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12. 12. 09:05

상속자들 19회-이민호와 박신혜 행복한 결말, 마지막 회 기대할 수 있는 재미는?

탄과 은상이 18살 파티장에 두 손을 꼭 잡고 입장하며 상황은 변하기 시작했습니다. 강하기만 했던 김 회장이 더는 탄이를 밀어내지 못하고, 받아들이며 이들의 사랑은 방해없이 이어질 수 있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아들을 솔직하게 품지 못했던 자신을 후회하며 무너진 김 회장으로 인해 제국그룹을 둘러싼 마지막 대결은 시작되었습니다. 

 

재벌가의 돈 전쟁, 그들이 벌일 싸움의 실체;

탄과 은상은 해피엔딩, 원과 현주는 새드엔딩? 마지막 회 기대할 수 있는 재미는 뭘까?

 

 

 

 

마지막 한 회를 남긴 상황에서 진행된 19회는 마지막 회를 위한 정지 작업이었습니다. 해피엔딩은 이미 시작되었고, 그 화려한 마무리를 어떻게 할 것인지를 조정하는 차원에서 진행된 이야기라는 점에서 조금 아쉽기도 합니다. 예고된 상황이 자연스럽게 이어진다는 점에서 긴장감이 떨어지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기 때문입니다. 

 

 

자신의 사랑에 그 누구보다 당당했던 탄이는 은상을 자신의 생일 파티에 초대했습니다. 김 회장은 자신의 품을 떠난 아들들을 위해 그 무엇보다 화려한 18번째 생일 파티를 준비했습니다. 문제가 있는 상황에서 정면 돌파만이 해법이라는 사실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김 회장의 방식은 하지만 더는 통할 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그 어떤 방식으로든 과거의 형식으로 아들들을 잡을 수 없음을 인정하려 하지 않았던 김 회장의 현실이기 때문입니다.

 

거대한 재산을 둘러싼 형제간의 대결 구도와 마지막까지 김 회장의 재산을 가지려 노력하는 이사장의 행동은 결국 그들이 왜 무엇을 위해 김 회장 곁에서 숨죽인 채 있었는지가 명확하게 드러났습니다. 탄과 은상이 손을 잡고 파티장에 입장하는 순간 모두가 경색된 표정으로 그들을 바라봤습니다.

 

자신의 의도와 상관없이 더욱 당당하게 자신 앞에 등장한 탄이로 인해 놀란 김 회장은 어쩔 수 없이 아들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습니다. 아들보다는 아버지가 더욱 약한 존재라는 사실이 이 장면에서도 그대로 드러난 셈입니다. 자식을 위해서라면 뭐든지 할 수 있는 아버지는 어쩔 수 없이 탄이와 은상을 받아들입니다. 마지막 순간까지도 자신이 졌음을 시인하지는 않았지만, 아들을 더는 멀리 할 수 없었던 아버지의 마음은 이후 이야기를 더욱 흥미롭게 만들게 합니다.

 

화려한 파티장이 아니라 어머니가 홀로 있는 호텔 방으로 찾아간 탄과 은상은 그들만의 파티를 이어갑니다. 탄이에게는 그 어떤 생일 축하보다 어머니와 함께 하는 파티가 더욱 소중하고 값졌기 때문입니다. 어머니에게 목걸이를 선물하며 행복한 그들은 그렇게 조금씩 가까워지기 시작했습니다. 

 

은상과 함께 집으로 향한 기애는 간만에 만나게 된 희남을 한없이 반가워합니다. 외로운 성에 갇혀 살던 기애에게 가장 의지할 수 있는 존재는 바로 희남이었습니다. 비록 사모와 가정부라는 차이가 존재하기는 했지만, 이들의 우정은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존재였습니다. 함께 술을 마시던 그들은 서로에 대한 감정을 표현하는데 정신이 없었습니다. 그리고 홀로 바닷가에서 서럽게 우는 기애는 그동안 쌓였던 그 모든 것을 그렇게 털어버리기 시작했습니다. 

 

 

은상 어머니에게 허락을 받기 위해 집으로 찾아온 탄이를 보고 허락을 하지 못하는 희남과 그런 그녀를 설득하려는 탄이와 은상, 기애의 모습 속에는 재벌이라는 그림자는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희남이 정리하던 양말을 함께 정리하는 기애의 모습에서 이들은 더는 남남이 아니라는 사실을 잘 보여주었습니다. 

 

학교 성적도 오르고 모든 것이 행복한 탄이와 달리, 김 회장에게 삶이란 무의미한 존재로 전락했습니다. 엄청난 돈을 벌었지만, 결국 그의 곁에 있는 것은 거대한 성과 같은 집 외에는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가장 가까워야만 하는 가족들은 모두 떠나버린 그 공간에서 김 회장이 할 수 있는 것은 회한이 전부였습니다. 어린 시절 자신의 감정을 숨기고, 큰 아들 원이를 위해 탄이를 마음껏 사랑해주지 못한 것에 대한 후회가 물밀듯이 밀려오며 김 회장은 쓰러지고 맙니다. 

 

귀엽기만 하던 어린 탄이가 아버지를 부르며 달려오는 상황에서도 원이를 위해 반가운 마음도 제대로 표현하지 못했던 김 회장은 후회가 들 수밖에 없었습니다. 원이를 위해 탄이마저 밀어냈던 김 회장으로서는 모든 것을 잃고 나서 자신의 행동이 잘못인지를 깨닫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뇌출혈로 쓰러진 김 회장으로 인해 마지막 회가 어떻게 진행될 것인지 명확하게 보여주었습니다. 당장 수술도 어려울 정도로 힘든 상황에서 김 회장 주변 사람들의 본심이 명확하게 드러난 것은 이야기의 마무리가 어떻게 될지를 보여주는 시작이었습니다. 

 

김 회장이 무너지자 이사장 측은 긴박하게 움직이기 시작합니다. 기애와 두 아들들은 쓰러진 아버지가 걱정되어 단숨에 달려왔지만, 이사장은 이제 제국그룹을 차지할 시기라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아이도 낳지 못하고 기애에게 자신의 자리마저 빼앗기면서도 호적상 부인의 자리를 놓지 않았던 이유가 바로 이 순간이었다는 점에서 이사장의 선택은 단순하고 명확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김 회장의 형제들을 불러 모아 자신에게 힘을 달라는 이사장은 모든 것을 정리하고 김 회장을 찾습니다. 그리고 이 전쟁은 이제 시작되었고, 자신이 제국그룹의 주인이 되겠다는 마음을 버리지 않고 선전포고를 했습니다. 이들의 전쟁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며 영도의 성장도 함께 시작되었습니다.

 

 

검찰 조사를 받는 아버지와 그런 상황이 익숙하지 않은 영도에게 아버지는 자신이 본적이 없는 초라한 모습이었습니다. 항상 강하기만 했던 아버지가 마지막 자존심을 세우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바라보는 영도는 비로소 자신의 아버지를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탄이가 병실에 누워 아무 것도 하지 못하는 아버지의 손을 잡아주듯 말입니다.

 

유도를 통해 아버지를 이겨 어머니를 만나고 싶었던 영도가 비록 그 기회를 잡지는 못했지만, 분식집에서 건네준 명함을 통해 영도는 어머니를 찾게 됩니다. 그리고 어머니 앞에 쉽게 나설 수 없는 영도가 과연 용기를 내서 어머니 앞에 설 수 있을지도 궁금해집니다. 병으로 누운 아버지를 위해 원과 탄은 하나가 되고, 그렇게 제국그룹을 차지하려는 이사장 측과 마지막 대결을 벌이기 시작합니다.

 

영도를 찾아간 탄은 자신의 어머니와 헤어지지 않게 해준 것에 대해 고맙다는 말을 남깁니다. 그리고 긴 시간 묵혀있던 감정들도 떨어낼 수 있었습니다. 탄이의 잘못이 아니라 어머니가 먼저 떠난 것 뿐이라며 누군가 핑개될 사람이 필요했다는 영도의 고백은 그렇게 둘이 다시 친해질 수 있는 이유로 다가왔습니다. 학창시절 추억이 있던 찻집을 찾은 재호는 그곳에서 라헬의 어머니인 에스더를 만나게 됩니다. 사랑했지만 돈 때문에 결혼은 할 수 없었던 그들이 그곳에서 서로가 얼마나 사랑하는지를 확인하는 장면 역시 중요하게 다가왔습니다.

 

 

<상속자들>의 19회는 20회를 위한 준비였습니다. 마지막 회 그들이 보여주려는 것은 단순하고 명쾌합니다. 아버지가 쓰러진 후 형과의 관계가 개선되고, 회사를 지키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 결과적으로 모든 것을 정상으로 되돌리게 하는 이유가 된다는 점에서 단순히 탄과 은상의 해피엔딩만이 아닌 김 회장 가족 모두가 행복해지는 상황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현주가 원을 위해 과감하게 헤어짐을 선언하지만, 원이 이를 그대로 받아들일지는 알 수 없습니다. 세상 최고의 자리에 올라서려는 원과 은상이 자신의 세상 모두인 탄이가 비록 다르지만, 그 모든 것을 가지려는 이들의 마지막 도전이 과연 어떤 결과를 낼 수 있을지 기대됩니다. 모두가 행복해질 수 있는 방법을 향해 가고 있는 <상속자들>은 뻔할 수도 있지만 그래서 더욱 흥미롭고 재미있기만 합니다.


    [해당 사진들은 모두 본문 이해를 위한 용도로 사용되며 모든 권리는 각 방송사에 있음을 밝힙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