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11. 3. 09:03

육룡이 나르샤 9회-김명민 유아인이 통과시킨 안변책 혁명은 시작되었다

혁명의 진채가 될 함주를 만들기 위해 준비된 안변책은 숨 막히는 전략을 통해 고려 도당에서 통과되었다. 철저하게 준비되었던 그 혁명의 기운은 그렇게 시작되었다. 정도전이 준비하고 이방원이 적극적으로 나선 안변책으로 인해 신조선을 향한 움직임은 시작되었다. 

 

정도전과 이방원 안변책 이끌다;

고려 도당 3인방을 흔든 정도전의 전략, 한 없이 처참했던 땅새와 연희의 재회 

 

 

 

'안변책'은 부패한 고려를 구할 수 있는 최선의 방책이다. 이성계가 있는 함주를 자체 도시로 구축해 고려를 완전히 바꾸겠다는 정도전의 전략은 그렇게 시작되었다. 정도전만큼이나 고려를 끝내고 싶은 이방원에게도 '안변책'은 꼭 통과시켜야만 했다.

 

세상을 바꿀 수 있는 전략은 가지고 있지만 실행할 수 있는 힘이 없던 정도전은 이성계가 간절했다. 최영은 이미 고려의 실세이고 모든 것을 무너트린 존재이기도 하다. 고려를 지키기 위해 이인겸을 품었고 그 선택이 결국 모든 것을 뒤틀리게 한 이유이기 때문이다.

 

최영을 잡을 수 없다면 그와 어깨를 겨룰 수 있는 이성계 외에는 답이 없다. 더욱 변방에서 외적과 싸우고 있는 이성계는 정도전이 선택할 수 있는 최고의 카드였다. 문제는 이성계가 정치적인 문제에 우유부단한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하지만 정도전이 예측하지는 못했지만 그런 부족함을 아들 방원이 넘치게 채워주고 있다는 사실이다.

 

우연이 만든 필연은 이번에도 변함이 없었다. 이방원이라는 변수를 정도전은 생각하지 못했다. 하지만 아버지 이성계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이방원으로 인해 정도전이 생각했던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는 점에서 둘은 운명과도 같은 존재다. 정도전이 품은 꿈을 격하게 공감한 이방원. 누구보다 아버지의 성향을 잘 알고 있는 방원은 정도전의 혁명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한다.

 

고려 제일의 정보상인 조직인 화사단의 초영에 의해 연희가 아닌 자일색이 된 그녀는 자신의 모든 것을 건 선택을 했다. 모든 것이 보장된 초영이 아닌 아무 것도 없는 정도전을 선택했기 때문이다. 붕괴 직전의 고려에 희망이 없음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연희는 새로운 국가를 건설하려는 정도전을 따르기로 했다.

 

 

초야에 묻혀 있는 정도전이 혜안을 가질 수 있는 이유는 다양한 이들과의 만남이 가진 결과이기도 하지만 자일색이 된 연희의 공이 컸다. 그녀로 인해 정도전은 자신이 가지고 싶은 고급 정보들을 얻었고 '신조선'을 만들어낼 수 있는 기틀은 그런 고급 정보들이 모여서 만들어진 결과이기도 하다. 그런 점에서 정도전에게 연희는 절대적인 존재일 수밖에 없다.

 

지금처럼 순식간에 소문이 나는 시대가 아닌 고려 말 분위기를 압도하고 상황을 자신의 편으로 만들기 위해 장안 최고의 강창사를 부른다. 강창사에게 백윤을 죽인 것은 길태미와 홍인방이라는 소문을 내달라고 제안한다. 엄청난 돈에 이끌려 자일색을 만나러 간 땅새는 그곳에서 운명의 여인 연희를 만난다.

 

소문을 내달라고 제안한 여인이 바로 평생 잊을 수 없는 연희라는 사실이 땅새를 두렵게 만들었다. 연희로 인해 자신의 인생이 완전히 바뀐 땅새. 언젠가는 만나고 싶은 그래서 더욱 만날 수 없었던 연희를 이렇게 만났다는 사실이 두렵다. 보다 완성된 모습으로 연희를 만나고 싶었던 땅새는 아무것도 아닌 자신이 다시 그렇게 초라하게 나서야 한다는 것이 힘겹기만 하다.

 

정도전과 함께 혁명을 준비하는 연희와 강창사의 모습으로 자신을 감춘 땅새의 재회는 서글프기만 하다. 땅새를 만나고 뒤돌아서 눈물을 흘리는 연희와 그런 그녀를 잡지 못하고 떠나보내야만 했던 땅새의 분노는 걷잡을 수 없게 타오를 수밖에 없었다. 둘 모두 정도전과 함께 혁명을 꿈꾸고 있지만 서로가 서로를 알 수 없었던 둘의 재회는 이후 이야기들을 더욱 기대하게 한다.

 

 

안변책을 만드는 순간부터 정도전을 철저하게 모든 것을 계산했다. 물론 이성계라는 변수가 결국 이방원의 권력에 대한 욕심을 극대화하는 결과를 낳기는 했지만 모든 것은 '신조선'을 위한 길로 향해가고 있었다. 백윤이 죽은 후 그 자리를 차지한 홍인방은 가장 좋은 먹잇감이었다.

 

고려 도당 3인방 중 하나인 홍인방은 이인겸에게도 두려운 존재였다. 손쉽게 자신이 제압할 수 있는 상대가 아니기 때문이다. 길태미는 뛰어난 무술 솜씨를 가진 탐욕스러운 존재라는 점에서 손쉬운 상대지만, 홍인방은 머리를 쓸 줄 아는 존재라는 점에서 고민거리였다.

 

이인겸마저 불안하게 하는 홍인방은 모두가 두려워하는 인물이기도 하다. 그만큼 위험한 존재인 그를 목표로 세운 것은 정도전이기에 가능한 일이기도 했지만, 그게 필요했다. 가장 강한 적을 이용하면 자신이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있음을 알고 있었다. 정도전은 그렇게 철저한 전략으로 홍인방을 위협했고, 탐욕에 빠진 그에게 정도전의 제안은 달콤하고 간절했다.

 

홍인방을 흔들고 움직이면 정도전이 원하는 '안변책'을 통과 시킬 수 있을 것이라는 확신이 있었다. 하지만 언제나 모든 일들이 원하는 대로 흘러가지는 않는다. 길태미가 홍인방을 배신하고 이인겸의 손을 잡을 것이라 생각했다. 그렇게 홍인방이 고립되면 될 수록 정도전이 생각한 결과를 얻어낼 가능성이 높았기 때문이다.

 

 

문제는 길태미가 이인겸이 아닌 홍인방을 옹호하고 나섰다는 사실이다. 제갈량도 그랬듯 위기에 처한 정도전을 살린 것은 의외의 상황이었다. 하늘의 비라는 '천운'이 정도전을 위해 내리며 이성계가 주둔하는 함주가 혁명의 진채가 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연희를 만난 후 흔들리던 땅새는 자신의 고향이 홍인방에 의해 쑥대밭이 되었다는 사실에 분노하기 시작했다. 사라진 분이도 돌아오지 않았다는 말을 들은 땅새는 더는 분노를 억제할 수 없었다. 정도전이 말했던 백윤을 죽이면 고려가 좋아질 수 있다는 말만 듣고 무술을 연마하고 실행에 옮겼지만 달라진 것은 없었다. 홍인방이 그 자리를 차지해 더 악랄해진 이 상황은 참을 수 없었다.

 

아무리 기다려도 돌아오지 않는 정도전. 그가 외쳤던 '백윤'을 처치했음에도 더 악화되는 현실 속에서 땅새는 직접 칼을 들고 홍인방 앞에 나섰다. 어차피 죽어야만 하는 존재에 대한 분노는 길태미에 막혔다. 당대 최고의 칼잡이라는 길태미와 겨뤄도 밀리지 않는 땅새. 그의 이런 분노는 결과적으로 정도전이 그토록 원했던 '천운天雲'이 되었다.

 

아버지를 믿지 못하는 방원이 도발적으로 시도한 이 행동은 결과적으로 조선이 건립된 후 왕자의 난이 벌어지는 상황으로 이어지게 만든다. 남자가 성인이 되는 시점은 아버지를 부정하는 순간부터라고도 한다. 아버지를 능가하려는 욕망이 곧 성인 남자가 되는 시점이라는 점에서 이방원의 이런 분노는 결국 잔인한 권력으로 이어지게 된다.

 

여섯용은 다양한 형태로 움직이며 서로가 서로에게 영향을 주기 시작했다. 정도전을 중심으로 다섯용이 유기적으로 연결되며 혁명의 시작인 '안변책'은 고려도당에서 통과되었다. 함주는 고려를 멸하고 새로운 국가를 세우는 혁명의 진채가 되었다. 여섯용이 만나 부패한 권력을 단죄하는지 <육룡이 나르샤>는 그렇게 진정한 시작을 알렸다. 

 

 


         [해당 사진들은 모두 본문 이해를 위한 용도로 사용되며 모든 권리는 각 방송사에 있음을 밝힙니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