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4. 30. 09:30

스트레이트-KT 채용비리 강원랜드 수사의 판박이 된다

KT 채용비리는 수면 위로 올라왔지만 과연 제대로 수사가 될 수 있을까? 많은 이들은 우려의 눈빛으로 바라볼 수밖에 없다. 강원랜드에서 경악스러운 채용비리가 이어졌지만, 국회의원들은 제대로 된 처벌도 받지 않은 채 시간만 흐르고 있다. KT 채용비리 역시 동일한 흐름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문제다.

 

권력을 가진 자들은 자신들이 원하는 자리에 채용이 가능하도록 하고 있다. 거의 대부분의 분야에서 이어지고 있는 폐단이다. 이를 바로잡기 위해 노력하지만 쉽지 않다. 강원랜드 합격자의 90% 이상이 채용 비리로 합격한 것이 드러나며 모두가 경악했다.

스트레이트 KT 채용비리 

채용 비리에 대해 분노하며 대중 앞에 섰던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의 딸이 KT에 부정 채용되었다는 주장이 나왔다. 처음에는 소설이라며 반박했지만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채용 비리는 사실로 드러나고 있다. 검찰 소환도 임박한 상황이다. 어렵게 취재진이 김 의원을 만나 채용 비리에 대해 물었지만 말을 아꼈다.

 

사실이 아니라 주장하던 초반의 모습과 달리, 자신이 직접 요구하지 않았다는 말로 전선을 바꾸는 것은 그만한 이유가 있기 때문이다. 취재진 앞에서 말을 아끼는 것 역시 스스로 검찰 소환에 대비하고 있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물론 여전히 채용 비리와 관련해 자신은 아무런 요구도 하지 않았다는 것이 김 의원의 주장이다.

 

KT의 채용 비리는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회장 비서실 40%, 대외협력부서 30%, 노조위원장 20%, 사업부서 10% 등 KT에서는 채용 비리를 서로 나눠서 하고 있다는 내부 주장까지 나온 상황이다. 이 정도면 KT를 자신들의 안위를 위한 곳으로 여기고 있다는 확신이 든다.

 

국회의원들이 채용 비리에 연루되는 것은 이상하지 않다. 이해관계가 얽히고 설킨 그들에게 로비는 이어지고 이를 빌미로 채용을 요구하는 상황들은 강원랜드 비리에서도 적나라하게 드러났기 때문이다. 채용 비리에 연루된 KT 이석채 전 회장에 대한 구속 여부는 30일 결정된다.

 

KT 자회사 노조위원장 출신으로 국회까지 입석한 김성태 의원. 자신의 딸이 KT에 정식 입사하게 된 해 그는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이었다. 그리고 증거 영상도 남겨져 있듯, 이석채 당시 KT 회장의 증인 출석을 극구 말린 이가 바로 김 의원이다. 스스로는 오비이락이라 주장할 수는 있다.

 

손기정 기념재단 마라톤 행사에 KT 직원들이 대거 동원된 것 역시 김 의원이 그 재단에 깊숙하게 연루되었기 때문이라는 주장이다. 이례적으로 KT 직원들을 참여시키도록 상사들이 독려한 사실도 드러났다는 점에서 한심할 정도다. KT가 국회의원들의 요구를 들어주는 이유 역시 명확하다. 자신들의 비리를 감추기 위한 수단이다.

 

정영태 전 동반성장위 사무총장은 딸을 부정 채용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취재진을 따돌리기 위해 도주를 하는 모습이나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외치기만 할 뿐 채용 비리에 대해서는 그 어떤 발언도 하지 않았다. 성시철 전 한국공항공사 사장 역시 지인의 자식을 채용해달라고 요구했다고 밝혀졌다.

 

김 의원만이 아니라 김희정, 김영선 전 의원들 역시 채용 비리에 연루되었다는 주장들이 나오고 있다. KT 전 노조위원장은 2명을 합격시켰다. 모든 과정에서 탈락한 자들이 합격한 것은 명확하게 채용 비리가 이어지고 있다는 확실한 증거다. 홍문종 자한당 의원의 측근 3인도 특별 자문으로 채용된 사실이 드러났다. 정치권과의 로비 창구로 사용하기 위함이다.

 

황창규 현 KT 회장 역시 채용 비리에서 자유롭지 않다. 어느 날 갑자기 채용 비리 관행이 사라질 수는 없다. 단호하게 처벌을 하고 다시는 범죄가 벌어지지 못하도록 기준을 세우지 않는한 사라질 수 없기 때문이다. 강원랜드 채용 비리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외압이 있었다면 안미현 검사는 직접 폭로하기까지 했다.

스트레이트 KT 채용 비리

외압 논란을 직접 폭로했지만, 결과적으로 사법기관은 정당한 행위라며 외압은 없었다는 판결을 내렸다. 정치인 등 유력 인사들이 수사에 개입한 사실을 정당하다고 판결하는 사법부가 과연 KT 채용 비리를 제대로 수사할 수 있을까? 많은 이들은 부정적이다. 

 

정치와 기업 사이의 이 잘못된 고리를 끊어내야 한다. 공동체를 파괴하는 극악한 범죄가 바로 채용 비리다. 열심히 노력해 취직이 되기 위해 노력한 수많은 이들은 자신이 왜 탈락해야 했는지도 모르고 탈락자가 되어야 했다. 강원랜드 채용 비리로 인해 사망한 이도 나왔지만 여전히 사법부는 권력을 가진 자들에게만 관대하다.

 

이런 상황에서 채용 비리가 근절되기는 요원할 뿐이다. 공수처 설치는 그래서 절실하다 고위공직자들의 비리를 제대로 대처할 존재들의 유무 차이는 크기 때문이다. 국회의원 비리까지 포함된 공수처를 극구 막는 한심한 자들은 그렇게 자신들에게 유리한 구도를 깨트리고 싶어 하지 않아 할 뿐이다. 공정한 사회를 위해서는 그 어떤 성역도 있어서는 안 된다. 

반응형
Trackback 0 Comment 1
  1. Favicon of https://ramideunioni.tistory.com BlogIcon 라드온 2019.04.30 17:2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취업준비하는 서민들의 자식들과 그 부모들은 가슴이 찢어집니다.
    행복한 저녁시간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