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3. 15. 12:45

피고인 16회-지성 엄기준 향한 복수 관성으로 이어진 해피엔딩

동화처럼 정우는 누명을 벗고 다시 검찰로 복귀했다. 그리고 언제나처럼 다른 검사들과 달리, 차민호를 추적하는 정우는 그렇게 벼랑 끝까지 몰아세웠다. 실종되었던 제니퍼 리가 묻힌 장소를 확보한 정우는 이제 정의만 바로잡으면 된다. 그렇게 <피고인>은 마지막 2회를 남겨두었다. 


관성처럼 이어지는 이야기;

긴장감 떨어지는 드라마, 마지막으로 죽은 제니퍼리가 산 차민호 잡는다



성규가 죽으며 정우는 무죄로 풀려나게 되었다. 성규의 입을 막으려던 차민호가 수족인 석이를 시켜 벌인 일은 결국 두 사람을 모두 살리는 이유가 되었다. 그렇게 살아나야만 두 사람의 진검승부가 가능해지기 때문이다. 원초적인 진실을 묻어버린 죽음으로 이들은 검사와 회장으로 마주하게 된다. 


정우는 어쩔 수 없이 성규가 진범이라고 이야기를 해야 했다. 그렇지 않으면 무죄로 풀려날 수 없는 상황이었다. 물론 범인이 성규가 아닌 차민호라는 사실을 잘 알고 있지만, 당장 증명해내지 않는 한 그 모든 것을 풀어낼 수가 없게 된다. 그런 점에서 정우는 성규를 밟고 일어서야만 했다. 


정우가 무죄로 풀려나는 동안 민호는 자신의 아버지를 궁지로 몰았다. 회사를 살리기 위해 회사의 모든 범죄 사실을 품고 교도소로 가라는 아버지의 제안을 거부했다. 아버지는 분노할 수밖에 없었다. 민호의 피가 묻은 칼을 막아준 것은 오히려 차 회장에게는 독이 되어버렸으니 말이다. 


차 회장을 압박한 것은 개인 비리가 담긴 자료를 아내인 연희가 가지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로 협박을 하는 민호를 이길 수는 없었다. 이 모든 것이 연희의 폭로에서 시작되었다는 사실을 안 차 회장은 불같이 화를 냈지만 민호는 아버지를 막아서며 압박을 더했다. 


지난 회에 이미 나 쓰러집니다. 라고 선언한 차 회장의 징후는 갑작스럽게 이어지며 쓰러지고 만다. 갑작스러운 심장 마비 증세로 쓰러진 차 회장은 아들의 발목을 잡으며 살려달라고 애원하지만 냉정한 민호는 이제는 아버지가 회사를 지키라며 방치해버린다. 


차 회장의 변호사마저 막아 세운 민호는 그렇게 아버지마저 집어삼켰다. 형에 이어 아버지마저 희생양으로 삼아 회장이 된 민호는 세상 모든 것을 다 가진 듯 행복했다. 이제 자신을 막을 수 있는 그 무엇도 존재하지 않는다고 확신했기 때문이다. 정우가 되돌아왔지만 그 사건은 이미 죽은 성규의 몫이 된 상황에서 자신에게 죄를 물을 수도 없다고 봤으니 말이다. 


검사로 돌아온 정우에게는 유일한 목적이 있다. 차민호의 범죄를 세상에 알리는 것이다. 뭐 단순히 알리는 수준이 아니라 정의의 심판을 받게 하겠다는 결심은 그렇게 차민호와 마주하게 했다. 차민호를 잡기 위해서는 그의 수족 역할을 했던 석이라는 자를 잡아야 했다. 


모든 악행을 도맡아 했던 석이를 잡으면 차민호의 여죄를 모두 밝혀낼 수 있다고 확신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은밀하게 추적을 했지만 돌아오는 것은 거대한 트럭을 이용한 압박이었다. 툭하면 꺼내 드는 트럭 위협은 그럴 듯하지만 긴장감이 극대화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정우의 차 밑에 추적기를 부착했다는 사실을 알고 난 후 그가 선택한 것은 함정을 파는 것이었다. 그 함정은 단순했지만 검사가 아니라면 쉽지 않은 일이었다. 정우를 돕고 있는 최 부장의 도움으로 실종된 제니퍼 리가 살해된 채 발견되었다는 속보를 내보내게 했다. 


제니퍼 리는 실종되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본 것은 차민호다. 이는 곧 차민호가 제니퍼를 살해했을 것이라는 확신으로 이어졌다. 그리고 그림자처럼 따르며 악행을 모두 저질러온 석이가 그 시체를 처리했을 것이라는 믿음은 맞았다. 그 기사가 나가자마자 석이는 자신이 제니퍼를 묻은 장소로 향했다. 


자연스럽게 석이로 인해 제니퍼 리의 시체가 묻힌 장소를 찾게 된 정우는 그렇게 민호를 붙잡을 결정적인 단서를 확보했다. 차명그룹 내부의 조력자가 정우를 돕기 시작하며 분위기는 급반전되었다. 그 조력자는 바로 차 회장의 비서였다. 차민호가 선호가 아니라는 사실도 알고 있던 비서는 자신이 죽을 수도 있다는 생각에 정우에게 조력하게 되었다. 


모든 것은 처음부터 짜맞춰진 것처럼 흘러갔다. 모든 패는 정우가 쥐게 되었고, 궁지에 몰린 민호는 더는 도망갈 수도 없는 상황에 처했다. 그리고 민호를 돕던 검찰 간부는 억울하게 누명을 쓰고 20년 가까이 교도소에 있는 밀양의 재심 심사로 심판하는 과정이 이어진다. 


검찰이지만 제 역할을 하지 않고 권력에 빌붙어 개가 되기로 자처한 자들의 최후도 충분히 예상된다. 시원해야만 하는 과정이 시원하지 않은 이유는 예상 가능한 범주에서 움직이는 이야기가 흥미를 잃게 만들기 때문이다. 전반적으로 긴박함이 떨어진 채 서둘러 정리되는 이야기는 그만큼 밀도를 떨어트리게 하고 재미 역시 사라지게 만들고 있다. 


              [해당 사진들은 모두 본문 이해를 위한 용도로 사용되며 모든 권리는 각 방송사에 있음을 밝힙니다]
Trackback 0 Comment 1
  1. Favicon of https://organic7700.tistory.com BlogIcon 오가닉한의원 2017.03.16 16:3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차민호 연기잘해서 좋은데 넘나 욕나와요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