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5. 10. 11:01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짜장과 치킨의 조합 절대무적이다

이연복 셰프를 앞세운 <현지에서 먹힐까-미국편>도 화제다. 앞선 중국편도 흥미로운 시도들이었다. 중국에서 넘어왔지만 완전히 변형되어 새롭게 한국 음식으로 재탄생한 짜장면의 인기는 놀라울 정도였다. 만고불변의 맛으로 불러도 좋을 정도로 호불호가 거의 없던 짜장면은 미국에서도 차이가 없었다.

 

<현지에서 먹힐까-미국편>은 시작도 하기 전에 정준영 논란으로 시끄러웠다. 정준영이 참여해 촬영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LA편을 함께 찍고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는 동안 정준영은 귀국해 구속되었다. 이로 인해 촬영한 모든 것을 드러내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우려도 있었다.

현지에서 먹힐까-미국편

결과적으로 정준영으로 인해 모두 드러내고 LA 다음만 방송했다면 참 아쉬웠을 듯하다. 그만큼 흥미로운 요소와 재미가 많았기 때문이다. 그리고 시청자들이 모두 신기해하는 것은 정준영의 머리털 하나도 보이지 않았다는 점이다. CG와 편집을 통해 완전히 드러낸 능력에 대해 찬사가 나올 정도였다.

 

정준영으로 인해 편집이 많아지며 분량이 줄어든 것은 어쩔 수 없는 선택이다. 충분히 2회 분으로 나갈 수도 있어 보이는 내용들도 1회로 축약되고, 장사가 끝난 이후의 이야기들도 대거 사라진 것을 보면 아쉬움은 있다. 하지만 분명한 사실은 미국 편도 흥미롭다는 점이다.

 

짜장은 만고불변의 법칙처럼 중국에 이어 미국에서도 먹혔다. 달콤함의 매력에 빠지면 쉽게 빠져나오기 어렵기 때문이다. 검은 음식에 대한 부정적인 의견을 가지고 있는 이들도 있을 수는 있지만, 맛을 보면 빠져들 수밖에 없는 것이 바로 짜장면이라는 것은 명확하다.

 

중국에서는 제대로 먹히지 않았던 짬뽕 역시 큰 인기였다. 매운 것을 잘 못먹는 그들을 위한 맞춤 요리의 탓도 있었다. 그리고 LA에서 며칠 동안 이어진 비로 인해 날씨가 추워진 탓에 짬뽕의 인기도 높았다. 한 번 맛을 보면 외면하기 어려운 한국식 매운맛에 중독될 수밖에 없으니 말이다.

 

프라이드치킨의 원조는 미국이다. 흑인 노예가 먹을 것이 없어 닭을 튀겨 뼈째 먹었던 것에서 유례 된 '소울 푸드'가 바로 프라이드치킨이다. 이런 흑인의 애환이 쌓인 음식을 백인이 히트를 쳐 전 세계에 알리는 계기가 되었다는 사실이 흥미롭다. 우리는 미군 부대를 통해 알려진 프라이드치킨은 철저하게 현지화되며 이제는 코리안 치킨이 원조를 넘어설 정도다.

 

한국 치킨의 대표주자는 양념치킨이다. 명확하게 구분되는 이 양념치킨의 매력은 한 번 먹어보면 절대 잊을 수 없다는 점이다. 국내에 여행을 온 외국인들이 고국으로 돌아가며 사들고 가는 것들 중 하나가 양념치킨 양념이라는 사실도 흥미롭다. 도저히 흉내내기 어려운 한국식 양념의 맛에 빠져든 외국인들은 너무 쉽게 접할 수 있다.

 

미국 현지에서도 한국식 치킨의 위력은 쎘다. 너무 추운 날씨에 많은 이들이 올 수는 없었지만, 먹는 이들에게 양념치킨과 간장치킨은 잊을 수 없는 음식이었을 듯하다. 달콤과 짭짜름한 맛에 '치킨무'와 '한국식 요구르트'까지 가세하면 천하무적이 될 수밖에 없으니 말이다.

 

음식만이 아니라 이를 소비하는 문화도 이제는 화제다. 유튜브를 통해 '먹방'이 화제가 되었다. 그렇게 시작된 '먹방'의 인기는 외국인들로 퍼져나가 그들에게도 '먹방'은 이제 대세가 되었다. 용어 역시 '먹방'이라고 불리고 형식도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방식을 그대로 따라 한다. 이 역시 하나의 사회적 현상이고 문화라는 점에서 흥미롭다.

 

한국인들의 접근을 막고 외국인들에게만 판매했다며 비난하는 이들이 있기는 하다. 외국인들의 먹는 모습을 보고 만족하는 '국뽕 방송'이라는 비아냥도 있다. 하지만 제목 자체가 <현지에서 먹힐까>다. 현지인들에게 우리가 익숙하게 먹는 음식이 먹힐 수 있을지 도전하는 방송에서 한국인 손님을 배제하고 현지인들이 먹는 모습을 보는 것은 당연할 뿐이다.

 

핫도그의 나라에 한국식 핫도그가 먹힐까? 그 의문은 이제 다음 방송에서 풀린다. 우리에게는 너무 익숙한 핫도그는 미국에는 존재하지 않는다. 하지만 이 역시 묘한 매력으로 한 번 먹으면 빠져 나오기 어려운 마력이라는 점에서 미국인들의 한국식 핫도그에 대한 반응도 궁금해진다. 이연복이라는 절대 강자와 의외로 잘 어울리는 허경환, 에릭, 존박 조합도 재미있다.

 

우리에게는 익숙한 것들이 다른 문화권의 사람들에게는 어떻게 받아들여질지 탐구해 보는 것은 흥미로운 일이다. 이는 인류학적인 접근법도 사회학적 접근법도 가능하다. 먹는 것으로 도전을 해보지만 다양한 포맷으로 확장 가능성도 있다는 점에서 <현지에서 먹힐까>는 흥미로운 콘텐츠가 아닐 수 없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