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9. 23. 14:33

캠핑 클럽- 핑클다운 완전체 핑클의 스페셜 스테이지

드디어 핑클 완전체와 팬들이 만났다. 거대한 무대가 아닌 소박해 보이는 작은 무대이지만 정말 자신들을 지지하고 응원해주고 있는 팬들과 함께 하는 시간이라는 점에서 더욱 특별했을 것으로 보인다. 데뷔한 지 21년. 해체한 지는 14년이 지났다.

 

무한도전으로 인해 과거 아이돌들이 속속 복귀를 하는 와중에 많은 이들은 '핑클'을 소환하기 위해 노력했다. 하지만 많은 팬들의 요구와 달리, 핑클 멤버들만은 뭉치지 않았다. 누구라도 무대에 오르기 위해 노력하는 상황에서도 그들은 그 흐름에 동참하지 않았다.

핑클 완전체가 함께 모이는 경우도 없었다. 이효리만 빠진 모두가 모인 적들은 존재하지만, 완벽한 4명이 함께 모인 것은 데뷔 20주년인 작년 이효리가 사는 제주를 찾은 것이 처음이었다. 핑클 완전체가 처음으로 전부 모인 현장의 사진 한 장이 전부였다.

 

팬들의 욕구는 더욱 높아질 수밖에 없었다. 옥주현을 제외하고는 모두 결혼을 한 현실에서 이진은 뉴욕에 거주 중이다. 물리적으로 함께 만나 활동하는 것이 쉽지 않다는 의미다. 그런 그들이 함께 모였다. <캠핑클럽>은 14년 만에 완전체 핑클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는 계기가 되었다.

 

국내에 이렇게 아름다운 장소들이 있었나 하는 의문이 들 정도로 매력적인 관광지를 필클 멤버가 직접 캠핑카를 몰고 여행을 하는 그 모든 과정이 영상으로 담겼다. 대단하지 않은 그래서 너무 특별한 그들의 여행기는 핑클 팬들만이 아닌 모두를 위한 힐링 시간들이었다. 

 

그렇게 떠난 그들의 여행은 지난 14년 동안 채우지 못한 정을 나누는데 집중했다. 어린 나이에 함께 해왔던 그들은 14년 동안 직접 만나지 않았다고 달라질 수준은 아니었다. 아무리 오랜 시간이 흘러도 핑클은 그저 핑클일 뿐이었다. 어린 나이에 감정을 앞세워 티격 되기도 했다.

 

나이가 들며 이제는 서로를 이해할 수 있는 마음도 넓어졌다. 대단한 변화보다는 서로를 이해할 수 있는 나이테가 넓어졌다는 의미일 것이다. 서로를 이해해주는 폭이 넓어지니 굳이 싸울일도 없어진다. 그렇게 서로를 챙기며 과거를 회상하고 또 함께 하려 노력하는 그들의 모습을 보며 완전체 활동에 대한 기대치를 더욱 높여주었다. 

 

과연 우린 '핑클'이라는 이름으로 무대에 설 수 있을까? 하는 의문과 결심을 하는 시간들이었다. 여행을 마치고 그들은 대단한 가치나 의미 부여를 하지 않고, 자신들을 응원해주는 팬들을 위한 자리를 함께 하기로 했다. 그렇게 핑클로 돌아가 안무를 연습하는 그들은 쉽지 않은 도전을 시작했다.

 

해체된 지 무려 14년 만에 과거 안무를 다시 익히고, 무대에 서서 노래를 하는 것이 쉬울 수는 없다. 그렇게 노력한 결과를 팬들과 함께 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그들은 행복한 일이었다. 핑클은 핑클이었다. 대단한 무대가 아닌 소박하게 자신들을 사랑해주는 팬들 100명을 캠핑장으로 초대했다. 

 

<캠핑클럽>과 마찬가지로 캠핑장에서 팬들과 함께 그 감정을 공유하는 것은 좋은 선택이었다. 팬들과 함께 하는 체육대회도 가지고, 14년 만에 팬들과 만나는 자리를 위해 옥주현은 직접 150인분의 '김치볶음밥'을 6시간 동안 직접 만들기도 했다. 

 

과거 유행했던 '핑클빵'까지 준비된 캠핑장은 오직 핑클과 팬들을 위한 공간이었다. 비도 막을 수 없었던 그 아름다운 시간의 백미는 14년 만에 무대에 선 핑클이었다. 대단한 공간이 아니지만, 핑클 완전체가 함께 무대에 선다는 것만으로도 두근거리는 시간이었다.

핑클도 울고, 팬들도 우는 그 특별한 시간은 서로를 위한 선물이었다. 그리고 그런 소중한 팬들을 위해 멤버들이 직접 가사를 쓴 신곡 '남아있는 노래처럼'을 처음 선보이는 장면도 아름다웠다. 오직 팬들을 위해 14년 만에 준비한 신곡은 그 모든 감정들이 담겨져 있었다. 

 

올림픽 경기장 같은 곳에서 엄청난 규모의 공연을 하는 것도 의미가 있을 것이다. 하지만 그런 외적인 보여주기가 아니라, 소소하지만 진심을 담아 팬들과 함께 어울리는 핑클의 모습은 너무 보기 좋았다. 어설픈 욕심부리지 않고, 있는 그대로 어울리는 이들의 모습은 보기 좋았다. 

 

"여전히 남의 글들을 훔쳐 블로그를 채우며 죄의식이라고 전혀 존재하지 않는 한심한 네이버 블로그 '힘내라 맑은물'의 행태는 경악스럽다. 수많은 이들의 글들을 무단으로 채우며 보다 널리 알리기 위해서라는 말도 안 되는 변명으로 일관하는 이런 자가 '정의'를 앞세워 개인적 이익에만 집착하고 있는 모습은 황당할 뿐이다. 부끄러움을 모르는 적폐가 아닐 수 없다"

 

옥주현이 그렇게 원하듯 <캠핑클럽2>로 다시 만날 수도 있을 것이다. 여기에 소규모이지만 팬들과 만나는 작은 무대들을 가질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무리하지 않고 순리에 맞게 자연스럽게 함께 하는 자리를 원하는 핑클의 의지처럼 소란스럽지 않아 아름다운 핑클을 우린 다시 보게 될 것이다. <캠핑클럽> 시즌제는 당연하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