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12. 31. 11:03

최민수 수상거부에 담긴 가치 2014 연말 시상식 종지부를 찍다

이유리를 위한 시상식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2014 MBC 연기대상의 최고는 불참한 최민수였습니다. <왔다 장보리>가 2014년 MBC를 대표하는 드라마라는 사실은 시상식이 보여주었습니다. 시청률과 화제성에서 가장 높은 관심을 받았던 만큼 9개의 상을 수상한 것은 이상할 것이 없어 보입니다.

 

악녀 이유리의 전성시대;

왔다 장보리의 흥겨움 속에 등장한 최민수의 대리 수상소감이 감동이다

 

 

 

 

시상식은 그저 시상식일 뿐입니다. 수많은 시상식들이 한꺼번에 쏟아지는 연말에는 시상식 스트레스를 받을 정도로 넘쳐나는 것도 사실입니다. 이런 수많은 시상식은 결과적으로 관성으로 다가오게 되었습니다. 시청자들에게 강요하듯 자사를 위한 시상식에 강제적으로 생방송으로 화답하는 방송사들이 내년에는 좀 변화가 있을지 궁금해집니다.

 

MBC가 시작한 연기대상은 마지막 날에는 KBS와 SBS가 같은 시간에 연기대상을 생중계합니다. 이미 연말 방송은 전부 각 방송사의 축하하는 자리로 변색한지 오래입니다. 일본의 연말 가요축제처럼 우리에게도 연말은 방송사에서 만든 그들만의 축제에 강제되고 있다는 현실이 아쉽기만 합니다. 보다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한 해를 마감하는 시간은 존재하지 않고 오직 그들을 위한 정리만 존재한다는 사실은 아쉽습니다.

 

2014 MBC 연기대상은 <왔다 장보리>의 몫이었습니다. 대상은 이유리, 올해의 드라마상을 포함해 주요상을 모두 차지하며 시상식의 주인공이 되었습니다. 시상식 전부터 <왔다 장보리>에 대한 관심이 끝없이 이어졌고, 당연하게도 시상식은 그들의 몫이었습니다. 

 

모두가 예상했고, 그렇게 수상해 오열을 하던 이유리의 수상소감도 감동이었습니다. 한 해를 마무리하며 자신이 노력한 대가를 받게 된 그 자리가 얼마나 소중하고 값졌을지는 보지 않아도 충분히 알 수 있을 정도였습니다. 상복이 유달리 없었던 임시완은 이번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받았습니다. 영화 <변호인>으로 신인상 후보로는 많이 올랐지만 상을 받을 수 없었던 그에게는 이번 신인상이 특별하게 다가왔을 듯합니다. 

 

누구에게나 처음인 신인상을 받은 임시완은 깔끔하고 담백하면서도 초심을 잃지 않겠다는 의지를 담은 수상소감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왜 많은 이들이 임시완을 좋아할 수밖에 없는지 이 수상소감이 잘 보여주었습니다. <미생>을 통해 국민적 사랑을 받은 임시완의 2015년이 더 기대되는 것은 자연스럽기만 합니다.  

 

다양한 수상소감과 눈빛 표정 하나조차도 화제가 되는 시상식의 특성은 이번에도 다르지는 않았습니다. 이유리의 수상을 오연서가 견제했다는 기사들은 무엇을 위함인지 의아하기만 했습니다. 말 만들고 이를 통해 화제를 이끌어내야만 하는 기사의 특성으로 인해 만들어지는 소모적인 기사들 역시 연말 시상식에 자연스럽게 따라오는 결과물이기도 할 것입니다.  

 

안녕하십니까. 민생안정팀 부장 문희만입니다.

적지 않은 나이에 이런 의미 있는 작품을 하게 해주신 MBC, 김진민 감독, 이현주 작가에게 감사드리며 무엇보다도 '오만과 편견'을 사랑해주시는 시청자들께 감사 말씀 전합니다. 더불어 우리 인천지검 민생안정팀에게도요.

허나 다른 때도 아니고 요즘은 제가 법을 집행하는 검사로 살고 있기 때문에 말이죠. 뭐 잘한 게 있어야 상을 받죠 그죠? 해서 죄송스럽지만 이 수상을 정중히 거부하려고 합니다,

아직도 차가운 바다 깊숙이 갇혀 있는 양~심과 희망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나 할까요? 법과 상식이 무너지고 진실과 양심이 박제된 이 시대에 말입니다.

그래도 우리 '오만과 편견'을 끝까지 사랑해 주실거죠? 그죠~


2014 MBC 연기대상에서 가장 흥미로웠던 것은 최민수의 수상거부였습니다. 상을 거부하는 것도 특별했지만 그가 남긴 소감문은 연말 시상식을 민망하게 만들게 했습니다. 사회적인 문제에 눈감지 않고 직설적으로 이야기를 던진 최민식의 이런 용기가 반갑게 다가왔습니다. 

 

검사로 출연하고 있는 최민수는 대리 수상을 한 백진희를 통해 자신의 생각을 전달했습니다. 물론 시상식 현장에서는 중요한 부분들이 누락된 수상소감이 전달되었지만, 최민수가 이야기하고 싶었던 것은 방송에 소개되지는 못했습니다. 그리고 그 안에 담긴 내용은 그래서 더욱 특별함으로 다가옵니다.

 

자신에게 드라마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준 이들에게 감사를 드리고 드라마 <오만과 편견>을 사랑해주시는 시청자들에게 감사 말씀을 빼놓지 않았던 최민수의 본심은 다음에 담겨져 있었습니다. 자신이 현재 법을 집행하는 검사라는 직을 연기하고 있다며 잘 한 것도 없는데 상을 어떻게 받느냐고 되묻고 있었습니다. 상 받을 자격도 없는 검사 역할이라며 수상을 거부하는 최민수의 이 말은 강렬한 촌철살인이었습니다.

 

사회 문제에 조금이라도 관심이 있다면 최민수가 왜 이런 이야기를 하는지 충분히 알 수 있으니 말입니다. 그는 세월호 참사에 대한 안타까움도 잊지 않았습니다. 차가운 바다 깊숙이 갇혀 있는 양심과 희망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가 곧 수상을 거부하는 것이라고 이야기하고 있었습니다.

 

그 어느 해보다 아프고 힘겨운 시기를 보내야 했던 2014년. 여전히 권력을 가진 자들의 춤사위가 서늘하게 이어지는 상황에서 상 받을 자격이 없다고 외치는 최민수는 미치거나 용감하거나 일 것입니다. 법과 상식이 무너지고 진실과 양심이 박제된 시대에 이런 시상식은 황당하다는 최민수의 이 말에 격하게 공감을 표합니다. 

 


         [해당 사진들은 모두 본문 이해를 위한 용도로 사용되며 모든 권리는 각 방송사에 있음을 밝힙니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