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1. 30. 08:15

설 특집 슈퍼맨이 돌아왔다 넘을 파일럿은 뭐가 될까?

명절이 되면 언제부터인가 정규 프로그램을 위한 파일럿들이 선을 보이는 장이 되었습니다. 지난 추석 연휴에는 아빠들의 육아일기를 담은 <슈퍼맨이 돌아왔다>가 3일 연속 방송되며 큰 반항을 일으켰습니다. 그리고 시청자들의 요구대로 정규 편성되어 잃었던 KBS 일요 예능의 맥을 이어가게 되었다는 점에서 중요한 발견이었습니다. 올 설에는 어떤 파일럿이 정규편성이 될지 기대됩니다. 

 

슈퍼맨의 신화는 누가 될까;

대상 받은 김병만 소림사로 전성시대 이어갈까?

 

 

 

 

방송사마다 색깔이 다른 특집들이 방송되는 설 연휴는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만한 프로그램들이 많지는 않습니다. 많지 않다는 것은 한 두 프로그램에 시청자들이 몰릴 가능성이 많다는 점에서 극과 극의 시청률 편향을 보일 가능성도 높아 보입니다. 

 

 

과거 볼거리가 많지 않던 시절에는 명절 특별하게 방송되는 영화 등 프로그램들에 많은 이들이 큰 호응을 보이기도 했었습니다. 하지만 지금처럼 볼거리가 넘쳐나는 세상에 명절 특집은 큰 의미가 없게 되었습니다. 이런 명절 특수가 사라지면서 자연스럽게 방송사들은 정규 프로그램으로 사용 할 파일럿들을 공개하고 평가 받는 자리로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아이돌'들을 내세운 체육대회는 이제 명절에 MBC가 하는 단골 메뉴가 되었습니다. 이번에도 아이돌을 앞세운 <2014 아이돌 육상 양궁 풋살 컬링 선수권대회>가 이틀 동안 방송될 예정입니다. 이 프로그램의 경우 파일럿이라기보다는 명절용 프로그램이라는 점에서 정규 편성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그나마 MBC가 파일럿으로 내놓은 프로그램은 <기막힌 남편 스쿨>일 것입니다. 지난 번 방송으로 비난을 받았던 이 프로그램이 설 특집에 다시 등장한 것은 MBC가 정규 편성을 마음에 두고 있다는 의미일 것입니다. 

 

예능이 가족을 품고 있다는 점에서  낙제점을 받은 불량 남편들이 아내를 위할 줄 아는 남편으로 변해가는 과정을 담겠다는 <기막한 남편 스쿨>은 최악의 비난만 받지 않으면 MBC의 새로운 예능으로 한 자리를 차지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설 특집으로 준비된 <스타 닮은꼴 최강전>은 그저 특집을 위한 특집일 뿐이라는 점에서 MBC가 내세울 수 있는 정규 편성 가능성은 <기막힌 남편 스쿨>이 유일합니다.

 

 

지난 추석 특집으로 준비해 대 성공을 거두었던 <슈퍼맨이 돌아왔다>처럼 설 특집에서도 KBS는 관찰형 예능을 선보입니다. <엄마를 부탁해>와 <별친구>가 바로 차기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노리는 방송들입니다. 6쌍의 부부를 관찰하는 <엄마를 부탁해>는 분명 새로운 형태의 예능으로 다가옵니다.

 

강원래와 김송 부부가 등장한다는 점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는 <엄마를 부탁해>는 분명 KBS가 가장 주목하고 있는 파일럿일 듯합니다. <별친구> 역시 남과 북이라는 현실적인 경계와 한계를 담고 있다는 점에서 흥미로움을 안고 있지만, 과연 정규 편성까지 이어질지는 미지수입니다. 하지만 <엄마를 부탁해>의 경우 가족 예능의 새로운 형식으로 다가간다는 점에서 특별한 문제만 아니라면 정규 편성이 유력해 보입니다.

 

여기에 가수 유희열, 윤종신, 이적, 그룹 UV 등 뮤지션들이 등장하는 <뮤직쇼>가 MBC의 <라디오 스타>와 유사한 개념의 분위기를 담고 있다는 점에서 과연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도 궁금해집니다. <뮤직쇼> 역시 분명 파일럿이 곧 정규 편성으로 이어질 가능성으로 다가온다는 점에서 눈여겨봐도 좋을 듯합니다.

 

 

KBS가 정규 편성을 염두에 둔 파일럿 방송이 상대적으로 많은 것과 달리, SBS는 지난 해 연예대상의 대상 수상자인 김병만을 내세운 <주먹 쥐고 소림사!>가 첫 방송을 앞두고 있습니다. 특별한 문제만 없다면 김병만을 내세운 이 프로그램은 파일럿으로 멈추지 않고 정규 편성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정글의 법칙>을 통해 대상까지 받은 김병만이 보다 다양한 활동을 하기를 바라는 SBS라는 점에서 새로운 예능이라 자평하는 <주먹 쥐고 소림사!>의 정규 편성은 당연해 보입니다.

 

결혼 후 공식적인 활동을 하지 않고 있던 이영애를 앞세운 <이영애의 만찬>은 말 그대로 한시적 특집으로 그칠 수밖에 없습니다. 다만, <스타 VS 국민도전자, 페이스오프>는 아이돌과 시청자들의 모창대결을 벌인다는 점에서 요즘 유행하는 모창의 재현이라는 점에서 상황에 따라서는 정규 편성도 노려볼 듯합니다. 

 

각 방송사들이 내세운 설 특집에서 가장 큰 주목을 받는 것은 역시 김병만의 새로운 도전일 것입니다. 대상 수상자의 새해 첫 방송이라는 점은 그만큼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 수밖에는 없습니다. 더욱 달인으로 다져진 그가 정글을 넘어 이제는 소림사로 향했다는 사실만으로도 설 연휴 가족들의 관심은 김병만에게 쏠릴 가능성이 높기 때문입니다. 

 

 

추석 특집으로 방송되어 큰 반향을 불러왔던 <슈퍼맨이 돌아왔다>가 대성공을 거두었듯, 이번에는 어떤 파일럿이 정규 편성이 될지 궁금해집니다. 결과적으로 어떤 작품이 정규 편성이 되어 성공으로 이어질지 알 수는 없지만, 분명한 것은 김병만의 소림사 도전이 가장 유력한 것만은 분명해 보입니다. 과연 김병만의 새로운 도전이 <정글의 법칙>을 넘어선 새로운 예능으로 대상 후유증을 남기지 않게 될지도 기대됩니다.

 



         [해당 사진들은 모두 본문 이해를 위한 용도로 사용되며 모든 권리는 각 방송사에 있음을 밝힙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