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12. 1. 11:26

JTBC 뉴스룸-드러나기 시작한 MB 국정원 특활비와 너무 많이 먹는 코끼리

이동관 전 이명박 시절 홍보수석은 JTBC 심야토론에 나와 기이한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 국정원 특활비로 시끄러운데 이명박 시절에는 없었다는 주장이다. 그 주장의 근거로 그렇게 시끄러운데 이명박 시절 특활비 논란이 단 한 건도 없다는 것이 전제 조건이었다. 참 기괴한 이들이 아닐 수 없다. 


너무 많이 먹는 코끼리;

원세훈 200만 불 유용에 이은 부인을 위한 10억 리모델링 펜트하우스 사교 장소



이명박 시절 국정원의 특활비 유용이 없어서가 아니라 순서가 있기 때문에 뒤로 밀린 것 뿐이었다. 이를 두고 이명박 시절에는 국정원 특활비 유용과 같은 불미스러운 일은 없었다고 주장하는 이동관 전 홍부수석은 과연 원세훈의 행동을 몰랐을까?


이명박 최측근인 그들이 서로 범죄 사실을 몰랐을 가능성은 제로에 가깝다. 그럼에도 방송에 나와 뻔뻔스러운 발언을 한 것은 그만큼 여전히 국민이 우습다는 의미일 것이다. 최근 김관진이 풀려나는 모습을 보니 자신들이 우위에 섰다는 착각을 했을 수도 있다.


원세훈이 퇴임 전 스탠포드 대학에 200만 불을 우회해서 송금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당시에도 논란은 있었지만 출국금지로 묶였던 사건이 뒤늦게 터졌다. 국정원 댓글 부대 수사를 하는 과정에서 위장사업자가 드러나기 시작했다. 이 비리는 단순히 원세훈 혼자 만의 일탈은 아닐 것이다. 


200만 불에 이어 해외로 거액을 빼돌린 수단으로 사용되었던 안보전략연구원 꼭대기 층에 무려 10억이나 들여 인테리어 공사를 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원세훈 부인의 사교 모임 장소로 사용되었다는 이 펜트하우스 역시 국정원 특활비에서 유용된 자금이다. 


국가의 혈세를 모아 국정원에 특활비로 주는 것은 은밀할 수밖에 없는 그들의 작전이 국가를 위해 사용되고 있다는 믿음 때문이었다. 하지만 이명박근혜 시절 그들이 사용한 특활비는 자신들의 안위와 청와대의 쌈짓돈으로 사용되어 왔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과거 한나라당과 국정원의 위장 사업자 문제로 큰 논란이 있었던 안풍사건과 유사한 일이 이명박 시절 존재했다는 사실이 드러나고 있다. 거대한 음모와 탐욕이 사실로 드러나고 있는 중이라는 것이다. 박근혜 청와대가 매달 1억씩 받아 챙겨왔던 특활비. 이명박 시절에는 그보다 더 큰 금액이 사적으로 유용 되었을 가능성이 대두 되고 있다. 


박근혜 정권이 받은 국정원 특활비가 그들의 충성스러운 자유한국당(전 새누리당)으로 흘러 들어갔을 개연성이 언급되듯, 이명박 시절에도 이 자금이 당시 한나라당으로 흘러 들어갔을 가능성 역시 언급되고 있는 중이다. 보다 면밀한 수사가 뒤따라야 되겠지만, 그 가능성은 충분해 보인다. 


김관진을 영웅시하는 수구 세력들과 달리, 그가 풀려나게 된 결정적 이유는 자신을 가둬 두면 모든 것을 불어버리겠다는 폭로가 있었기 때문이라는 주장이 크다. 우병우가 자신이 들어가면 모두가 옷을 벗어야 한다는 경고를 했던 것과 유사한 일이다. 


김관진이 2012 대선에 직접 개입한 증거들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범죄 사실이 없다고 주장한 판사는 이런 문건들을 보면서 과연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 이명박으로 향하던 화살만 막으면 그만이라는 단순한 생각이었는지 모르겠다. 하지만 세상은 바뀌었다. 더는 과거와 같은 시절로 돌아갈 일은 없다. 국민은 깨어있고, 언제라도 부당함에 맞설 준비가 되어 있다는 점에서 그들의 고리타분한 행동 방식으로는 위기 타파는 불가능한 일일 뿐이다. 


""코끼리는 나라에 유익한 것이 없고 먹이는 꼴과 콩이 다른 짐승보다 열 갑절이나 되어 하루에 쌀 2말, 콩 1말씩이온즉…도리어 해가 되니 바다 섬 가운데 있는 목장에 내놓으소서…" 조선 땅에서 코끼리는 천덕꾸러기 신세를 면하지 못했습니다. 일본 무로마치 막부에서 선물 받은 코끼리는 실수로 양반을 밟아 죽여서 귀양까지 가게 되었고, 각 지역의 관찰사들은 코끼리 사육의 어려움을 앞다투어 호소하는 상소문을 올렸습니다"


"너무 많이 먹어서 슬픈 짐승. 조선 땅에 건너온 코끼리의 죄는 그러했습니다. 흰 코끼리를 신성시하는 고대 태국의 국왕들은 얄미운 신하를 골라 흰 코끼리를 선물하고는 했다는군요. 왕의 선물을 받은 신하는 신과도 같은 코끼리를 정성을 다해 키워야 하는데 엄청난 먹이를 먹어 치우는 코끼리 때문에 오히려 고통을 받게 된다는 얄궂은 이야기"


"이러나 저러나 코끼리는 너무 많이 먹어서 슬픈 짐승. 그러니 흰 코끼리는 우리 식으로 말하자면 돈 먹는 하마쯤의 의미가 되겠지요. "화이트 엘리펀트" 영국 일간지 <가디언>이 전 세계의 건축 사업 중 천문학적인 비용이 들어갔으나 정작 쓸모는 없는 아홉 개의 건축 사업을 선정했습니다"


"그 아홉 마리의 흰 코끼리 가운데 한국의 4대강 사업이 포함되었다는 소식… 가디언은 '4대강 공사 이후 오히려 수질 악화가 우려되고 있으며 앞으로도 막대한 유지비용이 투입'될 것이라는 내용을 보도하면서 우리의 낯을 뜨겁게 만들었습니다"


"그가 습관처럼 자주 입에 올렸던 '국격'이라는 단어는 바로 그들 자신에 의해 무너지고 있는 것은 아닐까.코끼리는 나라에 유익한 것이 없고 너무 많이 먹어… 도리어 해가 되니…바다 섬 가운데 있는 목장에 내놓으소서… 너무 많이 먹어서 슬픈 짐승 코끼리는 그 이후에 어떻게 되었을까… 아쉽게도 귀양까지 다녀온 그 코끼리에 대한 기록은 세종 3년 이후 실록에서 사라졌습니다. 그리고… 그 또한 너무 많이 먹어서 슬픈 짐승"


"흐르는 물을 가두어버린 이 거대한 건축물을 우리는 이제 어찌해야만 할 것인가… 오늘(30일)의 앵커브리핑이었습니다. 그리고 오늘의 사족입니다. 요즘 식으로 말하지요. #그런데_로봇 물고기는? 이미 잊으셨을지 모르겠지만… 로봇 물고기의 역할은 강물의 오염도를 측정하는 것이었습니다.결국 오염 측정은커녕 뇌물로 얼룩졌지만 말입니다"


우리 땅에 들어온 최초의 코끼리 이야기로 시작한 앵커브리핑은 영국 가디언 지가 소개한 '4대강 사업'을 언급하기 위함이다. '화이트 엘리펀트'라는 천문학적인 비용이 들어갔지만 정작 쓸모 없는 아홉 개의 건축 사업 중 하나가 바로 이명박 시절 강압적으로 추진했던 4대강 사업이 선정되었다. 


대운하에 대한 국민적 반대가 심해지자 슬며시 4대강으로 이름을 바꿔 대통령령으로 진행했던 이 사업은 영원히 비난을 받을 수밖에 없다. 토건 재벌들과 자신들의 이익에만 눈먼 위정자들이 벌인 희대의 사기 사건이 바로 4대강 사업이니 말이다. 그리고 이에 부화뇌동했던 전문가 그룹이라던 교수들 역시 이들과 함께 역사의 죄인일 뿐이다. 


항상 국격만 언급하던 이명박은 정작 자신이 가장 국격에 걸맞지 않은 대통령이라는 사실을 몰랐다. 여전히 깨닫지 못하고 바레인 출국 날 '국격'을 다시 언급하는 이동관 전 홍보수석의 발언은 되돌이표처럼 반복된다. 국격을 이야기하면서 자신들이 얼마나 국격을 무너트리고 있는지 깨닫지 못하고 있는 모양새는 기이하다. 집단 최면이라고 걸린 듯 그들은 절대 사과를 하지 않는다. 


엄청 먹어대는 코끼리와 비교하기도 어려운 거대한 국책 사업. 하지만 그 말도 안 되는 사업으로 인해 혈세는 기하급수적으로 들어가고 있다. 이런 말도 안 되는 사업을 해놓고도 여전히 뻔뻔한 위정자의 모습을 보면서 '인사가 만사다'라는 생각을 다시 하게 된다. 


잘못된 선택이 얼마나 큰 재앙으로 남겨질 수밖에 없는지 이명박근혜 시대는 잘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국민과 국가를 위해 봉사해야 할 자들이 자신이 이익에만 집착하고 국정농단을 해왔다. 그런 자들의 잘못을 바로잡는 것은 역사적 책무다. 이를 방해하는 한심한 무리들이 여전히 선거를 통해 뽑힌 집단이라는 점이 서글픔으로 남는다. 


              [해당 사진들은 모두 본문 이해를 위한 용도로 사용되며 모든 권리는 각 방송사에 있음을 밝힙니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