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rama 드라마이야기/Korea Drama 한드

구르미 그린 달빛 16회-박보검에 칼 겨눈 곽동연 잔인한 결말을 예고했다

by 자이미 2016. 10. 12.
반응형

세자는 가장 믿었던 존재인 병연에게 충격을 받았다. 자신에게 칼을 겨눈 병연을 보며 세자가 할 수 있는 일은 아무것도 없었다. 라온을 구하기 위해 세자를 볼모 삼은 병연은 그렇게 궁에서 벌어진 모든 문제의 시작을 알렸다. 돌이킬 수 없는 그 선택은 결국 잔인한 결과로 이어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결론내기 어려운 전개;

세자와 홍경래 그리고 병연, 오직 라온을 구하기 위한 희생은 어떤 결론으로 이어질까?

 

 

백성이 직접 뽑은 지도자가 백성을 위한 정치를 할 수 있다는 홍경래와 마주한 세자는 그렇게 할 수 있다고 이야기한다. 물론 백성이 직접 선택하지 않은 왕이지만 백성을 위한 정치를 할 수 있다는 세자는 다짐은 그렇게 새로운 정치를 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는 듯했다. 

 

문제는 기본적으로 구해질 수 없는 역적인 홍경래라는 사실이 맹점이다. 여기에 태어나 제대로 아버지를 만나보지 못했던 라온이 마지막이 될 수도 있는 아버지를 보기 위해 힘들게 궁에 잠입했다는 사실이다. 라온의 곁에 세자의 호위무사인 병연이 함께 하지만 위험한 것은 분명하다. 

 

영상 일파는 이번 기회에 왕까지 무너지게 만들 궁리를 한다. 더욱 궁에서 병사로 위장한 라온을 목격한 이판 대감으로 인해 상황은 더욱 복잡해지기 시작했다. 세자와 라온이 함께 있는 상황을 만들어 잡아들이려 했던 그들로서는 손쉽게 일을 처리할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 

 

라온은 어머니가 자수를 뜬 손수건을 통해 자신이 딸이라는 사실을 넌지시 알렸다. 그렇게 두 번째 방문에서 변장한 이가 바로 딸 라온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부녀의 첫 만남은 서러울 수밖에 없었다. 그 짧은 만남은 결국 돌이킬 수 없는 상황으로 이어질 수밖에는 없었다.

궁에서 최고의 권력을 가진 것은 왕이지만 영상에 의해 지배되는 궁의 진짜 주인공은 영의정이다. 그리고 수많은 눈들은 모든 것을 보고 있고, 서로 다른 권력 집단들이 상주하는 그곳에서 라온의 행동은 스스로 죽음을 선택한 것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의도된 불안은 그렇게 점점 가중될 수밖에는 없었다. 10년 전에 사망했다고 알고 있던 홍경래가 뜬금없이 등장하면서부터 그 불안은 시작되었다. 어디에서 어떻게 살았는지 설명할 가능성은 없다. 짧은 말로 이를 대변할 수는 있지만 이해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갑작스럽게 홍경래가 등장한 것은 마지막을 위한 하나의 장치일 뿐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어디선가 많이 들어봤을 법한 정치론을 설파하는 장면은 위한 것도 아니다. 홍경래는 갈등의 요소가 될 수밖에 없고, 그렇게 만들어진 결과는 개미지옥처럼 모든 이들이 한 곳에 모일 수밖에 없도록 만들게 했다. 홍경래 트라우마에 시달리던 왕은 이성을 잃고 칼을 휘두르기에 여념이 없다. 

 

미쳐가는 왕과 역적을 도운 세자. 이는 영상이 바라는 최고의 장면이다. 그렇게 왕조를 무너트리고 새롭게 자신의 세계를 만들려는 영상에게는 이 모든 것이 너무나 자연스럽고 반가운 일이다. 알아서 홍경래가 등장해 잡혀주고, 그런 아비를 보기 위해 라온도 삼엄한 궁으로 돌아온다.

 

움직임이 한정된 궁에서 라온은 독 안에 든 쥐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 알아서 영상이 원하는 모든 틀을 갖춘 상황에서 이 모든 것은 파멸을 향해 달려갈 뿐이었다. 영상의 손자인 윤성이 중전 김씨를 협박해 라온을 구하기 위해 노력하지만 그것만으로는 역부족이다.

 

홍경래를 죽이려는 왕과 이에 맞선 세자. 이것만으로도 충분히 큰 죄인데 붙잡혀 온 라온을 구하기 위해 세자의 호위무사였던 병연이 이연의 목에 칼을 겨누는 상황까지 만들어지고 말았다. 마치 쿠엔틴 타란티노의 영화 <저수지의 개들>에서 보여준 서로가 서로를 향해 총을 겨누는 장면과 비슷해 보였다. 

 

모두 믿고 있었지만 누구도 믿을 수 없는 상황에서 서로에게 총을 겨누듯 궁에서도 비슷한 일이 벌어졌다. 복잡하게 얽힌 그들의 관계는 쉽게 풀어낼 수 없는 무한괘도로 흘러가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이 상황에서 모든 것을 관조하는 영상만이 모든 패를 한꺼번에 잡을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

 

영상의 살인을 목격한 영은 옹주는 언제 그 트라우마를 벗어날 수 있는 복수를 할까? 모든 것을 다 알고 있는 윤성은 어떤 방식으로 탐욕스러운 할아버지인 영상을 무너트리는 최후의 카드를 꺼내들 수 있을까? 이제 단 2회를 남긴 상황에서 <구르미 그린 달빛>은 어떤 방식으로든 좋은 결과를 내기는 어려워 보이기만 한다.

 

홍경래와 라온을 모두 구하기 위해 동분서주한 세자는 황당하게도 가장 믿었던 유일한 친구인 병연이 겨눈 칼을 바라봐야만 했다. 오직 사랑을 위해 자신의 지위까지 내려놓을 수 있었던 세자만 위기에 처하게 되었다. 가장 믿었던 이들에게 배신까지 당한 세자의 운명이 어떻게 될지 그것마저 알 수 없게 되었다. 

 

바로 앞을 내다보지 못하고 벌어진 이 사건들이 어떻게 마무리될지 알 수는 없다. 현재와 다른 조선시대라는 상황을 생각해보면 홍경래와 라온이 살아날 가능성은 없다. 여기에 세자의 몸에 칼을 댄 병연 역시 참수를 피할 수 없다. 사건이 바로 잡힌다고 해도 역적과 세자를 위협한 병연이 살아날 수는 없다는 점이다.

영상의 비리를 잡고 그를 붕괴시킨다고 해도 합리적인 방식으로 그들을 살려내기는 어렵다는 점이다. 광분한 왕이 세자에게 대리청정을 시키기는 했지만 여전히 왕이라는 점에서 기존 체제를 흔들려던 이를 그대로 놔둘 수는 없다. 현재까지의 상황을 생각해보면 잔인한 결론 외에는 존재할 수가 없다. 여성 관점의 판타지는 분명하게 확보되었지만 이야기의 재미를 잡아내는 것에는 실패한 드라마다.

 

<구르미 그린 달빛>은 철저하게 박보검을 위한 박보검의 박보검에 의한 드라마일 뿐이다. 박보검이라는 여심을 사로잡기에 부족함이 없는 이 탁월한 존재를 확인할 수 있었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가치를 다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더디게 흐르던 그 관계들이 종영을 앞두고 병목현상을 보이며 답답함만 더욱 키우는 꼴이 되었다. 드라마가 끝나도 남는 것은 결국 박보검이 전부일 수밖에 없는 이유이기도 하다. 

              [해당 사진들은 모두 본문 이해를 위한 용도로 사용되며 모든 권리는 각 방송사에 있음을 밝힙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