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9. 19. 10:09

진짜사나이-여전사 이시영 진사에 새로운 기준을 제시했다

이시영이 <진짜사나이>에 새로운 기준을 제시했다. 그동안 비난을 많이 받아왔던 <진짜사나이>가 호평을 받으며 안정적인 시청률을 기록할 수 있는 해법을 이시영은 확실하게 증명해주었다. 최소한 군이라는 특수한 환경에 적응할 수 있는 인물이 나와야만 한다는 사실이다.

 

이시영은 진짜사나이;

뛰어난 체력과 탁월한 암기력, 그리고 순수함까지 가진 이시영 신드롬

 

 

이시영에 대한 관심이 다시 뜨거워지고 있다. 과거 <우리 결혼했어요>에 출연했을 때는 독특한 세계관을 가진 존재로만 인식되었던 그녀였다. 그런 그녀가 복싱 선수가 되어 대표선수 생활까지 하며 그 독특함은 절정에 이르는 듯했다. 그런 그녀가 복싱 선수로서 삶을 끝내고 다시 돌아왔다. 

 

연기자로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 그녀는 예능 프로그램인 <진짜사나이>에 출연하며 존재감을 극대화하고 있다. 연기자 출신 복싱 국가대표 선수라는 걸출한 이력에 대한 기대감은 첫 방송부터 확실하게 드러났다. 국가대표는 아무나 되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그는 남자들과 함께 하는 군 생활에서 확실하게 보여주었기 때문이다.

 

남자와 여자가 함께 훈련하는 방식을 택한 것은 <진짜사나이>가 그만큼 위기라는 반증이었다. 그동안 <진짜사나이>는 굴곡이 심했다. 군에 입대한 연예인이라는 포맷으로 큰 사랑을 받기도 했지만 그만큼 비난도 컸다. 군을 그대로 보여주기 보다는 희화화하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다. 

 

진정성은 사라지고 그저 행운을 바라는 상황이 거듭되며 <진짜사나이>에 대한 기대 심리 역시 낮아질 수밖에는 없었다. 기본적으로 한정된 기간 단순히 군을 체험하는 수준에서 그 무언가를 찾는 것 자체가 무리였던 <진짜사나이>는 그렇게 진정성마저 확보하지 못했었다.  

여군 특집은 '혜리 효과'를 노리는 이들만 많았을 뿐 효과적인 재미도 그럴 듯한 모습도 잡아내지 못했다. 이런 상황에서 남녀가 동반 입대해 훈련을 함께 한다는 설정은 마지막 한 수였다. 이것도 통하지 않으면 말 그대로 <진짜사나이>가 보여줄 수 있는 것은 전무하다는 점에서 벼랑 끝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이 절박한 상황에서 구세주처럼 자리한 것이 바로 이시영이었다. 탁월한 신체적 능력은 초반 분위기를 다잡는데 성공했다. 박찬호가 다시 한 번 해군에 도전하며 흥미로운 요소로 작용하기는 했지만 그를 넘어서는 이시영의 존재감은 그래서 더욱 탁월하게 다가왔다.

 

<진짜사나이> 해군하사관 특집에서 도드라진 존재는 이시영과 줄리안이었다. 둘 다 차분하게 진정한 에이스의 면모를 모두 드러내고 있다는 점에서 관심을 주도하고 있다. 줄리안보다 이시영이 더욱 도드라져보이는 것은 상대적으로 열악한 조건이라는 점 때문일 것이다.

 

체력적으로 뛰어난 모습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던 이시영은 단순히 체력만 좋은 것은 아니었다. 이시영을 더욱 돋보이게 만든 것은 바로 암기 능력이었다. 연기자이니 암기 능력은 당연한 것이 아니냐는 이야기를 할 수도 있겠지만 그렇지만은 않다. 이번 남녀 합동 훈련에도 연기자만 세 명이 출연했는데 다른 이들과 달리 이시영만이 탁월한 암기력을 보여주는 것은 단순히 연기자이기 때문이라고 이야기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이시영의 탁월한 암기력은 새벽 갑작스럽게 이어진 훈련 과정에서 적나라하게 드러났다. '부사관의 긍지'를 외우고 있는지 확인하는 과정에서 연이어 첫 줄도 외우지 못하고 무너지는 상황에서 이시영에게도 화살은 돌려졌다. 하지만 이시영에게는 다른 암기가 요구되었다.

 

'부사관의 긍지'보다 더 길고 복잡한 '부사관의 책무'는 소대장이 던진 한 수였다. 결코 외우지 못할 것이라는 확신이 있었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이시영의 존재감은 빛났다. 토시 하나 틀리지 않고 그 긴 내용을 완벽하게 외운 이시영에 모두가 놀라는 것은 당연했다.

 

그들이 그곳에서 생활하는 시간은 짧다. 일반 병사들의 훈련을 압축해서 보여줘야 한다는 점에서 짧은 기간 안에 모든 것을 수행해야만 하기 때문이다. 이런 점에서 이시영의 암기 능력은 더욱 특별하게 다가온다. 그녀가 이렇게 뛰어난 암기력을 발휘할 수 있었던 이유는 그 모든 내용이 담긴 수첩을 항상 휴대하며 자주 보면서 익혔기 때문이다.

 

마치 군인으로 태어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다른 이들과 달리 군 체험을 정말로 즐기고 있는 이시영의 긍정 에너지가 모든 것을 증명해주었기 때문이다. 아무리 능력이 뛰어나도 즐기는 자를 이길 수 없다고 이야기를 하듯, 이시영은 탁월한 능력에 상황을 적극적으로 즐기며 그 누구도 따라올 수없는 탁월한 능력을 보여주고 있었다.

 

<진짜사나이>는 군 생활을 연예인들이 체험하는 예능이지 다큐는 아니다. 하지만 아무리 예능이라고 해도 어느 정도 진정성을 갖추지 않으면 시청자들이 외면한다는 사실은 명확하다. 비록 예능이라고는 하지만 최소한 군 생황을 제대로 할 수 있는 이들이 입대해야 한다는 사실을 이시영이 증명하고 있다.

 

체력과 적극성을 가진 자가 출연해야만 시청자들이 만족하고 즐거워한다는 사실은 중요하다. 이시영이 출연하기 전과 후로 <진짜사나이>는 나뉠 수밖에는 없기 때문이다. 이시영과 같은 능력을 가진 이가 또 있을 것이라고 보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다시 제 2의 이시영을 목표로 할 필요는 없다. 하지만 최소한 기준은 이시영이 제시했다고 보인다.

 

기본적인 체력과 누군가에게 어쩔 수 없이 떠밀려 온 것이 아니라 군이라는 공간이 주는 중압감을 이겨내며 즐길 수 있는 자세가 되어있는 이들이 <진짜사나이>에 출연해야 한다는 기준 말이다. 이런 기준에 적합하지 않은 이들은 출연을 감행해서는 안 된다는 사실을 이시영은 확실하게 보여주었다.

 

이제 공은 다시 제작진들에게 돌아갔다. <진짜사나이>가 위기를 벗어나고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시청률을 기록하며 호평을 받을 수 있는 이유를 이시영은 잘 보여주고 있다. 이시영 신드롬의 핵심에는 여자이기 때문에라는 한계를 넘어 남녀의 경계를 무너트린 그녀의 적극성에 있다. 남녀로 가르지 않고 동일한 조건에서 치열하게 대결하는 이시영은 그래서 신드롬의 주인공이 될 수밖에는 없다. 

 
              [해당 사진들은 모두 본문 이해를 위한 용도로 사용되며 모든 권리는 각 방송사에 있음을 밝힙니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