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2. 17. 10:09

무한도전 맞짱, 조작을 의심하게 하는 환상적인 호흡과 풍성한 캐릭터쇼의 재미

캐릭터를 만들고 구축하는 것에 있어 누구보다 강력한 무한도전의 힘이 느껴진 것이 바로 이번 '맞짱' 특집이었습니다. 못친소 특집에 출연했던 맴버들이 다시 한 번 출연해 기존 멤버들과 나뉘어 맞짱을 뜬다는 식의 그들의 발상은 무도다웠습니다. 

 

캐릭터 풍년보다 더욱 흥미로웠던 조작 의심 장면들

 

 

 

 

기존 무도 멤버들의 분장만으로도 풍성한 캐릭터 쇼가 되는 무한도전에 못친소까지 함께 한다는 소식은 반갑기만 했습니다. 못친소만으로도 흥미로운 재미를 선사했던 그들이 보여준 풍성한 캐릭터 쇼는 일주일을 기다렸던 많은 이들에게 끝없는 웃음을 선사해주었습니다.

 

빅뱅과 함께 대결을 펼쳤던 '갱스 오브 서울'의 후속 편이 될 못친소와 함께 하는 이번 대결은 더욱 극단적인 모습으로 업그레이드되었습니다. 못친소에 출연해 일약 스타덤에 올라선 신치림과 김제동, 데프콘, 권오중, 김영철이 참여해 기존의 무도 멤버들과 함께 한 '맞짱' 특집은 몸 개그가 무엇인지를 잘 보여주었습니다.

 

'맞짱'의 형식 자체는 신선할 수 없었습니다. 무도가 꾸준하게 펼쳐왔던 추격전의 또 다른 모습이라는 점에서 색다를 것이 없으니 말입니다. 더욱 가위 바위 보가 게임을 하는 가장 중요한 핵심 포인트였다는 점에서 더욱 식상해질 수밖에 없었습니다.

 

식상할 수도 있는 방식을 식상하지 않게 만드는 것이 능력이라고 한다면 무도는 정말 능력이 뛰어난 프로그램임이 분명합니다. 스스로 그들이 가진 가지를 극대화시키면서도 과거의 방식을 단순히 답습하는 것이 아닌, 새롭게 업그레이드 시키는 과정을 담고 있다는 점에서 그들의 능력은 언제나 새롭기만 합니다.

 

못난이 분장에서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게 하는 이 독특한 무리들 속에, 못친소를 통해 자신들의 존재감을 새롭게 각인시킨 이들이 함께 하는 상황은 극단적인 상황으로 다가올 수도 있었습니다. 너무 과해서 오히려 식상할 수도 있다는 점에서 못친소와 무도의 만남은 부담일 수 있었습니다. 못친소에 대한 즐거운 기억을 가진 이들에게도 그런 기억마저 앗아갈 수도 있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역시 무도는 달랐습니다. 그들이 왜 이렇게 오랜 시간 동안 많은 이들에게 열정적인 사랑을 받을 수밖에 없는지를 이번 '맞짱'편이 잘 보여주었으니 말입니다.

조폭들이 출연하는 영화들을 패러디한 그들의 모습은 조폭을 선망하는 것이 아닌 희화화해준다는 점에서 의미를 가질 것입니다. 물론 비난을 하고 싶은 이들에게는 조폭에 대한 비열함을 웃음으로 승화시켜 그들을 친숙하게 한다고 이야기를 할지도 모르겠지만, 예능 속에 등장하는 조폭은 그저 웃음의 소재일 뿐이라는 사실을 망각해서는 안 될 것입니다.

 

대결 구도를 만들기 위해 편을 나눠 못친소 출신들을 나누는 과정에서부터 시작된 보이지 않는 신경전은 '맞짱' 특집다웠습니다. 연희동 찌질이, 시흥동 돌고래, 평창동 매생이, 길 가르시아, 서래마을 꼬요, 마포 꿀주먹, 여의도 권집사, 그냥 김영철로 서로의 닉네임들을 만들어가는 과정에서 보여준 무도만의 강점은 흥겨웠습니다.

 

캐릭터를 만들고 별명을 지어 그를 완벽하게 하나의 완성품으로 만들어내는 과정은 무도가 가지고 있는 커다란 장점입니다. 아무리 평범한 연예인이라도 무도에 출연만 하면 독특한 캐릭터 하나쯤은 가져갈 수 있을 정도로 그들의 캐릭터 구축 능력은 대단합니다.

 

두 조직의 이름은 '콩밥 천국'과 '조직검사'를 만들어내는 과정에서 보여준 재미와 두 개의 극단전이 차량과 사무실을 얻기 위해 게임에서 보여준 봉고 차 끌기 신공은 모두를 자지러지게 만들었습니다. 가발 하나만으로도 모두를 경악스럽게 했던 출연진들. 단순히 가발 하나만으로도 캐릭터를 완성시키는 무도만의 특별한 캐릭터 쇼는 정말 압권이었습니다.

이마로 같은 팀원들이 탑승한 봉고를 끄는 것은 결코 쉽지 않았습니다. 노홍철의 일그러진 표정이나 바야바가 된 정준하의 모습만으로도 오늘 웃음 분량을 모두 뽑아낸 무도는 역시 원초적인 웃음에 큰 장점을 가진 예능이었습니다. 승리를 하고도 웃음을 위해 작은 봉고와 허름한 사무실을 선택한 유재석의 선택은 역시 유재석다웠습니다.

 

가위 바위 보 부채를 얻는 과정에서 제작진과 묵찌빠를 하는 과정마저 재미있던 그들이 본격적으로 대결을 하게 되며 펼쳐질 포복절도가 벌써 기다려지는 것은 당연합니다. 이런 그들의 흥미로운 이야기들 속에 혹시 조작이 아닐까 의심스러운 장면은 서로의 보스가 누구인지 추측하는 장면이었습니다.

 

최근 리얼 버라이어티들에 대한 조작 논란과 진정성에 대한 의심이 심각한 상황에서 무도에서 보여준 조작 의심은 흥미로웠습니다. 물론 무도에서 의도적으로 이런 상황을 만들지는 않았겠지만 보스를 추측하는 과정에서 시청자들이 느낄 수밖에 없는 조작 논란은 최근 일고 있는 리얼 버라이어티의 위기를 떠올리게 했습니다.

 

서로 전혀 다른 공간에서 상대의 보스를 추측하는 과정은 흥미로웠습니다. 교차 편집되어 보여 진 그들의 이야기는 마치 대본을 가지고 그럴 듯한 연기를 하는 듯 절묘했습니다. 서로의 의도를 생각하며 누구도 예상할 수 없는 보스를 선택해야만 하는 상황은 중요했습니다. 상대가 절대 알아서는 안 되는 상황에서 서로 상대의 보스를 추측하는 장면은 마치 옆에서 보고 있는 듯 절묘했습니다.

 

상대 보스를 선택하는 과정을 상세하게 꾀고 있는 이들의 대단한 심리전은 7년이 넘는 동안 호흡을 맞춰왔기에 가능한 모습들이었습니다. 마치 조작이라도 한 듯 절묘하게 맞아 떨어지는 서로의 심리 상태 파악은 흥미로울 수밖에는 없었으니 말입니다. 조작이라고 우겨도 좋을 정도였던 환상적인 호흡은 마치 상대편들이 CCTV를 보면서 맞장구를 치듯 정교하기만 했습니다.

 

조작을 의심하게 할 정도로 완벽한 호흡을 보이는 무한도전. 그들이 많은 이들에게 큰 사랑을 받는 것은 이제는 하나의 가족처럼 다가온 멤버들이 있기에 가능한 일일 것입니다. 보지 않아도 그들의 행동이 어떻게 될지 알 수 있을 정도로 서로를 잘 아는 무한도전. 그런 그들이 조금의 나태함 없이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사실은 시청자들에게는 행복입니다. 나태하지 않도록 언제나 최선을 다하는 그들과 너무나 익숙해 더욱 교묘해질 수밖에 없는 심리전. 그 모든 재미를 다 담고 있는 <무한도전 맞짱>이 어떤 빅 재미를 선사해줄지 다음 주가 벌써 기다려집니다.


    [해당 사진들은 모두 본문 이해를 위한 용도로 사용되며 모든 권리는 각 방송사에 있음을 밝힙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반응형
Trackback 0 Comment 3
  1. 그러나 2013.02.18 11:28 address edit & del reply

    어린 애들이 예능을 그저 예능일 뿐!이라고 인식하지 않습니다. 요즘은 뉴스에서 잘못된 범죄행위를 알려주면 그걸 따라 범죄를 저지르는 게 사람들인데..
    제가 정말 무도를 좋아하지만, 조직을 친근화시켜서 청소년들 사이에서 유행처럼 번질까 겁납니다.
    조직놀이 이런 식으로..........이번 편은 빅뱅 때랑 비슷해서 솔직히 보는데 지루하기도 했구요.

  2. Favicon of http://o37vs67o.tistory.com BlogIcon 중국을 말하다 2013.02.18 11:3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무도는 이런 특집 보다는 못친소 같은 특집이 재미있는데...

  3. Favicon of http://www.thetechshop.co.uk/ BlogIcon iphone cases 2013.02.19 00:38 address edit & del reply

    사람을 더이상 무서워하지않는 다람쥐가 여기있네요 ㅋㅋ;;워싱턴 스퀘어 파크라... 한번 꼭 가봐야 겠어요 ;; 항상 영화나 소설로만 접한지라 저같은 경우에는 아직은 꿈에 그리는 장소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