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9. 30. 12:01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 8회-독특한 잠버릇 삼총사와 뱀파이어 된 안내상

조금씩 등장인물들의 캐릭터들을 구축하기 시작한 시트콤은 점점 흥미로운 이야기 얼개를 구성해가고 있습니다. 아직 등장인물들 간의 관계 설정이 미흡해 아쉬움을 주고 있기는 하지만 이제 시작이라는 점에서 충분히 흥미롭기만 합니다.

안내상 캐릭터 정말 실패한 것일까?




그동안 김병욱 피디의 시트콤에서 초반 상승세를 이끌었던 주역들은 할아버지 캐릭터들이었습니다. 그들의 의외성은 자연스럽게 웃음으로 전달되었고 이런 호기심은 시청자들에게 채널 고정을 할 수 있게 해주었습니다. 그런 측면에서 안내상의 역할은 중요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신구와 이순재의 역할을 수행해야만 하는 안내상이 과연 그 역할을 해낼 수 있을까에 대한 의구심은 여전히 지속될 수밖에 없을 듯합니다. 초반 강력한 캐릭터 구축은 어느 정도 성공했지만 그 캐릭터가 호감이 가기 보다는 비난의 대상이 되어갈 조짐을 보인다는 것이 문제이지요.

등장부터 고압적인 남편 상으로 등장해 폭력이 난무하는 존재처럼 그려지고 가족들 틈에서도 자신만을 생각하는 지독한 이기심은 시청자들에게 호의적으로 다가올 수는 없었습니다. 더욱 안내상이라는 배우를 기억하게 하는 드라마 속 이미지를 그대로 가져온 듯한 감정 선은 더욱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을 아쉽게 만들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기대할 수밖에 없는 것은 김병욱 시트콤이 주는 믿음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들이 그려나갈 이야기 속에서 이제 겨우 걸음마를 시작하는 단계에서 등장인물들에 대해 속단하기에는 너무 이르기 때문이지요. 오늘 보여준 안내상의 캐릭터 공격은 그를 더욱 강렬한 존재로 만들었습니다.

희귀한 혈액형을 가지고 있던 안내상은 내시경 검사를 하기 위해 검사를 받아야 하는 상황에서 온갖 망상에 빠지게 됩니다. 빚쟁이에 쫓겨 감옥살이의 어려움에 땅굴 속에서 살았던 그에게 이런 망상은 당연했습니다. 수술이 잘못되어 피가 모자라 죽을지도 모른다는 망상은 보기 싫었던 줄리엔과 베프가 되게 만들었습니다.


자신의 딸인 수정과 친한 줄리엔에 좋은 느낌을 가지지 않는 내상이 갑자기 친근하게 줄리엔에게 접근하기 시작한 이유는 같은 혈액형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이지요. 혹시나 모르는 상황을 대비해 줄리엔과 친해져 자신의 불행을 예방하겠다는 안내상의 생각은 외국인인 줄리엔에게는 즐거움으로 다가왔습니다.

외로울 수밖에 없었던 한국 생활에 베프가 생겼다는 것은 행복한 일이니 말이지요. 문제는 자신이 믿었던 베프 내상이 다름 아닌 자신의 피를 노리고 친구가 되었다는 사실입니다. 보험용으로 만들어낸 급조된 친구 줄리엔을 데리고 수술실로 들어선 내상은 언제든 피가 모자라면 줄리엔의 피를 뽑아 달라 합니다. 줄리엔은 자신의 피 주머니라고 하는 내상과 이런 내상을 보며 당황하는 줄리엔의 모습은 수술 후의 상황 역전으로 재미를 주었습니다. 

줄리엔의 피를 탐하던 내상은 줄리엔이 계단에서 굴러 머리에 상처가 나 급하게 피가 필요하게 되면서 줄리엔의 피를 원하던 그는 줄리엔에게 피를 수혈해야 하는 상황에 놓이게 됩니다. 철저하게 자신만을 위하던 그가 극단적인 상황에서 그토록 아끼던 자신의 피를 줘야 하는 상황에 분노하게 됩니다. 

줄리엔의 피를 갈구하며 핫도그에 묻은 케첩이 입에 묻는 장면과 긴장감을 조성하는 영화 음향 효과를 적절하게 섞은 시트콤 식 패러디는 재미로 다가왔습니다. 안내상의 캐릭터는 철저하게 자신만을 생각하는 기존의 김병욱 시트콤 남자 어른 캐릭터의 완성형에 가깝습니다. 좋은 의미의 완성형이라기보다 극단적인 상황을 극대화한 존재감이라는 의미로서 말입니다. 

공포 영화를 보면서 갑자기 잠에 빠져든 기면증에 걸린 지원, 피곤하면 몽유병이 재발하는 진희, 잠자며 침을 잔뜩 흘리는 하선. 이 세 여자의 이상한 잠버릇을 모두 목격한 줄리엔과의 동거 생활은 이후 더욱 흥미롭게 전개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각자의 캐릭터들을 구축하는 과정에서 조금 이질적인 모습이나 아쉬운 장면들이 등장할 수는 있지만 시트콤의 특성상 초반 캐릭터 구축이 끝나면 자연스럽게 다양한 재미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은 이제 겨우 시작일 뿐입니다. 
 



반응형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