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8. 18. 10:28

슈스케4 여전한 악마의 편집 싸이의 공감 독설이 살릴까?

국내에 오디션 열풍을 몰고왔던 '슈퍼스타K'가 시즌 4를 시작했습니다. 화제가 끊임이 없었던 '슈스케'는 시작 전부터 논란으로 시작하더니, 첫 방송에서는 악마의 편집을 그대로 보여주며 화제성만큼은 변함없음을 보여주었습니다.

극과 극을 보여준 유승우와 로이킴, 그리고 싸이의 독설

 

 

 

 

 

'슈스케'는 슈스케다워야 한다는 명제를 품에 안고 제작진들은 준비를 해왔던 듯합니다. 하나의 틀로 구축된 그들의 전통을 이어가려는 노력은 첫 방부터 그대로 재현되었으니 말입니다. 논란 마케팅과 감동 마케팅을 함께 구사하며 시청자들이 공감할 수 있는 실력자까지 등장시킨 '슈스케4' 첫 회는 성공적이었습니다. 

 

능력은 안 되지만 이슈가 될 수 있는 엉뚱한 출연자의 계보는 락통령, 힙통령 등에 이어 이번에는 복통령의 등장으로 이어졌습니다. 시작부터 엉뚱한 모습으로 일관하던 그가 심사위원들 앞에서 괴성으로 내지르는 노래는 노래라고 부를 수도 없는 소음덩어리였습니다. 마치 기존 엉뚱한 존재감을 이어가기 위함이었는지, 아니면 제작진에서 일부로 섭외를 했는지 알 수 없지만 주의산만하고 자기중심적인 이 출연자로 인해 '슈스케' 계보는 이어지게 되었습니다. 

핫이슈가 되는 출연자를 통해 '슈스케' 홍보를 하는 방식이 이번에는 고소를 통해 자신의 존재감을 각인 시켰던 강용석 전 의원과 과거 화려한 조명을 받았었던 죠앤으로 이어졌습니다. 이 둘의 출연을 두고 '슈스케'의 특징인 악마의 편집이 난무했습니다.

 

초반부터 등장했던 그들은 중간 중간 모습을 비치며 조만간 방송이 될 듯 부추기다 그런 낚시질은 다음 주로 이어지며 '악마의 편집'은 더욱 노골적으로 변해가고 있다는 생각을 하게 했습니다. 악마의 편집은 더 이상 없다던 제작진들은 입에 침이 마르기도 전에 더욱 노골적으로 진행된 '악마의 편집'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을 농락했습니다.

 

'슈스케 콘서트'에서 표를 남발하며 논란을 일으켰던 이들은 첫 방송부터 악마의 편집을 앞세워 논란을 부추기는 모습에서 시즌 4 역시 끊임없는 논란의 연속이 될 것을 예고했습니다. 이것도 전통이라고 부를 수 있을 테니 그들의 전통은 몇 가지로 분명해지는 느낌입니다.

 

강용석 전 의원은 CJ 계열 케이블에서 이미 방송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그의 출연은 이런 홍보 전략의 일환임은 분명한 사실이고, 이를 통해 두 프로그램 전부를 홍보하겠다는 얄팍한 상술의 결과이기도 했습니다. 죠앤의 출연 역시 기존 시즌에서 과거 가수들이 출연해 활동을 재기하는 방편으로 삼았던 것처럼, 죠앤 역시 우승이 목표인 오디션 출연자가 아니라 자신의 복귀를 알리는 방식으로 '슈스케4'를 활용했을 뿐이었습니다. 

 

발성장애를 가진 연규성과 안면마비 증세로 힘든 시간을 보냈던 안예슬, 태어나자마자 목소리를 잃은 아들을 위해 출연을 결심했다는 파이터 육진수의 사연은 그들이 내세우는 감동 코드였습니다. 노래를 하고 싶고 그런 노래를 통해 자신을 알리던 연규성의 사연은 감동으로 다가올 수밖에 없었습니다.

 

안면마비를 앓았던 여고생 안예슬의 사연 역시 감성을 자극하기에 부족함이 없었습니다. 반신불수 상황에서 노래마저 잃었던 그가 노래를 통해 위기를 극복했다는 사연은 시청자들의 감성을 자극할 수밖에 없는 이야기였으니 말입니다. 태어나면서부터 말을 하지 못하는 아들을 위해 아버지의 마음으로 노래를 불러보고 싶었다는 파이터 육진수의 사연은 아버지들에게는 감동으로 다가올 수 있는 소재였습니다.

 

음치에게 감동을 받아보기는 처음이라는 이승철의 말처럼 노래 이전에 감동으로 모든 것을 사로잡은 출연자들 역시 '슈스케'의 전통이기도 합니다. 울랄라세션의 계보를 이어가려는 듯한 딕펑스의 출연은 과연 그들이 울랄라의 계보를 이을 수 있을까에 대한 궁금증으로 이어지게 합니다.

 

여심을 자극하는 외모를 하고 있지만 스스로를 똘아이라고 부르는 정준영의 등장 역시 호기심을 자극했습니다. '쾌남과 옥구슬'이라는 범상치 않은 이름으로 출연하며 스스로를 외계인이라 지칭한 그들의 엉뚱함 뒤에 여성 보컬의 사연이 눈물을 흘리게도 했습니다. 백지영의 유명한 곡들의 가이드를 했던 참가자의 사연이 흥미롭게 다가오기도 했습니다.

 

 

첫 방송의 백미는 역시 우승 가시권을 예측해보게 하는 존재들의 출연일 것입니다. 여심을 사로잡는 극과 극의 두 남자의 등장은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화제가 될 수밖에는 없을 듯합니다. 미 명문 대학 입학을 확정한 호남형 참가자 로이킴의 아버지가 회장님이라는 사연에 많은 이들이 호감을 보이는 것은 당연해보였습니다. 이런 외적인 것보다 노래였습니다. 심사위원들은 음정이 불안정해서 탈락이 당연하다고 했지만 시청자들은 그의 감미로운 목소리와 드러난 모습에 매력을 느낄 수밖에는 없었습니다. 

존박을 떠올리게 하는 로이킴의 등장은 많은 여성들에게 '슈스케4'에 집중하게 한다는 점에서 그의 활약이 어디까지 이어질지 궁금하게 합니다. 화려한 스펙을 자랑하는 로이킴과는 정반대에 있는 천안 성환읍에서 올라왔다는 고등학생 유승우는 의외의 존재였습니다. 작은 키에 읍에서 올라온 그가 조명을 받을 수밖에 없었던 것은 귀여운 외모만이 아니라 탁월한 노래 실력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전략적으로 준비한 불나방 쏘세지 클럽의 '석봉아'와 브루노 마스의 '더 레이지 송'은 서로 다른 감성을 자극하며 자신의 노래 실력을 심사위원들에게 알리는 역할을 해줬다는 점에서 무척이나 현명한 선택이었습니다. 타고난 능력을 인정받으며 이승철에게 최소한 톱 10에는 들어갈 듯하다는 평가를 받은 유승우의 다음 무대가 궁금한 것은 첫 방에서 주목받은 출연자가 이후 무기력한 모습을 보인 경우가 많았기 때문입니다.

 

다양한 화제성 중에서 가장 주목을 받은 이는 바로 싸이였습니다. 새롭게 심사위원에 합류한 싸이가 본격적인 활약을 하지는 않았지만 진정한 독설의 개가란 무엇인지를 보여주었다는 점에서 이후 심사를 흥미롭게 만들 듯합니다. 인성을 자극하는 독설이 아닌, 지극히 이성적인 그래서 참가자에게 큰 도움이 될 수밖에 없는 이야기를 거침없이 쏟아낸다는 점에서 싸이의 활약은 큰 기대를 하게 했습니다. 대중들의 공감을 이끌어내는 독설이 과연 논란을 잠재우고 진정한 가수들을 뽑아내는 역할을 해줄지 기대가 큽니다.

 

첫 방송으로 모든 것을 이야기할 수는 없겠지만 전통이라 부를 수 있는 다양한 것들이 모두 쏟아져 나온 '슈스케4'는 논란과 함께 기대감을 받으며 무난하게 대중의 사랑을 받을 수 있을 듯합니다. 이승철보다 더욱 독하게 평을 하는 싸이가 어떤 활약을 할지도 기대되지만 과연 대중을 사로잡는 진정한 노래의 신이 등장할 수 있을지 기대가 됩니다. 



    [해당 사진들은 모두 본문 이해를 위한 용도로 사용되며 모든 권리는 각 방송사에 있음을 밝힙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