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9. 30. 11:15

추석특집 듀엣가요제 8+와 심폐소생송 정규 편성이 유력하다

이번 추석에도 방송사들은 정규 편성을 위한 파일럿 방송들을 다수 내보냈다. 온 가족이 모이는 명절이라는 특수성은 실험을 하기 에는 최적의 시기다. 다양한 세대들이 공감하고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을 찾아내기에 명절만한 상황은 없다는 점에서 올 해 역시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시청자들에게 선을 보였다.

 

명절이 낳은 정규 방송들;

올 추석 연휴를 후끈 달군 음악 프로그램들, 듀엣가요제8+와 심폐소생송 정규 편성이 보인다

 

 

 

다양한 형태의 프로그램들이 올 추석에서도 선을 보였다. 매년 방송되는 명절을 위한 방송들도 있고, 추석을 노리고 편성한 파일럿들도 많았다. 그중 가장 큰 관심을 받고 있는 프로그램들이 눈에 띤다. 정규 편성이 될지 알 수는 없지만 만약 정규 편성을 한다면 가장 유력한 후보군들도 명확하게 드러났다.

 

파일럿에서 발군의 기획력을 선보이고는 했던 MBC는 이번에도 다르지 않았다.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받았고, 이 중 정규 편성이 유력한 프로그램들도 나왔다는 점에서 흥미롭다. 다양한 프로그램들 중 가장 큰 관심을 받고 있는 것은 일반인과 가수들이 함께 부르는 <듀엣가요제 8+>이다.

 

<마리텔>이 명절 파일럿으로 시작해 정착한 것처럼 <듀엣가요제 8+>역시 그런 흐름을 이어갈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두 프로그램의 공통점은 일반인들이 적극적으로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마리텔>은 문자로 소통하는 형식을 취하고 있다면 <듀엣가요제 8+>는 노래 잘하는 일반인을 무대로 올려 기성 가수와 함께 노래를 부른다는 점에서 보다 적극적인 방식을 취하고 있다.

 

노홍철의 복귀작으로 관심을 모았던 <잉여들의 히치하이킹>은 방송 전 관심보다 낮은 평가를 받을 수밖에 없었다. 기존 영화를 그대로 차용했지만 그 안에 담고 있던 가치는 가져오지 못했다는 점에서 아쉽다. 누구도 '잉여'라 생각하지 않는 이들이 스스로 잉여라고 지칭하며 방송을 앞세워 유럽 여행을 하고 돈벌이를 하는 과정 자체에서 진정성을 찾기는 힘겨웠기 때문이다.

 

노홍철이 아닌 다른 이들을 대체해서 정규 편성을 한다고 해도 산재한 문제를 해결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해외여행이라는 장점을 앞세웠지만 그것 자체가 문제가 된다는 점이 문제다. 국내로 그 방향을 튼다면 <1박2일>과의 유사성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진정성이 가장 중요한 이들의 여행은 예능을 위한 프로그램이라는 점에서 그 가치를 제대로 전할 수 없다는 점에서 힘겹기만 하다. 무조건 노홍철을 잡겠다는 불굴의 의지가 아니라면 정규편성은 거의 불가능해 보인다.

 

 

<어게인 인기가요 50>과 SBS에서 방송한 <심폐소생송>은 유사한 측면이 존재한다. 여기에 유재석의 <투유 프로젝트>까지 옆에 두며 그 유사성은 더욱 밀도 있게 이어진다. 서로 다르지만 유사함을 버릴 수 없다는 점에서 말들이 많이 나올 수밖에는 없다.

 

1990년대 가수들을 위한 <어게인 인기가요 50>은 <무도 토토가>를 위한 방송 정도로 치부된다. 그 이상의 가치를 만들기에는 한계가 명확한 특집이었기 때문이다. 이 특집이 정규 편성을 위한 기획이라기보다는 추석을 위한 한 번의 특집으로 볼 수밖에 없는 한계를 스스로 채우고 진행했다는 점에서 아쉬움은 존재한다.

 

<심폐소생송>은 다른 측면에서 그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SBS의 추석 파일럿들이 크게 관심을 받지 못한 상황에서 이 프로그램은 정규 편성이 유력해 보인다. <투유 프로젝트-슈가맨을 찾아서>가 과거 한 곡을 유행시킨 가수를 찾는 형식을 취하고 있다면 <심폐소생송>은 보다 폭넓은 형식을 취하고 있다는 점에서 보다 성공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투유 프로젝트-슈가맨을 찾아서>가 정규 편성을 앞두고 변화해야 하는 확장 영역을 <심폐소생송>이 잘 보여주고 있다는 점은 분명하다. 10월 정규 편성을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추석 특집으로 방송된 <심폐소생송>으로 인해 유재석의 JTBC 방송은 쉽지 않아 보인다. 명확하게 파일럿을 그대로 정규 방송에서 이어간다면 필패의 이유가 될 수밖에는 없기 때문이다. 

 

 

SBS가 야심차게 내놓은 <심폐소생송>은 시기도 가수도 가리지 않고 대중들에게 널리 알리고 싶은 명곡을 재발굴해서 시청자들에게 알리는 형식을 취하고 있다. 방송에서는 소개된 모든 곡들이 되살리고 싶은 곡으로 선정되었지만, 정규 편성이 된다면 이런 일방적인 상황들도 어느 정도 조정이 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당연하게도 끼어 맞추기 식의 패널들 역시 정리가 필요하다. <복면가왕>의 형식을 취하기 위해 만든 패널인지 모르지만 크게 호응을 얻을 수 없는 그들을 제대로 정리하지 않으면 정규 편성이 된다고 해도 부담으로 이어질 수밖에는 없기 때문이다. 

 

음악 프로그램들이 상대적으로 큰 관심을 받은 상황에서 감동 코드를 앞세운 <위대한 유산>은 의외의 관심을 받았다. 처음부터 예고된 감정을 그대로 충실하게 따른 이 프로그램 역시 정규 편성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슈퍼맨이 돌아왔다>와 <아빠를 부탁해> 그리고 <나를 돌아봐>와 괘를 같이하고 있다는 점에서 기본적인 시청률을 보장될 수 있어 보인다.

 

이 프로그램들을 모두 외주제작하고 있는 코엔미디어가 두 방송사에 이어 MBC까지 정규 프로그램을 가지게 된다면 지상파 3사를 유사한 형태의 감동을 앞세운 예능 성공 시대를 열 수도 있어 보인다. 뻔하게 다가오는 하지만 남들이 하지 않았던 선택은 성공으로 다가온다. 과연 <위대한 유산>이 높은 평가만큼 정규 편성으로 이어질 수 있을지 기대된다.

 

일반인들과 하나가 되어 최고의 무대를 꾸미는 <듀엣가요제 8+>는 요즘의 흐름을 가장 잘 파악하고 적용했다고 볼 수 있다. 시청자들을 그저 수동적인 존재로 여기지 않고 보다 적극적으로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한다는 점에서 흥미롭다. 여기에 파일럿 방송에서 마마무의 휘인이 보여준 가능성은 무척이나 매력적으로 다가오기도 한다.

 

수많은 곡들 중 아쉬운 곡들은 언제나 있기 마련이다. 음원만 공개하는 방식이 아닌 앨범 발매를 하는 가수들은 통상 8곡에서 12곡 정도로 완성한다. 하지만 힘겹게 준비한 곡들이지만 대중적이지 않아 사장된 노래들이 많다. 소수만이 열광하는 그런 곡들을 찾아 다시 대중적인 곡으로 만든다는 점에서 <심폐소생송>은 예능에서 힘겨워하는 SBS에 희망으로 다가올 수도 있어 보인다. 과연 명절 파이럿들의 성공시대를 이번에도 이어갈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해당 사진들은 모두 본문 이해를 위한 용도로 사용되며 모든 권리는 각 방송사에 있음을 밝힙니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