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1. 1. 11:12

2014 KBS연기대상vs2014 SBS 연기대상 연말 시상식의 한계 드러냈다

2014년을 마무리하는 시간 방송사들은 그들만의 축제를 하기에 여념이 없었습니다. MBC는 가요축제를 개최했고, KBS와 SBS는 연기대상 시상식이 진행되었습니다. 상을 수여하는 두 연기대상에 대한 관심은 여전히 쏟아지는 상들과 공정성에 대한 논란으로 이어질 수밖에는 없었습니다. 

 

유동근vs전지현;

연말 시상식 무용론을 다시 생각하게 하는 몰아주기 시상식의 생방송 문제 있다

 

 

 

 

유동근과 전지현이 각각 대상을 받은 연말 시상식은 과연 누구를 위한 것인가 하는 의문을 다시 하게 합니다. 방송사들이 한 해를 마무리하기 위해 준비한 그들만의 시상식에서 상을 나눠주는 풍토는 결국 그 어떤 가치도 찾을 수 없는 한심한 행태의 반복이 될 수밖에는 없기 때문입니다.

 

방송사 마음대로 주고 싶은 이들에게 상을 주는 형식에서는 당연하게도 이견들이 많아질 수밖에 없습니다. 그리고 방송사들은 자신들의 상업적 선택을 위해 철저하게 정치적인 결정을 내린다는 점에서 만족하기 어려운 상황들이 이어질 수밖에는 없기 때문입니다.

 

KBS 연기대상의 대상을 받은 유동근은 최고의 사극이라는 평가를 받았던 <정도전>에서 이성계 역할로 열연을 하며 이미 강력한 대상 후보였었습니다. 함께 출연했던 조재현이 강력한 상대이기는 했지만 일각에서는 '유동근vs유동근'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2014 KBS 연기대상의 대상 수상에는 이견이 나올 수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현실 정치를 사극을 통해 보여준 <정도전>은 2014 최악의 현실 속에서 많은 시청자들에게 큰 공감대를 형성했던 작품입니다. 사극의 가치와 사극이 왜 필요한지에 대한 이유까지도 증명했던 <정도전>은 분명 KBS가 내세울 수 있는 최고의 작품 중 하나였을 듯합니다. 최고의 작품이라고 평가받은 <정도전>은 많은 수상자를 만들어냈고, 이런 결과는 시청자들의 생각과 유사했다는 점에서 2014 KBS 연기대상의 신뢰성을 높여주는 이유가 되었습니다.

 

남발된 베스트 커플상은 드라마와 나와 커플이 되면 받는 상 정도가 되었다는 점에서는 한심함으로 다가옵니다. 그리고 아직 진행 중인 드라마인 <힐러>에 많은 상을 수여한 것 역시 의아하게 다가옵니다. 이미 종영된 드라마가 아닌 현재진행중인 드라마에 상을 줘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의문이 서기 때문입니다. 종영이 가까워진 작품이라는 이해할 수 있지만 이제 8회 방영된 <힐러>에 중요상을 주는 것이 맞는지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2014 SBS 연기대상을 생각한다면 그마나 KBS가 합리적인 시상식이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SBS는 1년을 묵힌 <별에서 온 그대>를 위한 시상식이었습니다. 대상을 받은 전지현을 비롯해 9개의 상이 쏟아진 <별그대>는 1년이 지난 후에도 SBS에게는 효자 이상이었습니다.

 

 

<별그대>의 독식이 문제로 지적되는 것은 올 한 해 좋은 평가를 받았던 드라마가 제외되었기 때문일 것입니다. <신의 선물>과 <너희들은 포위됐어>는 철저하게 외면을 받았다는 사실은 의아합니다. 이미 이들 드라마에 출연했던 이들이 대거 시상식 불참을 알리며, 수상 불발을 예상하는 이들은 많았습니다. 하지만 수많은 상들이 남발된 상황에서 과연 이들 드라마가 연말 시상식에서 상을 못 받을 정도였는지 의아할 뿐입니다.

 

새로운 형식으로 승부했던 <신의 선물>은 방영 내내 화제가 되었습니다. 이보영과 조승우, 그리고 김태우와 정겨운 등이 출연해 열연을 펼친 이 드라마는 한국 드라마에 외연을 확장한다는 점에서 특별한 가치를 부여받았습니다. 하지만 이보영이 임신 중에도 전년도 대상 수상자로서 대상 시상을 하기 위해 나선 것을 제외하고는 철저하게 외면을 받았습니다.

 

<너포위>의 경우도 당황스럽기만 마찬가지입니다. 20회 방송이 된 이 드라마는 평균 11% 이상의 시청률을 꾸준하게 기록했습니다. 그리고 이승기와 차승원, 그리고 고아라와 안재현 등이 좋은 연기를 보이며 호평을 받기도 했습니다. 이승기와 차승원이라는 카드를 내놓고도 더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지 못했다는 것은 아쉽기는 합니다. 완벽한 드라마라고 부르기에는 부족한 부분들도 있었다는 것 역시 부정할 수는 없습니다.

 

문제는 과연 이들 소외된 드라마와 수상을 한 작품들과 비교해 과연 형평성에서 문제가 없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말하기는 어려울 듯합니다. 1년 묵은 드라마 <별그대>에 쏟아진 상은 결국 중국시장에 대한 예우정도로 읽힙니다. 과연 <힐링>에 쏟아진 4개의 상과 비교해봤을 때 완전히 소외된 <신의 선물>과 <너포위>가 부족한 드라마였는지 생각해보면 이번 시상식은 더욱 의아하게 다가오기 때문입니다.

 

흥미롭고 재미있는 드라마들도 많았고, 과연 이게 방송에 나올 수 있는 것인지 의아한 드라마들도 많았습니다. 그렇게 2014년이 지나고 2015년이 지난 올 해는 어떤 드라마들이 방송이 될지에 대한 기대감도 커집니다. 사회적 문제에 대해 목소리를 내는 드라마들이 등장하고 큰 사랑을 받는 것은 고무적으로 다가오기 때문입니다. 시상식에서 드러난 문제들은 결과적으로 자사 이기주의를 위한 정치적인 선택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는 것만 확인하게 해주었습니다.

 

통합 시상식을 통해 방송사들이 자사 이기주의가 아닌 공정성을 확보하는 시도를 해야 할 것입니다. 방송 3사 통합 시상식을 통해 전파 낭비를 줄이고 진정한 경쟁 체제를 통해 상의 가치를 부여하지 않는다면 연말 시상식에 대한 피로감은 더욱 크게 가중될 수밖에는 없을 것입니다. 

 


         [해당 사진들은 모두 본문 이해를 위한 용도로 사용되며 모든 권리는 각 방송사에 있음을 밝힙니다]
   

반응형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