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1. 29. 12:13

무한도전 하하홍철 대결에 최상의 조합은 달인이었다

말도 안 되는 경기를 흥미롭게 만들어내는 것도 재주입니다. 무한도전이 가지는 능력은 바로 이런 아무렇지도 않은 것을 대단한 것으로 만들어내는 힘이겠지요. 이 엉뚱한 발상을 완벽하게 만들어준 팬들의 열정 또한 무도가 만들어낸 가치 중 하나 일 것입니다.

달인에게 가장 어울렸던 하하홍철 대결, 최고의 게스트였다




하하와 홍철이 그저 장난처럼 건넨 이야기가 하나의 방송 아이템이 되어 이렇게 특별한 프로그램이 되었다는 것은 당황스럽기만 합니다. 이런 당황스러움이 그럴듯한 긴장감을 불어 넣으며 흥미로운 방송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는 점에서 무도의 힘은 위대함으로 다가옵니다.

하하와 홍철이 한 달간 형이라는 호칭을 두고 벌이는 게임이라는 것이 참 한심할 정도입니다. 그마다 그럴 듯한 승부는 자유투 던지기 정도가 전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캔 따기, 닭싸움 등 그저 친구들끼리 장난처럼 게임을 하기도 쉽지 않은 이걸 방송에서 대결 구도로 만들어낸다는 것마저 '무모한 도전'일 수밖에 없었으니 무한도전에 가장 적합한 도전이었을 듯도 합니다.

황소와 줄다리기를 했던 그들이 시간이 흘러 다양한 도전 과제들을 완벽하게 수행해내는 모습들을 보이며 국민 예능으로 성장해갔지만 여전히 '무모한 도전'의 뿌리를 버리지 않은 그들의 모습은 그렇기에 흥미롭고 재미있기만 합니다.

게임이 재미있는 것은 누구나 예상할 수 있는 범주를 뒤집을 때 생기는 쾌감일 것입니다. 그런 쾌감을 만끽하게 해주었다는 점에서 하하와 홍철의 이 무모한 도전은 재미있었습니다. 손톱이 짧아 캔 뚜껑을 따지 못하는 하하를 위해 홍철이 내민 승부는 누가 봐도 홍철의 압승이 예상되었습니다. 그렇기에 당연하다는 듯 3,000명이 넘는 관객들은 홍철을 응원하러 자리를 옮겼고 일방적인 응원이 이어졌습니다.

대부분 홍철의 압승을 예상했지만 정작 경기가 시작되어 보여준 하하의 약진은 모두를 경악하게 만들었습니다. 하나도 따지 못할 것이라는 예상과는 달리 안정적인 자세를 기반으로 빠른 속도로 캔 뚜껑 따기를 완료한 하하의 모습에 당황한 홍철은 오히려 실수를 반복하며 부상까지 입어 하하에 밀린 홍철은 두 번째 도전에서는 너무 큰 격차로 홍철을 응원한 3,000명이 넘는 관객들을 경악스럽게 만들었습니다.


모두가 예상했던 홍철의 압승은 물 건너간 상황이 되었고 하하의 노력이 만든 결과는 대반격을 이끌게 해주었습니다. 누구나 뻔하다고 생각했던 상황은 의외성이 지배를 하게 되었고 이런 흐름은 단순한 게임을 흥미롭게 만들었습니다. 만약 누구나 예상할 수 있는 홍철의 압승이 이어졌다면 이들의 무모한 도전은 처량한 도전이 될 수도 있었다는 점에서 의외성이 지배한 그들의 무모한 도전은 말도 안 되는 이 게임을 제대로 된 대결로 만들어주었습니다.

게임의 흥미를 배가시킨 것은 그들을 가르친 스승들의 등장이었습니다. 닭싸움을 가르친 종국의 필살기는 홍철을 당황스럽게 만들었다는 점에서 원 포인트 레슨이 제대로 역할을 한 듯합니다. 줄리엔 강의 도움을 받은 홍철이 완벽하게 패배를 하는 상황은 흥미로웠습니다. 

'하하홍철' 대결을 더욱 흥미롭게 만든 것은 바로 달인 김병만의 등장이었습니다. 이들의 도전 과제를 보면 달인이 떠오르는 것은 그 엉뚱함에 기인하는 것이겠지요. 달인이 꾸준하게 도전해왔던 과제들과 하하와 홍철의 대결 과제가 비슷하다는 점에서 '무도 판 달인 대결'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습니다.

이젠 종영이 되어버린 달인을 무도에서 볼 수 있었다는 것은 흥미로웠지요. 여전히 달인에 대한 아쉬움이 큰 시청자들에게는 무도에서 그들을 볼 수 있었다는 것은 색다른 재미일 수밖에 없었습니다. 마치 세상과 등져 산골로 들어간 달인이 자신을 잊지 못하고 찾아온 제자를 위해 나선 듯한 모습으로 등장한 달인과 수제자의 모습은 여전히 정겹기만 했습니다.

어쩌면 이들의 도전은 달인이 아니라면 결코 가르칠 수도 없는 종목들이었다는 점에서 달인의 출연은 가장 적절한 출연이었습니다. 하하와 마치 오랜 시간 함께 활동이라도 한듯 한 몸이 되어버린 그들의 모습은 버라이어티 안의 콩트들이 이어진 듯 흥미로웠습니다.

방송이 사전 녹화였다는 점에서 이미 많은 것들이 노출될 수도 있었습니다. 실제 스포일러들이 대량 방출되며 방송 전부터 화제가 되었지만 재미있었던 것은 대다수가 그런 스포일러들을 외면했다는 점입니다. 다른 프로그램들의 경우 스포일러가 본 방송을 망치는 경우들이 다반사였지만 무도에게 만큼은 스포일러마저 근접할 수 없었다는 점에서 시청자들의 무도에 대한 충성심이 어느 정도인지는 충분히 드러난 듯합니다.

말도 안 되는 것들을 말이 되도록 만든 그들의 노력은 자연스럽게 많은 이들의 환영을 받았습니다. 과거 초창기 무모한 도전을 보는 듯한 그들의 무모함은 단순히 그들만의 노력이 아닌 시청자들과 팬이 함께 만들어냈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를 더하고 있습니다. 이런 그들이 펼칠 2012년 무한도전이 과연 어떤 재미와 흥겨움 그리고 가치들을 만들어갈지 벌써부터 기대됩니다.



[해당 사진들은 모두 본문 이해를 위한 용도로 사용되며 모든 권리는 각 방송사에 있음을 밝힙니다]




반응형
Trackback 0 Comment 1
  1. Favicon of http://narnara.tistory.com BlogIcon 금종범 2012.01.30 21:1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아으 다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