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4 10:39

한서희가 아니라 YG와 경찰의 유착이 핵심이다

YG 아이콘 리더인 비아이가 마약을 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건이 알려지자마자 비아이는 사과문과 함께 팀을 탈퇴했다. 기다렸다는 듯이 YG는 비아이와 전속계약 해지를 발표했다. 기본적으로 이제 비아이 사건은 YG와 상관없다는 선긋기가 완료되었다.

 

승리와 버닝썬 사태가 불거지자 YG가 취한 방식이 이번에도 작동되었다. 아무런 논란이 없는 기획사라면 당연한 조처로 여겨질 수도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YG라는 상황이 달라진다. 대중들에게 YG는 비아냥거리는 별명이 존재한다. "YG=약국'이라는 조롱이 일상이 되어버릴 정도로 마약 사건이 빈번하게 반복되고 있다.

버닝썬 사건에서도 YG가 개입되었다는 주장들은 지금까지도 이어지고 있다. 물론 YG 측에서는 사실무근이라 주장하고 있지만 이를 믿는 이들은 그리 많지 않다. 이런 상황에 아이콘의 비아이가 마약을 했다는 폭로가 나오며 논란은 더욱 커지고 있는 중이다.

 

공익제보를 통해 권익위에 비아이 마약 사건이 제출되었다. 하지만 그 핵심은 비아이가 마약을 해왔다는 점이 아니다. YG와 경찰의 유착 관계에 대한 폭로다. '버닝썬' 사건의 핵심도 경찰과 유착 논란이다. 물론 경찰은 자체 조사를 통해 클럽과 경찰의 유착은 없다고 수사 발표를 했다. 

 

비아이 사건이 터진 후 곧바로 따라온 것은 제보자가 '한서희'라는 것이다. 이름을 밝히지 않은 공익제보였다. 본인이나 대신한 변호사가 전혀 언급하지 않은 상황이었지만, 언론은 모두 '한서희'가 비아이와 카톡을 나눈 상대라고 보도를 하기 시작했다.

 

'한서희' 보도가 나오자마자 실검 1위를 한 그녀의 이름은 오늘까지도 이어지고 있다. 사건은 사건으로 덮는다라는 방식을 이번에도 적용되었다. 비아이는 사라지고 포털사이트의 인기 검색어에는 한서희만 남았다. 하루도 지나지 않아 논점을 비아이에서 한서희로 바꾼 것이다.

 

공익제보자를 누가 언론에 밝힌 것일까? 의심은 들지만 쉽게 말하기는 그렇다. 분명한 사실은 누군가 악의적으로 한서희라는 인물을 강제 공개했다. 악랄한 방식이다. 익명을 요구한 공익제보는 결국 '정준영 일당' 사건을 세상에 알렸다. 공익제보자가 없었다면 이 사건 역시 묻혔을 것이다.

 

비아이 사건에 한서희가 강제로 소환된 것은 악의적이다. 한서희가 대중적으로 호감보다는 비호감 지수가 더 높다. 이를 악용하려는 의도가 보이는 이유다. 의도적으로 한서희가 제보자라는 사실을 알린 이가 존재한다. 비아이와 카톡을 한 상대가 한서희라는 사실을 아는 이라는 의미다. 

 

비아이를 통해 YG로 번지는 논란을 막겠다고 한서희를 급하게 여론화했다는 점에서 끔찍하다. 이 방식은 우리가 익숙하게 그동안 봐왔던 행태다. 정치적인 혹은 재벌가의 비리가 알려지면 꼭 연예인들의 사생활이 논란이 되고는 했다. 우연이라고 보기에는 반복적으로 이어지는 이런 행태는 하나의 방식임을 이제는 알고 있다. 

 

먹잇감으로 던진 '한서희'는 앞서 방식을 그대로 적용한 형식이다. 이는 결과적으로 숨기는 자가 범인이라는 확증을 하게 만든다. 강제로 이름이 공개된 후 한서희 역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번 사건의 핵심은 자신이 아니라고 밝혔다. 비록 자신이 비호감이지만 이번 사건의 핵심은 바로 비아이의 마약을 막은 YG 양현석 대표의 개입이라고 주장했다.

 

한서희가 밝혔듯 이번 사건의 핵심은 YG와 경찰의 유착이다. 문제의 카톡 내용은 경찰 진술서에 그대로 준비되어 있었다. 한서희의 폰에도 사라진 카톡 내용은 수사 기록으로 남겨져 있었다는 것이다. 공익제보를 접수하고 제출하는 과정에서 실제 수사 기록 확인을 통해 알게 된 사실이다.

비아이가 마약을 했고, 구매도 했다는 사실을 경찰과 검찰이 알고 있었다는 의미다. 그럼에도 이 사건은 비아이에 대한 조사는 하지도 않고 마무리 되었다. 이 과정에서 한서희는 YG 양현석 대표에게 불려 갔고 협박과 회유를 받았다는 주장도 했다. 변호사를 선임해주고 그 비용까지 대신해주었다는 한서희 주장은 조사해보면 다 나온다. 

 

묘한 기시감이 든다. 이런 상황들은 '버닝썬' 사건에서도 그대로 노출된 과정이기 때문이다. 거대 클럽과 경찰의 유착 의혹은 수없이 쏟아졌지만, 경찰 셀프 조사에는 아무런 연루 관계가 없다는 결과 발표만 있었다. 기이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수많은 목격자들과 증언들이 쏟아져도 경찰은 아무런 잘못이 없다는 결론만 나온다.

 

정준영 사건에서도 수사 담당 경찰이 결정적 증거인 휴대폰을 은폐했다. 함께 범죄를 저지른 정준영 변호사가 문제의 휴대폰을 3년 동안 보관하고, 이후 소속사로 넘겼다고 한다. 경찰이 사건을 주도적으로 은폐 조작했다. 하지만 문제의 경찰은 아무런 금전적 거래가 없었다는 것이 조사 결과다. 기괴하다.

 

사건은 명료하다. 그리고 다시 증언자가 나왔고, 증거도 존재한다. 직접 당사자가 되는 YG와 경찰이 이제는 이와 관련해 답을 내야 할 때이다. 대한민국 대중음악을 주도하던 YG 엔터테인먼트는 최악의 상황에 처하게 되었다. 어쩌면 회복 불능에 빠질 수도 있을 정도로 큰 사건이다. 이제 모든 것은 사법기관에 달렸다. 진실은 감출 것인가 밝힐 것인가 말이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