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1. 5. 10:38

낮과 밤 11회-남궁민 선택한 설현과 이청아와 윤선우의 재회

결론을 찾기 위해 나아가는 <낮과 밤>이 마지막 전열을 가다듬기 시작했다. 편이 나뉘고 그렇게 마지막 승부를 하기 위한 준비들을 갖춰갔다. 이런 상황에서 문재웅은 자신의 진짜 적보다, 자신을 버리고 간 정우와 제이미에 대한 복수심만 키워가고 있다.

 

애정이 많았던 만큼 자신을 두고 떠나버린 이들에 대한 증오심은 더욱 커지는 듯하다. 해리성 인격장애를 겪던 재웅은 악이 지배한 모습으로 하나가 되었다. 더는 두 개의 인격이 아닌 하나의 인격으로 복수심만 키워내고 있는 재웅의 모습은 광기에 가깝게 변해가기 시작했다.

비밀 연구소를 찾으러 공일도를 추적하던 정우는 습격을 받았다. 그리고 일도의 딸 혜원도 몰래 따라가다 이 상황과 마주했다. 혜원에게는 그 무엇보다 소중한 것이 정우였다. 그렇게 습격한 무리들과 맞서는 상황에서 정우는 다시 한번 민재의 공격을 받았다.

 

마취제에 맞은 채 혜원에게 의지한 채 그곳을 벗어난 정우. 그렇게 국과수 민유라를 찾아가지만 결국 다시 습격을 받게 된다. 부검의인 민유라가 선택할 수 있는 것은 많지 않았다. 정우와 친했지만 도망자로 경찰의 추격을 받고 있는 그를 그대로 보낼 수는 없었기 때문이다.

 

정우를 아꼈던 황 차장에게 연락했지만, 그곳을 찾아온 자들은 백야재단 사람들이었다. 하지만 그들이 아무리 찾아와도 정우를 이겨낼 수는 없다. 혜원은 정우와 함께 하겠다고 한다. 만류하지만 그가 원한다면 거부하지도 않는 정우다.

 

혜원은 경찰에 사직서를 내고 정우의 편에 서기로 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아버지를 만나러 갔다. 다시 한번 확인하고 싶었기 때문이다. 자신이 기억하고 있는 아버지는 다정했다. 말이 많지는 않았지만 항상 행복한 미소를 짓는 아버지는 살인마가 아니었다.

 

자신이 기억하던 아버지의 모습과 연구실에서 만난 아버지 공일도는 달랐다. 아이들을 실험체로 사용하고 제거하는 과정을 당연하게 여기는 아버지는 집에서 보던 자신의 아버지가 아니었다. 미안함이란 존재하지도 않은 아버지의 모습을 보며 혜원의 다짐은 더욱 단단해질 수밖에 없어졌다. 

 

자신의 기억을 완성하기 위해 찾은 하얀 밤 마을. 하지만 바다 가운데 있다는 섬으로 가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었다. 요기부터 하기 위해 찾은 식당에 이 기자도 합류했다. 서로 의도하지는 않았지만, 하얀 밤 마을을 가기 위해 그곳을 찾았다 만났다.

 

이 기자가 그 식당을 찾은 것은 문재웅의 흔적 때문이었다. 어린 재웅이 거쳐간 곳 중 하나가 바로 그곳이었고, 생존자가 바로 식당 주인인 할머니였다. 밥까지 챙겨주며 잘 보살폈지만 어린 재웅은 그들을 죽음으로 내몰았다.

 

살기 위해 살인을 선택한 이 잔인한 아이의 모습은 두려움에서 파생된 결과이기도 할 것이다. 실험체로 살아왔고, 의지했던 정우가 제이미와 함께 떠나버렸다. 그 박탈감과 배신감에 더해진 공포는 살인으로 표출되었다고 볼 수밖에 없다.

 

'어른 아이'인 재웅은 자신의 복수를 위해 함정을 준비한다. 정우에게 복수하기 위해 예고살인을 다시 모색한다. 그동안도 살인을 해왔지만, 예고장을 보내는 등의 방식으로 모두가 알도록 한 일은 없다. 그건 모두 정우가 만든 결과물이다.

 

재웅이 이런 고민을 하는 사이 정우는 현수가 사망한 사실을 확인한다. 그리고 마지막 통화자가 오정환의 아들인 오경민이라는 사실까지 알아냈다. 오경민은 자신이 살인을 했다는 사실에 불안해한다. 이런 아들을 어떻게든 추스리기 위해 그가 찾은 것은 바로 재웅이었다.

 

그 분야에서는 유명한 카운셀러라는 재웅을 선택한 오정환은 그가 자신이 찾던 존재라는 것을 모른 채 자신의 아들을 맡겼다. 그리고 그 아들의 손목에는 문제의 시계가 채워졌다. 스마트워치가 채워지는 순간 오경민의 죽음은 카운트다운이 시작되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정우 역시 오경민을 찾기 위해 오정환의 집으로 향하지만 이미 그곳은 철저하게 통제된 상태였다. 군인까지 출동해 경호를 하는 상황이 일상적일 수는 없다. 이는 단순히 자신의 아들만이 아니라 그들이 '각하'라고 부르는 자도 그곳에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오정환의 집 근처에서 정우와 재웅은 마주쳤다. 먼 거리였지만 재웅은 정우라는 존재를 확인했다. 그리고 그를 함정에 빠트릴 궁리만 하고 있다. 오경민을 죽이고, 그렇게 모든 것을 정우의 탓으로 돌리려는 시도는 이미 시작되었다. 정우가 수배자 명단에 오른 상태에서 그가 보낸 예고장을 흉내 내 이 기자에게 보냈다.

 

확실하게 함정에 빠진 정우는 이 사실도 모른 채 정체성에 혼란을 겪는 민재와 다시 마주했다. 정환의 지시대로 연구소가 시키는대로 일을 하려던 민재는 트럭 위에 실린 트렁크를 열어보고 경악했다. 그 안에 아이들의 사체가 담겨 있었기 때문이다.

자신도 당했던 그 실험이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는 사실에 민재는 혼란스럽고 흔들릴 수밖에 없었다. 그가 어떤 역할을 할지 알 수는 없지만, 분명한 사실은 민재는 그저 오정환의 지시대로 움직이지는 않을 것이라는 의미다.

 

겨우 자신들을 하얀 밤 마을로 보내줄 어부를 만났지만 연이어 내리는 비로 인해 움직이지도 못하던 제이미와 이 기자. 천둥 번개가 치며 제이미는 과거의 기억을 다시 하나 얻었다. 섬을 탈출하던 순간 그날도 천둥 번개가 쳤다.

 

"괴물"이라고 정우에게 화를 내던 자신의 모습. 그리고 섬에 여전히 존재하는 아이들을 구해야 한다며 다시 연구소로 향하는 제이미와 그를 따르는 정우. 그리고 왜 자신을 데려가지 않느냐며 우는 재웅까지 혼란스럽기만 한 현실이다.

 

단발적인 그 기억이 과연 어느 순간 완성될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그렇게 예고장이 날아들자 이 기자는 바닷가에서 방송 진행을 했다. 그리고 멀리서 다가오는 제이미의 모습을 본 것은 정우만이 아니었다. 재웅도 이를 봤고, 예고편에서는 그 섬에서 재웅과 제이미가 만나는 장면까지 등장한다.

 

오정환이 백야재단의 핵심이라는 사실을 확인하고, 현수를 죽인 범인이 그의 아들이라는 사실까지 알게 된 정우. 이런 상황에서 예고 살인범이 되어버린 정우는 과연 이 위기를 잘 벗어날 수 있을까? 오정환의 아들을 살리려 노력할지 아니면 방관할지 이제 모든 상황은 제로가 되었다.

 

문재웅의 광기에 기겁한 장용식은 손민호를 찾아갔다. 그리고 모든 상황을 손민호에게 보고하는 상황에서 그는 재단 복귀를 위해 오정환에게 하얀 밤 아이들을 모두 잡겠다는 다짐까지 했다. 복잡하게 얽힌 이들의 전쟁은 이제 시작이다.

 

[글이 마음에 들면 공감과 구독하기를 눌러주세요] 

반응형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