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3. 17. 11:35

차태현 김준호 내기 도박 논란 정준영 나비효과가 불러온 1박2일 저주

KBS2 TV <1박2일>이 폐지 위기에 몰리게 되었다. 정준영 사태로 인해 제작 중단까지 선언하며, 그가 출연한 지난 방송에 대해 VOD 서비스도 하지 않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사건 초기 이미 찍은 정준영 분량은 삭제한 후 2회 분 방송을 내보내겠다고 밝혔다는 사실을 생각해보면 강경 입장이 어느 정도 수준인지 알 수 있게 한다.


차태현과 김준호가 논란이 되고 있다. 다른 곳도 아닌 KBS 뉴스9에서 이들이 내기 골프를 즐겼다는 보도를 했다. 자사 대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있는 출연자들에 대한 단독 보도는 조금은 기이하게 다가온다. 그건 자사 보호가 철저해왔다는 의미이기도 할 것이다.


정준영 사태는 더는 이 세상에 존재해서는 안 되는 범죄다. 그런 점에서 정준영에 대한 강력한 처벌은 너무 당연하다. 기준이 될 수밖에 없는 디지털 성범죄 사건이라는 점에서 정준영 사건은 중요할 수밖에 없다. 반복적이고 습관적으로 여성을 성도구로 밖에 보지 않는 일부의 시각 자체도 뿌리를 뽑을 계기가 되어야 할 사건이다.


정준영에 이어 차태현과 김준호 역시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되며 <1박2일> 자체가 폐지 될 것이라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공영방송에 출연하고 있는 연예인들이 연이어 추문을 던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존속해야 할 그 어떤 명분이나 이유도 존재하지 않는다. 그런 점에서 KBS는 <1박2일>을 폐지할 가능성이 높다.


차태현과 김준호의 내기 골프는 해외가 아닌 국내에서 벌어졌다고 소속사는 밝혔다. 지인들과 골프에서 내기 골프 금액을 걸기는 했지만, 실제 가져오는 일은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말 그대로 재미를 극대화하기 위해 실제 돈은 오갔지만 게임이 끝나면 돌려줬다는 주장이다.


주장은 그저 주장일 뿐이다. 차태현이 그동안 보여준 행동들을 보면 그가 범죄를 저질렀다고 보기 어렵다. 그저 도덕적 해이가 만연한 상황에서 일상적으로 그런 행동을 했을 가능성도 높다. 차태현 측에서 이야기를 하듯, 그저 장난으로 주고 받고 돌려준 수준이라는 말을 믿고 싶다.


문제는 이런 행동들이 한 두번이 아니었다는 것이다. KBS 뉴스9에서는 이들은 상습적으로 내기 도박을 했다고 보도했다. 카톡에 등장한 내용들을 보면 한 차례 장난으로 한 것이 아니라 반복적으로 이런 행동들을 해왔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다. 더 나아가 이들의 행동은 도박 혐의로 처벌 받을 수 있다는 정리까지 했다.


KBS 뉴스9의 보도 핵심은 <1박2일> 멤버들의 도덕적 해이가 극심했다는 의미다. 2016년 벌어진 사건이라는 점에서 이후 어떤 행동들을 했는지 알 수는 없다. 더욱 담당 피디까지 함께 하는 단톡방에서 아무렇지도 않게 이런 내기 도박을 자랑했다. 정준영은 성희롱적인 발언들을 그 안에서도 쏟아냈었다고 한다. 


한두 명이 아니라 전반적으로 이들이 좀 극단적 표현이지만 반사회적 인물처럼 행동했다는 주장이다. 사회적 용납할 수 없는 행동들을 아무런 생각 없이 저질렀다면 문제가 크다. 스스로 도박 행위가 처벌을 받을 수도 있다는 인식을 했다는 점을 알면서도 반복했다면 그것도 문제다.


김준호는 2009년 해외 원정도박 혐의로 방송에서 퇴출 되었다 복귀했다. 복귀 당시에도 대중들은 범죄자의 방송 복귀에 대해 불편함을 토로했다. 여전히 김준호는 당시 도박의 시선을 벗어내지 못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대중들은 모르게 일상적인 도박을 했다면 이는 심각한 수준의 범죄로 인식될 수밖에 없다.


KBS는 당장 김준호가 출연하는 <개그콘서트>에서 그의 분량을 통편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차태현은 스스로 출연하는 모든 방송에서 하차한 후 자숙의 시간을 가지겠다고 밝혔다. 김준호는 아직 입장을 내지 않고 있지만 방송 활동이 쉽지 않은 것은 사실이다.


정준영 논란으로 인해 차태현과 김준호가 억울하게 피해를 입고 있다고 주장하는 이들도 있다. 소급 적용해 이들 역시 정준영이나 마찬가지로 패륜 집단이라는 인식을 심어주고 있다는 불만도 존재한다. 그런 우려를 할 수도 있다. 하지만 대법원 판례에 따르면 상습적이고 금액이 클 경우 내기 골프도 도박죄로 처벌 될 수 있다고 나와 있다.


최소한 차태현과 김준호의 카톡 내용을 보면 한 번은 아니다. 반복적으로 수백 만원이 오가는 내기 골프를 쳤다. 돈을 돌려줬다 주장하지만 그건 그저 주장일 뿐이다. 도박 행위 자체가 사라질 수 없다는 의미다. 2시간 만에 돈벼락을 맞았다고 자랑하고, 225만원, 김준호 260만 원 땄다는 식의 내용은 그들이 얼마나 내기 골프에 심취해 있었는지 알게 한다.


당시 단톡방에는 담당 피디도 함께 있었지만, 이런 행위에 대해 그 어떤 언급도 하지 않았다는 것도 지적하고 있다. 현재 해당 피디는 퇴사한 상황이다. 이 문제를 심각하게 바라보는 이유는 그들 사이에 성희롱 발언과 내기 도박과 같은 행위들을 큰 의미로 두지 않았다는 것이다.


범죄가 될 수밖에 없는 행동들을 아무렇지도 않게 즐기는 집단. 그리고 이런 행동들을 누구 하나 지적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비난을 피하기 어렵다. 다수가 내기 도박을 하니 도박이 아니라는 해괴한 논리로 그들을 감쌀 이유도 없다. 경찰 조사까지 이어질지 알 수는 없다.


분명한 사실은 해외 원정도박으로 퇴출까지 되었던 자가 다시 아무렇지도 않게 내기 도박을 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그만큼 그들 사이 도덕 감수성은 존재하지 않았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이런 상황에서 <1박2일>이 방송 된다는 것은 꿈도 꿀 수 없다. 폐지를 주장하는 여론은 더욱 거셀 수밖에 없다. 이를 무시할 수도 없는 공영방송의 선택은 하나다.


              [해당 사진들은 모두 본문 이해를 위한 용도로 사용되며 모든 권리는 각 방송사에 있음을 밝힙니다]

반응형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