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4. 20. 06:24

MBC 스페셜 박지성 그를 키운건 그의 노력이었다!

박지성을 모르는 대한민국 사람이 얼마나될까요? 거의 없을 듯 합니다. 축구를 알지 못하고 잘 보지 않는 분들도 박지성이란 축구선수가 있다는 것은 알고 있습니다. 그정도로 박지성이라는 이름은 이젠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이름이기도 합니다.

당신은 박지성을 알고 있나요?

MBC스페셜에서는 그동안 인터뷰하기도 힘들고 사생활을 옅보기도 쉽지않았던 박지성 특집을 내보냈습니다. <당신은 박지성을 아는가>라는 제법 도발적인 제목처럼 아직도 피상적으로 알고 있는 시청자들에게 박지성이라는 인물이 어떻게 현재의 그가 될 수있었는지에 대해 한국과 영국을 오가며 관계자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야기를 펼쳐나갔습니다.

이미 월드컵을 넘어 아인트호벤을 거쳐 맨유까지 나아가며 박지성에 대한 다큐멘터리는 제법 있어왔습니다. 그리고 그가 어떻게 현재의 대단한 선수가 되었는지에 대해서도 나름 이야기되어왔었지요. 어렵게 들어간 명지대 에피소드는 솔직히 그간 언론에서 다루지 않았던 부분(뭐 아시는 분들은 아셨겠지만)이었습니다. 이미 축구부 정원이 찬 상황에서 꼭 뽑고 싶었던 감독의 노력에 의해 테니스부 정원을 빌려 입학하게 되었다는 사실은 가슴을 찡하게 해주었었지요.

전남에서 태어났지만 수원에서 자란 그가 수원 삼성 3지명 선수에도 들지 못할 정도의 처지. 그리고 자신이 중학교때부터 목표로 삼았던 고려대는 고사하고 그 어느 대학에서도 그를 받아주지 않는 상황에서 어렵게 들어간 대학교. 그리고 우연히 찾아온 올림픽 대표선수들과의 친선경기에서 보여준 놀라운 실력. 그로 인해 허정무의 눈에 띄어 대표팀에 발탁되는 과정들 모두 드라마틱하기 그지 없었습니다. 박지성이라는 선수가 없었다면 아마도 만화책의 주인공이야기라 해도 믿을 정도의 내용이지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언론과 일부 전문가들은 작은 키에 볼품없는 체격의 박지성 발탁을 탐탁하게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그런 편견은 올림픽을 넘어 2002 월드컵까지 이어졌었지요. 그간 대한민국이 아닌 교토 퍼플상가에 진출해 최고의 활약을 선보이며 '교토의 별'로 인정받은 그였지만, 유독 조국에서 박지성은 그저 초라한 외모의 그렇고 그런 선수였을 뿐이었습니다. 그래서 일본축구팬들이 이야기하는 "박지성을 키운건 일본"이었다는 말이 억울하지만 강하게 대응하지 못하는 이유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런 편견들은 대한민국의 병폐중 하나인 인맥, 학맥등이 부족한 그에게는 넘어서기 힘든 장벽이기도 했을 것입니다.

벽안의 히딩크가 월드컵 감독이 아니었더라면 지금의 박지성은 없었을 것이라 단언할 수있을 것입니다. 오직 실력만으로 팀을 구성한 히딩크에 의해 그 어떤 외압에도 굴하지 않고 대표팀 주전을 맡은 그는 월드컵에서 최고의 활약으로 히딩크가 감독으로 가게된 그의 고향 네덜란드 아인트호벤의 부름을 받기에 이르지요.
그런 스승의 호의와 기회에도 불구하고 부상으로 인해 험난한 외국 생활을 해야만 했던 박지성은 그 고난을 넘어서 자신의 실력으로 팬들의 야유를 환호로 바꿔놓았습니다. 결코 좌절하지 않고 자신이 평생 사랑했던 축구를 위해 포기하지 않았던 키작은 박지성의 승리였었습니다.

그리고 찾아온 세계 최고의 팀 맨유의 부름에 그의 스승인 히딩크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다시 도전한 박지성은 현재까지도 프리미어리그 맨유의 선수로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렇듯 그의 여정을 보면 참 쉽지않았음을 알 수있지요. 그 누구도 하지 못했던 전인미답의 경지를 밟아가는 선수들이 겪을 수밖에 없는 시련들은 매번 그의 발목을 잡게 되고, 외부의 편견과 부상등 축구선수로서 넘어서기 힘든 고난속에서 일궈낸 그의 성과는 놀라울 정도입니다.

박지성을 만든 뛰어난 혜안의 스승들

이 방송을 보면서 가장 두드러진 특징중 하나는 최고는 최고를 알아본다는 것이었습니다. 성공을 했기에 할 수있는 이야기이기도 하겠지만 누구도 그를 알아보지 못하고 폄하하던 상황에서도, 그가 현재까지 축구를 할 수있었던 것은 그를 알아봐준 스승들이 있었기 때문이었지요.

물론 그 근간에는 그의 근면성과 탁월함이 있었던건 당연한 것이겠지만 그런 그를 알아봐주는 스승이 없었다면 과연 현재의 박지성이 있을 수있었을까요? 전혀 어림없는 일이었을 것입니다. 아무리 실력이 뛰어나도 그런 실력을 알아봐주고 이끌어주는 스승이 없었다면 그는 꽃을 피우지 못한채 언제나 축구를 사랑하고 좋아하는 한 선수로 머물렀을지도 모를 일입니다.
어쩌면 현재의 그를 키워준건 80% 노력과 20%의 스승이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을 해보게 합니다. 혹은 95%의 노력과 5%의 스승덕이라고도 할 수있겠지만 운명과도 같았던 그의 스승들은 그를 더욱 화려하게 만들어주었으니 그의 실력만큼이나 그를 알아보고 키워준 스승의 능력은 대단한 것이기도 하지요. 그런 스승을 만날 수있었던 것도 박지성에게는 행운이었을 듯 합니다.

그라운드안에서 공만바라보고 폐가 터질듯이 뛰어다니는 박지성이지만 그라운드를 벗어나면 그저 조용하고 차분한 한 젊은이일 수밖에 없었습니다. 성인이되면서부터 시작된 그의 타향살이는 아마도 현역을 그만두는 시점까지 이어지겠지요. 그래도 그를 사랑하고 믿고 의지하는 친구들(에브라, 테베즈)있기에 그의 영국생활은 그리 외롭지는 않아보였습니다.

박지성을 비롯해 성공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다보면 떠오르는것은 노력하지 않는 자에게는 기회조차 오지 않는 다는 것이지요. 혹은 기회가 와도 노력하지 않는 이에게는 그 기회가 안보이는것처럼 기회란 노력한 이후에 찾아오는 선물과도 같은것임을 이번 MBC 스페셜을 통해 다시한번 깨닫게 됩니다.  

우린 박지성이 자신이 그라운드에서 최선을 다할 수있는 그날까지 계속해서 뛰어주기를 바라며 언제나 응원할 것입니다. 오늘 새벽에 있었던 FA컵 준결승에서 아쉽게 패해 결승에서 히딩크가 이끄는 첼시와 겨룰 수없게 되어 아쉽지만 박지성의 활약은 앞으로도 계속 되어질 것입니다.

아무도 보지 않는 곳에서 그가 흘린 눈물은 얼마나 많았을까요? 축구선수로선 너무 왜소하기만 했던 그가 중요한 순간 찾아온 편견과 좌절의 순간. 그 순간 누구에게도 보여줄 수없었던 그래서 홀로 몰래 흘려야만 했던 눈물들이 지금의 박지성을 있게 해주었을 듯 합니다. 그저 눈물만 흘리지않고 그 눈물이 땀으로 변해 실력으로 발전되어지도록 노력한 그는 많은 이들에게 귀감이 될 수있는 모든 것을 갖춘 선수임이 분명합니다.


- 아시아경제, 뉴스엔, 마이데일리 사진인용

유익하셨나요? 구독클릭 부탁합니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방송연예드라마스토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Trackback 1 Comment 4
  1. Park ji sung 2009.04.20 16:32 address edit & del reply

    도쿄 퍼플상가 가 아니구여 교토퍼플상가 입니다.

    • Favicon of https://dramastory2.tistory.com BlogIcon 자이미 자이미 2009.04.20 17:51 신고 address edit & del

      머릿속은 교토...글은 도쿄가 되어버렸습니다. 지적 감사합니다. 수정했습니다.^^;;

  2. rain 2009.04.20 23:42 address edit & del reply

    박지성과 비가 겹쳐지게 보이는군요.. 말도 통하지않는 이역만리... 자신의 힘으로 노력으로 성공을 쟁취했다는 점에서... 저런분들을 보면 나에대한실망이 몰려오곤 합니다.. 그 실망이 노력으로 바뀌어야겠죠? ^^;

    • Favicon of https://dramastory2.tistory.com BlogIcon 자이미 자이미 2009.04.21 08:40 신고 address edit & del

      그렇죠. 상대적인 박탈감이 이는것은 어쩔 수없는 현실인 듯 하던데요...저도 그 나이에 무엇을 했었나? 하는 생각도 들고 30대가 되면서 더더욱 자신의 현재에 대해 돌아보게되고 둘러보게 되는 상황들이 참 너저분한 느낌까지 들더군요.^^;;

      래인님 말씀처럼 한숨이 아니라 노력을 해야겠지요. 그들이 성공하기까지 얼마나 많은 눈물을 흘렸을까? 생각해보면 너무 쉽게 산건 아닌가 하는 반성도 하곤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