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8. 2. 09:08

꽃보다 청춘-나피디의 촉 좋은 여행, 40대 청춘들의 페루 여행 그것으로 충분했다

'1박2일'의 30% 시청률을 기록했던 최전성기를 구가했던 나영석 피디와 이우정 작가가 tvN으로 자리를 옮겨 만든 여행 버라이어티 '꽃보다 시리즈'의 완결편인 '꽃보다 청춘'이 첫 회를 시작했습니다. 윤상과 유희열, 이적이라는 절대적인 음악 강자들이 벌이는 여행은 과연 어떨까에 대한 기대는 첫 회만으로 충분했습니다. 

 

더욱 젊어진 여행, 뜨거웠다;

윤상과 유희열 그리고 이적, 서로 다른 절친 3인방의 무작정 페루여행기

 

 

 

 

메가 히트 시리즈가 된 '꽃보다 시리즈'는 평균 나이 70대 할배들의 유럽 여행에서 시작되었습니다. 그리고 누나들의 여행에 이어 이번에는 청춘들의 힘겨운 여행으로 마무리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하나의 트랜드를 만들고 이를 통해 시청자들과의 소통을 이끌어낸 나 피디와 이 작가의 이번 도전 역시 충분히 매력적이었습니다. 

 

 

음악적으로 국내에서 누구와 겨뤄도 부족하지 않은 이들은 평소에도 절친이기도 합니다. 윤상과 유희열 그리고 이적은 평소에도 부담 없이 만나 술 마시고, 밥도 함께 하는 절친입니다. 청춘을 함께 보내고 이제는 40대가 되어 음악적 소통만이 아니라 인생을 함께 하는 사이로 성숙해져 있었습니다.

'꽃보다 시리즈'의 마지막을 장식하기 위해 출연자들을 찾던 제작진들은 유희열과 첫 만남을 가졌습니다. '꽃보다 청춘'의 취지를 듣다 함께 여행하고 싶어 하는 친구들을 열거하는 모습은 그것만으로도 충분히 기대감을 가지게 했습니다. 음악적인 성취도만을 보면 최고라고 할 수 있는 이들의 이름만으로도 충분했으니 말입니다. 그렇게 꼬리를 물고 열거된 친구들 중 함께 할 수 있는 다른 멤버들로 이어지는 과정은 매끄럽게 이어졌습니다.

 

이적과 윤상 모두 생각하는 것과 함께 어울리는 절친들이 유사하고 비슷했다는 점에서 이 삼인방의 동반 여행은 많은 기대를 하게 했습니다. 모두가 공통적으로 꼽았던 윤종신도 함께 했다면 흥미로웠겠다는 생각도 들었지만, 이들 세 명만으로도 충분했습니다.

 

 

과연 이들 세 명이 어떤 여행을 만들며 청춘을 이야기할지 궁금했지만, 첫 회만으로도 그 기대감은 충분했습니다. 앞선 '꽃보다 시리즈'보다 열악하고 부족한 자금으로 시작한 갑작스러운 여행이었지만, 청춘이라는 말처럼 그들은 그렇게 40대 청춘의 힘을 보여주었습니다.

 

개별 만남을 가지고, 첫 사전모임을 하는 자리에서 아무런 고민 없이 등장한 세 명의 친구들은 식당에서 처음 만나게 되었습니다. 서로 함께 여행을 하게 되었다는 사실은 모른 채 그저 서로 친한 이 친구들이 사전모임에 자리를 하게 되었다는 것만으로도 신기해했습니다.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가장 자주 등장했던 절친들의 모습은 하나도 신기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모두가 꼽았던 북유럽으로 여행을 간다고 생각하며 즐거워하던 그들은 그래서 '남미'로 간다는 나 피디의 발언에 당혹해하던 세 명의 친구들은 그건 시작에 불과했음을 바로 느낄 수밖에 없었습니다. 여행 목적지가 상상도 하지 못했던 페루라는 사실은 그저 가장 행복한 선택이었음은 식사를 모두 마치지도 못한 상황에서 드러났습니다.

 

 

사전모임 자리라 편하게 왔던 이들은 비행기 티켓을 받자마자 당황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티켓을 받은 시간은 출발 2시간 전이었습니다. 너무 편안한 복장으로 왔던 이들은 갑작스러운 페루 행에 황당해했습니다. 머리도 감지 않고 반바지에 샌들을 신고 나선 유희열은 우선 약이라도 챙겨야 한다는 그와 그런 이야기를 듣고 당황하기는 부인도 마찬가지였습니다.

 

반바지에 샌들 신고 페루로 향하는 이들의 모습은 공항 근무자들도 당황하게 했습니다. 짐도 없이 30시간이 넘게 비행을 하는 이들을 찾기는 쉽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마치 동네 슈퍼에 가듯 편안한 복장으로 나선 그들은 갑작스러운 출발에 당황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지금 현재 몸에 걸치고 있는 것만으로 10일 동안의 페루 여행을 마쳐야 하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리고 그들에게 주어진 용돈으로 숙박과 식사, 그리고 옷 등 모든 필요한 것들을 구해야 하는 이번 여행은 결코 쉬운 일은 아니었습니다.

 

긴 비행 여행을 하면서 세 명의 친구들의 특징들이 모두 드러났습니다. 조신하고 꼼꼼한 큰 형 '찡찡이' 윤상, 털털하지만 세심한 막내 이적. 감성변태이지만 사전 준비가 철저한 리더 유희열까지, 너무 다르지만 그래서 친한 이들의 여행은 비행기에서도 충분히 흥미로웠습니다.

 

 

10시간이 넘게 이야기 꽃을 피우고, 모두가 잠든 상황에서도 유희열은 깨어있었습니다. 비행기에 타자마자 리마에서 묵을 숙소를 예약하고, 처음 가보는 페루에 대한 정보가 전무한 상황에서 유희열은 책으로 여행지를 익히기에 여념이 없었습니다. 그리고 그런 유희열의 열정은 이들의 여행을 안정적이면서도 흥미롭게 만들어주었다는 점에서 유희열의 리더십은 충분히 매력적이었습니다.

 

열 명이 함께 자는 도미토리가 낯설고 힘겨울 수도 있었지만 이들은 충분히 만족했습니다. 적응력 좋은 유희열과 이적은 혼성 도미토리에 행복했지만, 섬세한 윤상에게는 이렇게 낯선 사람들과 함께 생활하는 것이 쉽지는 않았습니다. 친한 친구들과는 상관없지만 낯선 사람들과 공동생활을 하는 것에 힘겨워하는 윤상을 위해 이들의 배려는 그래서 아름답게 다가오기도 했습니다.

 

혼성 도미토리에 한껏 행복하고 우리 돈으로 1인당 칠 천 원 꼴인 그곳에서 빵과 주스까지 제공해주는 모습에 충분히 만족해했습니다. 차가운 물로 샤워를 하고 큰 타월 하나로 세 명이 모두 해결해야만 하는 상황도 쉽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그것만으로도 행복했던 것은 여행이었기 때문일 겁니다.

 

 

인간 네비게이션이라 해도 좋을 정도로 지리에 밝은 유희열은 현지인들도 잘 알지 못하는 시장을 급하게 익힌 스페인어 한 문장으로 찾아가는 과정은 대단했습니다. 당황하지 않고 목표를 세워 직진하며 끝내 찾아내는 유희열의 모습은 역시 리더다운 모습이었습니다. 지갑이 없어 불안해하던 적이는 페루라는 문구가 잘 보이는 작은 동전 지갑을 얻고 행복해하는 모습도 이들의 여행이 주는 재미였을 겁니다.

 

치안이 불안해 편의점에서도 들어가지 못하고 작은 창으로 주문을 해야 할 정도로 불안한 곳이기는 했지만, 그들의 여행에 거칠 것은 없었습니다. 그저 세 명의 친구가 함께 한다는 것만으로도 이미 충분히 행복한 이들의 여행에 작은 마찰은 양념과도 같은 존재였으니 말이지요.

 

배변 활동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윤상을 위해 새로운 숙소를 구하는 과정에서 작은 마찰로 인해 이적과 윤상이 티격태격하는 모습은 불안으로 다가오기도 했지만, 이는 작은 의견 충돌이거나 소통 정체일 뿐 큰 문제는 아니었습니다. 다른 여행과 달리, 아무 것도 준비하지 못하고 편하게 입고 있던 옷만 입고 나선 이들의 여행은 충분히 청춘이었습니다.

 

 

페루의 다양한 문화를 경험하는 이들의 여행은 서로 다른 캐릭터들로 인해 더욱 흥미롭고 재미있을 듯합니다. '청춘 시리즈'가 이어지며 식상해질 수도 있었겠지만, 이들은 달랐습니다. 제작진들의 영특함은 유사하지만 색다른 재미를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절친 삼인방이 함께 하는 낯설지만 그래서 흥겨운 '꽃보다 청춘'은 그래서 정겹고 흥미로웠습니다. 


         [해당 사진들은 모두 본문 이해를 위한 용도로 사용되며 모든 권리는 각 방송사에 있음을 밝힙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반응형
Trackback 0 Comment 1
  1. Favicon of https://fruitfulife.tistory.com BlogIcon 열매맺는나무 2014.08.02 10:0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방송 시작했군요. 기대하고 있었는데.. 다시보기로 봐야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