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5. 16. 10:01

미녀 공심이 남궁민 민아 의외의 조합이 만든 미친 존재감 터졌다

악랄한 존재로 등장해 새로운 악당의 전형을 만들었던 남궁민이 유쾌하게 돌아왔다. 같은 팀원인 해리에 이어 민아가 외모 포기로 실리를 챙기기 시작했다는 점도 흥미롭다. 남궁민과 민아 조합이 과연 어떻게 드러날지 궁금했던 이들은 오히려 당황했을 듯하다. 이렇게 잘 맞을 것이라 기대하지 못했으니 말이다.

 

망가져서 살아난 민아의 공심이;

코믹함마저 맛깔스럽게 소화하는 남궁민, 익숙한 이야기를 보다 흥미롭게 만들었다

 

 

<미녀 공심이>가 이렇게 주목을 받을 줄 몰랐다. 걸그룹 멤버인 민아가 등장하는 이 드라마가 과연 많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궁금했다. 하지만 변신에 또 다른 변신을 거듭하고 있는 남궁민의 매력은 강렬했다. 서로 어울리지 않을 것 같았던 둘은 그렇게 만났다.

 

공심이 엄마는 미스코리아 출신이다. 아빠는 천재적인 두뇌를 가진 못생긴 남자다. 이 둘이 만나 결혼을 하게 되면 뛰어난 외모와 천재적인 두뇌를 가진 아이들을 얻을 것이라 기대를 했다. 결과적으로 큰딸인 공미는 뛰어난 외모와 천재적인 머리까지 가지고 태어났다.

 

수월하게 사시에 합격하고 최고 로펌에 들어간 공미에게는 부러운 것이 없을 정도로 뛰어난 존재가 되었다. 문제는 둘째인 공심이었다. 엄마보다는 아빠를 닮은 외모에 아빠보다는 엄마를 닮은 머리를 타고난 공심이는 언제나 비교 대상이 될 수밖에 없었다.

 

평생 주눅 들어 살았던 공심이에게 어느 날 낯선 남자가 찾아왔다. 첫 만남부터 정상적이지 않았던 안단테는 다시는 보고 싶지 않은 존재였다. 양아치도 이런 양아치가 없을 정도로 막나가는 이 남자와 엮이지 않기를 바랐지만 안타깝게도 그럴수록 공심이와 단태는 더욱 강렬하게 연결되기 시작했다.

 

변호사인 단태는 가난하다. 편의점 마니아인 그는 가장 저렴한 집을 구하다 공심이가 내놓은 옥탑방에 들어서게 되었다. 물론 그 집으로 들어가는 것이 쉽지 않았다. 자신을 멀리하는 집주인 공심이를 설득하는 것이 쉽지 않았으니 말이다. 하지만 돈이 절실한 공심이를 공략하는 것은 어렵지 않았다.


인권 변호사로 활동하는 단태는 돈 벌기에 급급하지 않다. 그가 변호하는 이들은 말 그대로 힘없고 돈도 없는 소외된 자들이다. 그들을 변론하며 돈을 받은 적도 없다. 그가 원하는 것은 돈이 아니었다. 오직 부당한 그들에게 억울함을 주지 않는 것이 전부다.

 

변호사이지만 그 직업으로 돈을 벌 수 없는 단태는 저녁에는 대리운전을 한다. 그렇게 생활하던 그는 고시원을 떠나 옥탑방으로 진출했다. 그렇게 공심이와 인연을 맺은 단태는 대리운전을 하러 갔다가 준수를 만나게 된다. 재벌가 아들인 그가 지하 주차장에서 맞고 있는 상황에서 그를 구원해준 것이 바로 단태다.

 

전국 싸움 1등이었던 단태는 변호사가 되었다. 변호사가 되었다고 몸이 알고 있는 싸움이 사라지지는 않는다. 4명의 건달들이 덤벼도 단태에게 조금의 상처도 줄 수 없었다. 운명처럼 만난 이 두 남자는 알고 보면 만나서는 안 되는 인연이었다. 아직은 명확하게 드러나지 않았지만 단태는 어린 시절 납치를 당했던 준수의 형이다.

 

스타유통그룹의 남순천 회장의 손자는 어린 나이에 납치를 당했다. 그리고 며느리와 아들 역시 사고로 죽으며 남편이 밖에서 낳아온 아들만 남게 되었다. 준수가 바로 그 밖에서 낳아온 아들인 석대황의 아들이다. 남 회장에게 석대황이나 석준수는 아무런 의미가 없다.

 

자신과는 피 한 방울도 섞이지 않은 남편이 밖에서 낳아온 자식일 뿐이기 때문이다. 납치된 친손자를 찾는 것은 그래서 남 회장에게는 여전히 절실하다. 의도하지 않았지만 그렇게 서로 가까워지고 있는 그들. 그들의 운명은 그렇게 멀리 돌아 다시 서로를 마주하게 되었다.

 

언제나 꿈만 꾸면 단태는 길 잃은 어린 아이를 만난다. 그게 나인지 아니면 다른 그 누구인지 알 수 없는 현실 속에서 단태의 삶은 자신이 의도한 것과 상관없이 흘러가기 시작했다. 모든 것이 부족하다고 느꼈던 공심이는 첫 눈에 반한 준수 아버지가 사장이 운영하는 스타유통그룹에 합격하게 된다.

 

남편의 바람끼를 잡기 위해 결코 사랑에 빠질 수 없는 공심이를 선택한 준수의 어머니 덕에 그녀는 취업에 성공하게 되었다. 주유소에서 억울하게 폭행을 당하고서도 언니 회사 대표의 부인이라는 이유로 참아야만 했던 공심이. 그런 공심이를 위해 몰래 그 사모가 직접 공심이를 찾아 사과를 하게 만든 단태. 그런 그들이 우연을 가장한 필연으로 한 공간에 모이게 되었다.

 

뛰어난 외모와 지식도 모자라 탐욕까지 존재하는 공심이의 언니 공미는 신분상승을 위해 준수를 탐하게 되면서 복잡해지는 이들의 관계도 <미녀 공심이>를 보게 하는 재미가 된다. 결과적으로 공심이는 진짜 후계자인 단태와 연결되고, 욕망에 사로잡혔던 공미는 진짜가 아닌 가짜를 잡기 위해 모든 것을 던지는 우매한 존재로 그려질 것으로 보인다.

 

사실 <미녀 공심이>는 탁월한 이야기 구조와 재미를 가진 드라마는 아니다. 충분히 예상 가능한 범주에서 이야기가 흘러가는 수준이기 때문이다. 그런 평범한 드라마가 주목을 받은 이유는 역시 남궁민과 민아의 조합이 의외로 흥미롭게 조화를 이루고 있기 때문이다. 이야기는 평범해도 캐릭터가 살아나면서 시청자들을 흥겹게 해주고 있다는 점이 바로 성공요인으로 다가온다. 남궁민과 민아가 아니었다면 어려웠을 코믹한 캐릭터는 그렇게 <미녀 공심이>마저 살렸다. 

              [해당 사진들은 모두 본문 이해를 위한 용도로 사용되며 모든 권리는 각 방송사에 있음을 밝힙니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