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3. 22. 09:15

'똘끼충만'일반인들의 무한도전 아쉽다!

이번주에 방송된 <무한도전-돌+아이 콘테스트>는 노홍철의 캐릭터를 기반으로 전국의 똘끼충만한 일반인들을 뽑는 행사였습니다. 이미 작년부터 예고되어왔었기에 뜬금없는 것은 아니었었지요. 일반인들의 무한도전은 빅재미 던져줬을까요?

노홍철 따라하기?

노홍철의 '똘끼충만'을 모티브로 전국의 돌+아이들을 뽑는 행사가 무한도전으로 방송되었습
니다. 넓게 본다면 일반인들의 '무한도전'을 무한도전에서 무한도전하는 형식이라 할 수있을 듯 합니다.

접수부터 1, 2차 콘테스트와 '돌+아이 연합회'결성까지 '돌+아이'를 뽑는 과정속에서 일반인들의 끼와 웃음을 전달하는데 모든 것을 소진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습니다. 항상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주던 그들이 시청자들의 끼를 평가하는 심사위원으로 참여함으로서 나름대로 색다른 도전에 임했던 듯도 합니다. 평가만 받아왔던 그들이 평가를 하는 주체가 된다는 것은 '역지사지'로 자신을 돌아볼 수도 있었을테니 말이죠. 다양한 끼를 가진 참가자들은 '개그맨'을 뽑는 것인지 '돌+아이'를 뽑는 것인지 모호했던 콘테스트는 그렇게 진행되어졌습니다.

이미 오래전부터 UCC를 통해 많은 일반인들이 다양한 끼를 발산해왔었습니다. 더불어 '돌+아이'가 무엇인지 명확하지도 않은 상황에서 도대체 어떤 의도로 무엇을 얻으려했는지 모호한 컨셉트가 되어버린 것은 아닌가 하는 아쉬움도 많이 들었던 무도였습니다.

방송 입문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에서 이번 기회를 통해 방송에 입문해보고자 하는 이들의 모습들이 많이 보였던 무도이기도 했었습니다. 의도적이던 의도적이지 않던 많은 이들에게는 기회의 장이 되었을듯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장 중요했던것은 '돌+아이'가 무엇이고 그 기준에 맞는 사람뽑기가 성공했느냐는 것이었을 듯 합니다.

그저 남들 웃기는 것이 '돌+아이' 였나요? 과장된 몸짓과 표현이 '돌+아이'였었나요? 모호한 기준에서 오는 어쩔 수없는 한계는 고스란히 방송으로 전달되어질 수밖에는 없었습니다. 뭐 매주 방송되어지는 '무도'가 매번 의미있고 재미있으면 좋겠지만 '무도'도 사람이 만드는 것인지라 어쩔 수없는 아쉬움이 나올 수밖에는 없겠지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몇몇 일반인들이 보여준 '똘끼어림'은 답답한 현실에 작은 돌파구 역할을 해주기도 했습니다. 현역 개그맨인 MBC의 김경진이 콘테스트에 참여했다는 것이 어떤 측면에서는 신선하게 다가왔을 수도 있겠지만 '무도'에 출연해보고 싶었다는 그의 바람처럼 출연에 의의를 둔 아쉬움도 있었습니다. 일반인들보다 웃기지 않는 개그맨의 모습은 현재 MBC '개그야'의 부진과도 맞물려있는 듯 했습니다.

어찌보면 이번 '돌+아이 콘테스트'보다는 최종적으로 뽑힌 12명과 함께 하는 'Dol I 13'의 향후 프로젝트에 기대를 걸어볼 수있을 듯도 합니다. 나름 방송에 출연할 정도의 '끼'를 갖춘 일반인들과 함께하는 그들만의 프로젝트는 색다른 재미를 던져줄 수도 있을테니 말입니다.

무한도전은 사라지고 일반인들의 무도만 남았다

이번주 무한도전은 기존의 무도 멤버들에 의한 무한도전은 없었습니다. 일반인들이 무도에 출연해 그들에게 자신들의 끼를 보여주는 '그들만의 무한도전만'이 있었습니다. 오랜기간동안 기획되고 진행되어진 방송임에도 불구하고 '무도'만의 무도스러움에서 아쉬움이 토로되는 이유는 그들이 진행하는 의외성에 기존 시청자들이 따라가지 못하기 때문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렇지 않다면 그들 스스로 그들만의 리그에 갖혀가는 것은 아닌가 하는 우려도 드는 대목이기도 합니다. 어떤 방송을 보던 그 방송만의 색깔이 있고 그런 색깔에 매혹되어 지속적으로 그 방송을 보는게 현재의 패턴이겠지요. 그렇게 익숙한 그들만의 재미에 많은 이들이 환호하고 충성하게 되는 것이겠지요. 그런 측면에서 '무도'는 확실하게 충성도높은 열성팬들이 많은 복받은 버라이어티입니다. 왠만해서는 비판하지 않는 그들은 그만큼 충성스러운 열성팬들의 이해심 덕분이었을 듯 합니다.

개인적으로 이번 '돌+아이 콘테스트'는 아쉬웠습니다. 특별한 웃음의 의미를 찾기도 힘들었고 일반화되어버린 '똘끼충만'한 일반인들의 모습들도 식상한 느낌이었습니다. 일반인들의 콘테스트 참여 자체가 '무한도전'이 되어버린 오늘 방송은 '무도'는 사라지고 '일반인의 무도'만 남은 버라이어티였었습니다. 좀더 무한도전스러운 그들만의 빅재미를 조만간 다시 볼 수있겠지요?


- 뉴스엔 사진인용

유익하셨나요? 구독클릭 부탁합니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방송연예드라마스토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Trackback 0 Comment 4
  1. Favicon of http://bbilla.tistory.com BlogIcon 삘라삘라 2009.03.22 22:2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공감가는 포스트네요. 돌아이를 뽑기보단 웃긴 일반인 콘테스트로 가버린 것이 아쉬웠습니다. 방송용 일반인이 필요했던 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dramastory2.tistory.com BlogIcon 자이미 자이미 2009.03.24 06:55 신고 address edit & del

      여러가지 포석을 했을듯하기는 한데요. 님의 말씀처럼 필요에 의해 만들어지기는 했는데...그렇게 재미있지는 않았던 무도였던거 같아요^^;;

  2. 2009.03.25 17:32 address edit & del reply

    갱장이 재밌게 봤숩니다만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