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7. 5. 07:40

음악 멘토들과 함께 억압된 세상 자유를 노래한 '무도 듀엣 가요제'

매회 방송마다 많은 팬들의 주목을 끌고 있는 무한도전이 여름을 맞이해 시원하고 즐거운 프로젝트를 진행했습니다. 최강의 멤버들과 함께 하는 '2007 강변북로 가요제'의 업그레이드판 '2009 올림픽대로 듀엣 가요제'가 방송되었습니다. 타이거 JK, 윤미래, YB, 에픽하이, 제시카, 이정현, 애프터스쿨등 쟁쟁한 가수들과 유명 작곡가들이 함께 하는 이번 '올림픽대로 듀엣 가요제'는 무도만의 느낌이 확 살아나는 청량제 같은 방송이었습니다. 

1. 음악 멘토들과 함께 하는 듀엣 가요제

세상에는 수많은 창작물들이 존재합니다. 그리고 그 창작물들은 많은 이들에게 무한한 영감을 전해주기도 하지요. 그런면에서 음악은 더없이 상징적인 창작물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무도를 보면서 다시한번 해보게 되었습니다. 

2007년 여름 특집으로 진행된 '강변북로 가요제'에서 보여준 멤버들의 노래가 이번에는 어떤식으로 업그레이드 될 수있는지 궁금했었는데, 그들은 음악적 멘토를 찾는일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솔로로 나왔던 2007년과는 달리 좀 더 음악적인 완성도를 높이기 위한 포석으로 그들은 전문 음악인들과 함께 하는 따로 또 같이 프로젝트로 진행되었습니다. 방송중에도 광고가 나왔지만 그들의 음악은 시디로 제작되어 일반인에게 판매되고 그 수익금은 전액 불우이웃 돕기에 사용되어집니다. 

그들이 줄기차게 진행하는 이웃돕기 프로젝트의 또다른 변형물이라해도 과언은 아니겠지요. 그래서 그런지 그들의 행보는 웃음과 더불어 우리 함께라는 느낌의 동질감을 부여해주곤 합니다. 그렇게 그들은 음악 멘토들과 함께 웃음과 감동의 듀엣 가요제를 준비했습니다.

2. 함께 할 팀을 꾸려라!

이번 듀엣 가요제의 가장 중요한 부분은 함께이겠지요. 무도인들중에 전진과 길은 전업가수들이고 박명수까지는 가수 겸업을 하는 이라고 하지만 모두들 음악과는 그리 큰 연관이 없기에 그들과 함께 하는 음악 멘토들의 역할이 그 어느때보다도 중요했습니다. 

유재석은 <놀러와>에 출연했었던 타이거 JK를 무작정 찾고, 박명수는 제시카를 찾아 최근 각광을 받고 있는 이-트라이브에게 향합니다. 정준하는 야구로 친분이 두터운 윤종신을 찾아 애프터스쿨과 함께 듀엣을 준비하고, 전진은 초창기부터 함께 활동했었던 이정현에게 듀엣을 부탁해 작곡가 안영민에게 라틴스타일의 노래를 부탁합니다. 정형돈은 몇년전 시트콤에 함께 출연했다는 이유로 에픽하이에게 함께 하자고 합니다. 노홍철은 오래전부터 친분이 있었던 노브레인을 찾고 길은 YB를 찾아 함께 가요제에 참가할 곡을 만들기 시작합니다. 

발로 키보드를 눌러 발로 만든 작곡의 정수(?)를 보여준 정형돈과 에픽하이 팀. 정형돈의 분노의 랩도 궁금증과 함께 기대감을 느끼게 해주었습니다. 표절의 단순함과 무한함을 보여주겠다며 즉석에서 표절이 무엇인지 적나라하게 보여주었던 정준하와 윤종신 팀. 갑자기 떠오른 악상으로 즉석에서 작곡과 작사를 하던 길과 이와 함께 공연 레퍼토리를 즉석에서 만들어내던 길과 YB 팀. 이런 자유롭고 의미있는 작업의 백미는 역시 유재석과 타이거 JK였던거 같습니다.

3. 자유로운 영혼같은 음악

타이거 JK라면 대한민국 힙합계의 대부라고 불러도 좋을 인물입니다. 이번 듀엣 가요제에 함께하는 에픽하이나 길 역시 모두 같은 라인의 인물들이기도 하지요. 그런 타이거 JK의 녹음실은 여느 작곡가나 음악인의 공간과는 사뭍 다른 낡고 허름한 지하에 위치해있었습니다. 유재석 본인이 더욱 민망해하던 그런 공간에서 명곡들이 나왔다는 것이 그리고 힙합 대부가 작업을 하고 있다는 점에서 많이 놀랐을 듯 합니다. 

초라해보이는 작업 공간과 비좁아 조금만 움직여도 시디들이 쏟아지던 녹음실 내부. 그렇게 그들은 창작이란걸 시작합니다. 타이거 JK는 유재석에게 직접 작업을 할 수있도록 드럼 비트와 건반을 치도록 유도합니다. 그리고 즉석에서 리듬을 편곡해 그럴듯한 음악으로 변신시키는 과정을 고스란히 보여주었습니다. 

유재석 본인마저도 신기한 경험이 될 수밖에는 없었던 창작의 즐거움은 녹음실에서의 오버스러움으로 드러났지요. 유재석이 왔다는 이야기에 다른 공연 참석전 찾아온 윤미래는 무도 열성팬임을 자청하며 남편 타이거 JK와 함께 작업에 참여합니다.

그렇게 그들은 단순한 리듬에서 시작해 하나의 멋진 곡을 만들어가는 과정을 보여줌으로서 창작의 즐거움과 자유로움이 무엇인지 시청자들에게 잘 보여주었습니다. 

4. 새로운 전설을 만든 올림픽대로 듀엣 가요제

무도인들은 각양각색 그들만의 방식으로 만들어진 곡들을 가지고 스튜디오를 찾았습니다. 각자의 팀이 꾸려진 과정과 팀원들을 소개하고 맛보기 노래를 보여주는 방식으로 진행된 스튜디오 방송은 많은 즐거움을 던져주었습니다.

애프터스쿨의 화끈한 무대는 40대 아저씨들의 열광적인 호응으로 후끈해졌지요. 그동안 잘 몰랐던 YB 멤버들의 모습들과 정말 한 가족같은 느낌은 무도이기에 가능한 분위기는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을 해주었습니다.

다음주에는 그들이 그렇게 자유롭게 만들어낸 곡들을 일반인들과 함께 '올림픽대로 듀엣 가요제'라는 이름하에 공연을 하게 됩니다. 1위팀은 뮤직비디오를 만들어주는 이번 프로젝트는 억압된 세상에서 가장 자유로운 창작 과정을 보여줌으로서 억압과 탄압이 아닌 자유로운 소통이 얼마나 소중한지 이야기했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무도인들과 무도팬들이 함께 하는 즐거운 축제가 펼쳐질 예정입니다. 그리고 그들이 그렇게 만들어낸 시디 판매를 통해 우리의 이웃과 함께 하려는 무도인들의 노력에 다시한번 박수를 보냅니다.

'퓨쳐라이거', '명카드라이브', '애프터쉐이빙', '삼자돼면', '돌브레인', '카리스마', '안편한 사람들'은 새로운 전설이 되어줄 것입니다.  

앨범 구매는 티-샵에서 클릭!


- 아시아경제, 뉴스엔 편집사진 인용

유익하셨나요? 구독클릭 부탁합니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방송연예드라마스토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6
  1.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09.07.05 10:3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무도의 인기가 하늘을 찌르네요.ㅎㅎㅎ

    잘 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dramastory2.tistory.com BlogIcon 자이미 자이미 2009.07.06 06:58 신고 address edit & del

      좋은 현상이지요^^ 잘만든 프로그램이 많은 관심을 받으니 말이죠^^;;

  2. 무도팬 2009.07.05 14:02 address edit & del reply

    애프터스쿨 보고 그저 침 지일....

  3. 흐흐..냉면송~ 2009.07.05 21:34 address edit & del reply

    냉면 냉면 냉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