;

  2. Favicon of https://shain.tistory.com BlogIcon Shain 2011.05.02 10:3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한참 화제를 불러모으더니 결국 그렇게 마무리 되었나 보군요 ^^
    집단입수 한번 보고 싶었는데 말입니다...
    대신 노래하는 이승기를 보게 됐네요

    • Favicon of https://dramastory2.tistory.com BlogIcon 자이미 자이미 2011.05.03 07:36 신고 address edit & del

      집단 입수는 여전히 매력적인 카드로 올 한해 느슨해지면 꺼내는 조커로 사용될 듯하네요. 우리 제법 잘 어울려요 같은 이승기와 엄태웅이었습니다^^;;

  3. BlogIcon 황장군 2011.05.02 22:20 address edit & del reply

    무섭당에 이어 황장군 ㅋㅋㅋㅋㅋ
    은지원까지 들어가면 바로 비쥬얼당이군요
    80명입수 은근 기대했었는데 ㅋㅋㅋㅋㅋㅋ
    어제 1박 재미있더군요

    • Favicon of https://dramastory2.tistory.com BlogIcon 자이미 자이미 2011.05.03 07:37 신고 address edit & del

      다양한 조합들이 만들어지고 이를 통해 재미를 만들어낸다는 것은 <1박2일>의 경쟁력으로 다가올 듯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