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5. 17. 07:08

MB도 못한 서민경제살리기 '무도 박명수'만큼만 해라!

이번주 무한도전은 '박명수의 기습공격' 특집이었습니다. 서민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경제 활성화를 위해 가장 필요한건 건전한 소비라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지만, 그런 건전한 소비 촉진을 위해 정책적인 방안이나 현실적인 대책이 거의 전무한 현 정권에 무한도전은 이렇게 하는 것이라며 즐거운 축제의 마당을 열어 제꼈습니다. 

서민경제살리는거 쉽죠~잉

전진의 부상으로 촬영날짜가 화요일로 바뀐 무도는 전진이 빠진 상황에서 아이디어 회의를 하다 박명수가 급제안한 서민경제살리기 프로젝트인 '박명수의 기습공격'이라는 굿 아이디어를 내놓습니다. 장사가 안되는 가게를 선택해 무조건 먹는다는 단순하면서도 명쾌한 이 아이디어는 바로 체택이 되어 마지노선을 통과하면 제작진이 비용을 부담하고 통과하지 못하면 박명수가 부담하는 조건으로 프로젝트는 실행되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박명수라는 명칭을 빼면 멤버들이 모두 돈을 모아 프로젝트를 진행하겠다고 하자 자신의 이름을 걸고 프로그램을 진행하고자 하는 명수옹은 돈보다는 이름을 택해 '박명수의 기습공격'이 시작되었습니다.

하루 매상이 20~50만원 사이의 삼겹살집과 치킨집이 오늘 공략대상으로 선정된 상황에서 그들은 현장을 확인하기위해 변장을 한 채 잠입을 시도합니다. 노홍철은 독특한 목소리만으로도 쉽게 노출이 되고 그렇게 우왕좌왕하며 진행된 그들의 사전조사는 마무리되고 뒤이어 대원들을 뽑는 과정이 진행되었습니다.

대장 박아더 장군은 군자금 마련을 위해 한 달전에 이미 잡혀있는 대학축제 행사장으로 향하고 남겨진 멤버들은 가까운 학교의 유도부와 축구부 급섭외를 시도하고 성공합니다. 조를 나눠 직접 그들을 만나러 향한 그들은 식욕을 촉진하기 위한 운동을 시키고 함께 유도를 하며 어린 선수들과 한 몸이 된 그들은 본격적인 먹기전쟁에 투입되었습니다.

유도부원들의 1시간동안 50인분 닭먹기는 손쉽게 성공했습니다. 목표를 채우면 야간 훈련은 없다는 감독의 말한마디에 느려지던 페이스는 급오버하게되고 닭을 넘어 삼겹살까지 먹겠다고 나서는 아이들의 모습에서 많은 웃음을 자아내게 만들었습니다.

그렇게 첫 번째 성공은 두번째 도전에 많은 기대를 가지게 만들었지요. 축구부원들과 함께 한 삼겹살집에선 250인분 200만원 매출을 올리는게 목표였습니다. 함께 참여한 잘먹는 연예인들과 함께 시작한 그들의 삼겹살 먹기는 중간에 긴급 투입된 2PM의 축하공연까지 이어지며 행복한 시간들로 이어졌습니다.

그러나 먹는것도 고역이 될 수있음을 보여준 그들은 202인분이라는 어마어마한 분량을 먹어치우기는 했지만 목표인 200만원을 넘어서지 못해 박명수가 계산을 하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자신이 돈을 지불해서 아쉬운게 아니라 고정 프로그램으로서의 가능성이 낮아졌다는 것에 아쉬움을 토로하는 박사장은 그렇게 또다시 기부천사의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MB정권도 하지 못하는 서민경제 무도가 이야기하다

MB정권은 경제를 살리겠다고는 하지만 살릴 수있는 여력도 없어 보이는 것이 사실이고 현실이기도 합니다. 아니 그들이 살리고 싶었던 경제는 가진자들의 경제이니 그건 어느정도 성공을 거둬가고 있다해도 좋을 듯 합니다.

정작 수많은 서민들은 하루 하루 생계를 고민해야하는 상황에서도 가진자들을 더욱 배불리게 하는 정책에만 혈안이 되어있는 그들에게 '무도'는 서민경제 살리는 것은 이렇게 하는 거야라며 한수 가르쳐 주었습니다.

어설픈 미사어구를 들먹일 필요없이, 카메라앞에서 자신의 목도리 건내줄 필요없이, 서민들 손을 잡으며 울먹이는 연출없이 진정 서민들이 필요로 하는 소비촉진에 힘을 쏟는다면 경제는 자연스럽게 순환되어질 것입니다.
그 방법을 무한도전은 그들만의 방식으로 재미있지만 유익하게 풀어냈습니다. 우리가 함께 도우면 무엇이든 할 수있음을 그들은 이야기하고 있었지요. 그저 수십억가진 자들 세금 줄이기에 혈안이 되어있는 부자당의 얼치기 정책을 버리고 서민들을 위한, 진정 서민들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있는 실질적인 정책을 제시하고 진행하라는 따끔한 충고로 그들은 받아들여야만 할 것입니다.

단적으로 대기업들이 세계화 전략을 통한 세확장에 힘을 쏟지는 못할망정, 동네 구멍가게마저도 자신들의 손아귀에 넣으려는 포악한 심성만 보이는 국내 재벌들의 돈벌레보다도 못한 저급한 돈벌이에 서민들은 죽음으로 내몰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서민들의 생활 터전을 지켜주겠다는 그 어떤 의지도 보이고 있지 않습니다.

서민들과 소규모 자영업자들이 자신들의 꿈과 희망을 엮어내고 힘차게 살아갈 수있는 제안과 방법들을 모색해도 모자랄 상황에서 그런 그들의 모든 것들을 빼앗으려는 재벌들의 손들어주기에만 급급한 MB정권에 무엇을 바랄 수있을까요?

차라리 무도인들을 국회로 보내는 것이 서민들을 위해 더욱 유익한 일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최소한 그들은 자신들이 존재하는 이유에 대해서만큼은 명확하게 알고 있으니 말입니다. 국민들위에 군림하려고만 하는 권력자들에게 이번 무도는 뜨끔하게 다가오지 않았을까요? 물론 시청을 했다면이라는 전제가 깔리는 것이겠지만 그들은 그 시간에 술자리에서 희희낙락거리지나 않았을까요. 수백만원짜리 술자리에서 대한민국 경제를 생각한다며 말입니다. 

거창한 그 무엇이 아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실체가 있는 그 무엇이 필요한 상황임을 왜 그들은 알지 못하는 것일까요? 경제 개그맨 박명수도 할 수있는 서민경제살리기를 그렇게 똑똑하고, 대단하다고 자부하는 그들은 왜 하지 못하는 것일까요? 아니면 자신들의 욕심에 눈이 멀어 의도적으로 외면하고 있는 것인가요?

이번 주 무도는 지난주에도 현정권의 난맥상으로 비꼬는 방식으로 표현했듯 경제살리기는 서민들이 행복함을 느낄 수있는 현실적인 대안이 나와야함을 무도스럽게 표현해주었습니다. 빅재미속의 웃음과 그 안에 담겨져 있는 진정성은 많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내었다고 봅니다. 무도도 할 수있는 서민경제살리기 이젠 정부가 시작해보시죠!


- 한국재경신문, 아시아경제 사진인용

유익하셨나요? 구독클릭 부탁합니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방송연예드라마스토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4
  1. Favicon of https://slimer.tistory.com BlogIcon Slimer 2009.05.17 16:5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저도 서민경제에 도움이 되고자 열심히 버는 족족 술마시고 있다죠...ㅜㅜ

    • Favicon of https://dramastory2.tistory.com BlogIcon 자이미 자이미 2009.05.18 07:23 신고 address edit & del

      저와 비슷한 소비를 하시는군요^^;;

      이번 한 주도 즐겁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2. Favicon of https://kini.kr BlogIcon kini 2009.05.17 18:1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이 정도 차원에서 서민 경제 살리기는 정부도 하고 있죠... 언뜻 생각해도 공무원들도 구내식당 대신 인근 식당에서 점심 먹도록 하고 있고, 정부 기관이 이전하면 망하는 식당이 한 두 개가 아니죠.

    글에서 쓰신 대로 현실적으로 어려운 측면이 있어서 티가 안 날 뿐 -_-;

    • Favicon of https://dramastory2.tistory.com BlogIcon 자이미 자이미 2009.05.18 07:27 신고 address edit & del

      공무원들 소비와 관공서주변의 상권은 특별하지는 않지요. 언제나 그래왔고 그것이 현정부의 정책이라 말할 수도 없는 것이겠지요.

      보이지않는 정책이란 의미가 없다고 봅니다. 서민들이 체감할 수없는 서민들을 위한 정책이란 있어서도 안되겠지요.

      이번 한 주도 즐겁게 보내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