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7. 5. 08:17

닥터스 5회-시청자도 홀린 김래원 박신혜 향한 직진 사랑

13년 만에 스승과 제자가 아니라 의사로 재회 한 지홍과 혜정의 이야기가 연일 뜨겁다. 달달한 로맨스는 기본이고 의사라는 직업이 가지는 극적인 상황들은 시청자들이 만족할 수밖에는 없다. 하명희 작가 특유의 대사들이 불쑥 튀어나오며 시청자들마저 홀리는 <닥터스>는 본격적인 이야기를 준비하고 있다.

 

박신혜 향한 다각관계 시작;

영리 병원 주장하는 진명훈과 이를 막을 홍지홍의 대립 관계가 닥터스의 진짜 볼거리

 

 

국일 병원에 온 혜정은 오직 하나의 이유가 존재할 뿐이었다. 할머니의 수술이 어떻게 되었는지 알 수 있는 방법은 자료가 존재하는 병원을 찾는 것이 유일했다. 이를 알 수 없는 서우는 갑작스러운 혜정의 등장이 불안하기만 하다. 그렇지 않아도 미국에서 지홍이 국일 병원으로 복귀할 예정인 상황에서 혜정의 등장은 자연스러운 연결고리로 다가왔다.

 

한국 땅을 밟기도 전에 환자를 데리고 병원으로 향한 지홍은 의사가 된 혜정을 보고 놀란다. 그리고 던진 "결혼 했니? 애인 있어? 그럼 됐어"라는 단호하고 명확한 질문을 마친 지홍과의 재회는 그랬다. 여전히 의사로서 스트레스를 링 위에서 푸는 혜정을 지홍이 찾았다.

 

첫 만남에서 혜정의 발차기 한 방에 나가 떨어져야 했던 지홍은 그 날 이후부터 운동을 했다고 한다. 그렇게 둘만의 대결이 링 위에서 펼쳐지지만 진짜 대결이 아닌 지홍의 애정만 가득한 행동만 존재했다. 혜정의 할머니가 돌아가신 후 갑작스럽게 떠나버린 혜정. 그런 혜정을 잡지 못한 것이 13년 동안 아쉬움으로 남았던 지홍에게는 그렇게 간절했다.

 

혜정과 지홍은 국일 병원에서는 낯선 존재이거나 외면 받는 인물일 수밖에 없다. 혜정은 지역 의대를 나와 그곳에서 의사로 근무하다 국일 병원 펠로우로 들어왔다. 자신의 신분마저 낮춘 채 국일 병원에 온 그녀가 눈엣 가시처럼 다가오는 것도 당연했다. 가장 민감한 이는 당연하게 서우였다.

지홍의 존재는 이와는 좀 다르다. 지홍의 아버지가 국일 병원 이사장이다. 그런 지홍의 등장은 당연하게도 다른 지점에 있는 이들에게는 불안을 강화시킬 수밖에는 없는 이유가 된다. 서우의 아버지이자 지홍 아버지인 홍두식과 함께 국일 병원을 설립했던 진성종의 아들인 진명훈에게 지홍은 대항해 싸워야 하는 대상이다.

 

진명훈은 지역 의대를 나온 인물이다. 당연하게도 이런 문제는 지독한 콤플렉스가 되어 그를 다른 방향으로 흘러가게 만들었다. 부족한 스펙을 그는 능숙한 돈벌이 능력으로 풀어갔다. 두식이 지홍과 함께 미국으로 향한 후 국일 병원은 명훈이 운영하게 되었다.

 

명훈이 원장이 되면서 그가 추구하는 가치는 오직 하나다. 돈벌이가 되는 병원이 아니면 무의미하다고 외치는 명훈에게 두식과 지홍은 내쳐야만 하는 걸림돌일 뿐이다. 그런 점에서 명훈과 지홍의 대립은 극대화 될 수밖에는 없다. 이 지점이 <닥터스>가 보여줄 수 있는 최고의 가치가 된다.

 

영리 병원을 추구하는 명훈과 병원은 돈을 추구해서는 안 된다는 지홍의 대결은 결국 <닥터스>가 보여줄 수 있는 최고의 가치가 될 수밖에는 없기 때문이다. 현 정부는 철저하게 영리 병원을 도입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명박근혜 시대는 모든 것을 영리화 하는 것이 최고의 가치라고 생각하는 이들이다.

 

서민들의 삶과 밀접한 전기와 가스마저 민영화하겠다고 나서는 그들에게 국민들의 안위는 존재하지 않는다. 철저하게 소수의 가진 자들을 위한 세상을 만들겠다는 포부 외에는 존재하지 않는 그들에게 영리 병원은 그런 논리 속의 한 부분이다. 미국과 같은 영리 병원이 일상화되면 대한민국에서 돈이 없는 이들은 아파서도 안 되는 나라로 전락하게 된다.

 

현재도 국민보험에 가입해 납입을 하면서도 병원을 찾기 어려운 서민들이 점점 늘어날 정도로 힘겨운 상황이다. 이런 현실에서 영리 병원이 일상화되고 미국식 의료 체계가 현실화된다면 '헬조선'이라는 말은 실제가 될 수밖에 없다. 가진 자들에게는 자신의 부를 이용해 행복한 세상을 살지 모르지만 없는 이들에게 그런 세상은 곧 지옥일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닥터스>는 큰 줄기로 오직 돈벌이에만 급급한 장사꾼 의사인 명훈과 의사의 본연의 의무를 지키려는 지홍의 대결 구도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나올 수밖에 없는 '의료 민영화' 논란은 다시 한 번 화두가 될 수밖에는 없어 보인다.

 

거대한 화두가 본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하는 상황에서도 흥미로운 이야기는 더해졌다. 혜정을 향한 서우의 관계만이 아니라 정윤도 역시 시비를 걸기 시작했으니 말이다. 재벌가 아들로 남부러울 것이 없었던 그는 의사로서 자신의 삶을 살고자 하는 인물이다. 그런 그에게 혜정이라는 인물은 거슬리는 존재다.

 

왜 펠로우로 이 병원에 왔는지 알 수는 없지만 언제나 당당한 혜정이 못내 거슬렸다. 이런 상황에서 쉽지 않은 수술로 해서는 안 되는 내기를 건다. 이를 받아들인 혜정은 능숙하게 수술을 해낸다. 이 과정에서 지홍이 보호자를 자처했고, 함께 수술실로 들어섰다.

 

수술실 내부와 외부의 상황은 지홍과 혜정vs윤도와 서우 관계로 대립 관계를 형성하고 있다. 하지만 서우에게는 불행하게도 윤도 역시 혜정에게 빠져들기 시작했다는 사실이다. 모든 것을 다 가진 윤도를 사랑하는 서우로서는 다시 한 번 13년 전 지홍과 같은 전철을 밟게 되었다는 점에서 그녀가 혜정에게 어떤 행동을 할지는 이미 예고되었다.

 

이 과정에서 시청자를 홀린 것은 다시 한 번 지홍의 한 마디였다. 혜정에게 사귀자고 직접적으로 이야기하는 지홍의 직진 화법에 혜정은 당황할 수밖에 없었다. 갑작스러운 지홍의 고백에 정신이 멍할 정도가 된 혜정이지만 그렇다고 지홍을 멀리 할 이유도 없다.

 

폭풍 같은 질주가 끝난 후 조폭 두목을 살해하기 위해 들어선 괴한에 맞선 혜정. 그리고 현장에 등장한 윤도와 지홍. 그 모든 상황은 혜정을 향한 세 남자의 첫 만남이라는 점에서 흥미롭다. 지홍과 윤도도 모자라 조폭 두목까지 혜정에 대한 관심을 보이기 시작하며, 본격적인 다각관계는 그렇게 시작되었기 때문이다. 

 

의사들의 사랑이야기가 나쁠 것은 없다. 모든 사람들은 사랑하며 살아가니 말이다. 그런 점에서 <닥터스>가 큰 틀에서 대립 관계를 구축한 '의료 민영화' 이야기는 그래서 더욱 중요하게 다가온다. 김래원과 박신혜의 사랑 이야기가 전하는 대중성과 '의료 민영화'에 대한 관심을 더욱 크게 해주는 <닥터스>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아 나가기 시작했다. 

              [해당 사진들은 모두 본문 이해를 위한 용도로 사용되며 모든 권리는 각 방송사에 있음을 밝힙니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