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7. 17. 11:13

김여진 법, 김재철식 MBC의 최후는 시작되었다

소위 '소셜테이너'로 불리는 연예인들의 사회적 발언을 규제하려는 김재철의 꼼수는 '김여진 법'이라는 것을 만들어냈습니다. 연예인들이 감히 사회적 이슈들에 대해 자기 발언을 하는 것을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다는 이 무례함은 사회적 반발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딴따라가 감히 사회를 논하다니 무례하다?




낙하산을 타고 내려와 MBC를 초토화시켰던 김재철의 시대도 이제는 끝이 보이고 있습니다. 날카로운 비판의식을 버리지 않았던 MBC가 국민들의 우롱거리로 전락되었던 것은 김재철이 사장으로 내정되면서부터였다는 것은 이젠 모두들 알고 있는 사실일 듯합니다.

 


MB정권이 들어서며 언론을 장악하기 위해 방통위를 접수하고 이를 통해 방송 길들이기는 시작되었습니다. KBS에 MB의 인수위 공보팀장과 언론보좌역을 했던 김인규가 낙하산으로 들어서며 KBS는 공영방송으로서 가치를 상실하기 시작했습니다. 

KBS 블랙리스트 논란이 사회적 파장을 낳았고 어찌 보면 이 시점부터 '소셜테이너'에 대한 MB정권의 제약은 시작되었다고 볼 수 있을 듯합니다. 김미화와 KBS 간의 법정싸움까지 이어졌던 '블랙리스트' 논쟁은 최근 MBC에서 불거진 '김여진 법'으로 정리되었습니다. KBS가 그 실체가 드러나지 않는 규제를 극구 부인한 것과 달리, 이미 정체가 드러난 그들의 모습은 노골적으로 사회적 발언을 하는 연예인을 방송 출연을 금하며 '블랙리스트'가 존재하고 있음을 증명해주었습니다. 
김제동, 윤도현, 김미화로 이어지는 MB 정권의 방송은 사회적 발언을 하는 연예인들에게 노골적으로 방송을 할 수 없도록 강제해왔습니다. 그들의 입에 재갈을 물리면 세상이 바뀔 것이라고 생각했는지 본보기를 보이면 모두가 조용해질 것이라 착각했는지는 모르지만 그들에 대한 저급한 제재는 오히려 대중들의 관심을 이끌었습니다. 

그들이 왜 방송에 나올 수 없는지에 대해 궁금해진 이들은 무엇을 위한 출연 정지인지에 대해 고민하게 되었고 진실들을 조금씩 알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MB정권이 무엇을 무서워하고 어떤 식으로 대중들을 규제하려는지도 알 수 있게 되었습니다. 

정권 말기 레임덕이 심각해지는 시점 MBC 수뇌부는 자신들의 목숨이 백척간두에 있는지도 모른 채 불에 뛰어드는 불나방처럼 온갖 패악 질을 일삼기 시작했습니다. 사회적 발언을 많이 하던 김여진이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한다는 소식을 듣고 라디오 본부장, 라디오 1부장, 홍보국장 등에게 '근신'처분을 내리고는 김여진이 방송에 출연할 수 없도록 자체적인 법을 만들었습니다.

'사회적 쟁점이나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대립된 사안에 대하여 특정인이나 특정단체의 의견을 공개적으로 지지 또는 반대하거나 유리 또는 불리하게 하거나 사실을 오인하게 하는 발언이나 행위로 인하여 회사의 공정성이나 명예와 위신이 손상되는 경우'

MBC가 내세운 이유를 보면 방송을 통해 사회적인 문제를 지적할 생각은 꿈도 꾸지 말라는 것과 다름없습니다. 그들이 시사 프로그램을 강제 폐지시키고 피디수첩을 무력화하기 위해 핵심 피디들을 모두 해체시킨 것도 이와 강하게 연결되어 있습니다.

청와대 조인트 논란에도 침묵을 지키던 김재철은 주인에게 충성을 다하는 개처럼 자신을 사장으로 임명해준 MB를 위해 과도한 충성심을 내보이고 있는 듯합니다. 정치적인 문제를 개인의 이익을 위해 발언하는 것도 아니고 사회적 문제를 바른 시각으로 바라보며 이야기하는 이를 규제하는 것이 언론의 역할은 아니겠지요.

홍익대 청소 노동자들의 정리해고 철회 농성과 한진중 논란에 자신의 목소리를 내던 김여진이 잘못인가요? 아마도 재벌들만을 위한 정책으로 일관한 이번 정부에 노동자들을 위한 발언 자체가 금지일지도 모르겠습니다. 감히 '가카'가 내린 교지에 반대하고 노동자들을 옹호하는 발언을 했다는 것은 그들에게 있어서는 안 되는 엄청난 잘못일 테니 말입니다.  

"MBC 김재철 사장은 사회의 음지에 서 있는 이들을 위해 발언하는 김여진씨의 목소리가 그리 두려운가"
"김여진씨의 출연을 좌절시킨 결정을 즉각 철회하고, '소셜테이너 금지법'을 폐기할 것을 요구한다. 김 사장은 자신의 친정을 난도질하는 'MBC 죽이기'를 그만두고 이제라도 자리를 떠나라"

전국언론노조는 성명을 내고 '소셜테이너 금지법'에 대해 강력한 항의를 했습니다. 누가 봐도 말도 안 되는 이법을 통해 그들이 무엇을 얻을지는 모르겠지만, 참고 참았던 MBC 노조가 조금씩 일어나기 시작했다는 것만으로도 '김여진 법'은 몰락한 MBC를 깨우는 계기가 될 듯합니다.

피디수첩을 중심으로 한 시사 프로그램 무력화를 위해 강제적으로 진행된 프로그램 폐지와 담당 피디 전근은 김재철 사장이 얼마나 비이성적인 존재인지를 잘 드러낸 사건이었습니다. 이 사안과 관련해 한학수, 이우환 피디가 법원에 낸 '사측의 전보 발령 효력을 정지해 달라'며 낸 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지며 그들이 다시 MBC 본사로 돌아오게 되었습니다.  

"MBC는 시사교양국의 능력 있는 PD들을 비제작부서로 전보해야 할 업무상 필요성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못하고 있다. 제반 사정을 종합할 때 MBC의 전보 발령은 정당한 이유가 없는 방송사의 권리 남용에 해당해 무효"

"이번 발령은 프로그램 주제 선정 과정에서 신청인들과 시사교양국장 간의 갈등이 있은 뒤에 갑작스레 이뤄졌다. 사전 협의 등 절차 없이 30분 전에 통보하고 곧바로 전보 발령을 냈다"

법원은 MBC가 내린 전보 발령이 터무니없는 짓이며 있을 수도 없는 일이라 판시하며 권력 남용이라 규정하며 김재철의 패악 질에 철퇴를 내렸습니다. 한학수 피디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 모든 일들이 '윤길용 국장-백종문 본부장-김재철 사장'으로 이어지는 라인에서 만들어진 일이라 규정하며 다시 돌아가 MBC의 시사 프로그램 재건을 시작하려한다니 지켜볼 일입니다.

권력 남용을 강제 발령을 통해 저널리스트를 겁박하려는 사측의 노력은 수포로 돌아갔고 '김여진 법'과 함께 의식 있는 언론인들의 반격이 시작되는 계기가 마련되었습니다. 이우환 피디는 '피디수첩'으로 한학수 피디는 '휴먼다큐 그날'팀으로 복귀를 하게 되었습니다. 그들의 현장 복귀는 침묵했던 다수를 깨우고 미친 듯 패악 질을 하던 이들을 몰아내고 MBC를 정직하고 바른 언론으로 돌려놓을 겁니다.   

'김여진 법'은 결과적으로 MB 정권의 몰락을 부채질하고 추락한 언론을 바로 세우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난센스 같은 황당한 짓들은 참고 참았던 언론인들을 더 이상 참을 수 없는 상황으로 만들었고 이는 곧 침묵할 수밖에 없었던 그들이 더 이상 침묵이 아닌 행동으로 언론인 본연의 임무를 찾을 수 있도록 할 것입니다.




Trackback 0 Comment 4
  1. Favicon of https://bud1080.tistory.com BlogIcon 정암 2011.07.17 11:2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도무지 이해 안되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s://dramastory2.tistory.com BlogIcon 자이미 자이미 2011.07.18 10:22 신고 address edit & del

      둑은 조금씩 균열이 가고 무너지고 있는 중입니다. 이런 말도 안 되는 일들에 침묵할 이들이 많지 않다고 보기 때문입니다.

  2. Favicon of https://slimer.tistory.com BlogIcon Slimer 2011.07.18 06:0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이러고도 나중에 김영삼 전두환처럼 끈질기게 살아서 못볼꼴 보여주겠죠...

    • Favicon of https://dramastory2.tistory.com BlogIcon 자이미 자이미 2011.07.18 10:22 신고 address edit & del

      당연히 그렇겠지요. 절대 잘못을 반성도 책임도 지지 않는 권력자들의 나라에서 그런 황당한 일들은 지속될 수밖에 없으니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