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rama 드라마이야기/Korea Drama 한드

불가살 4회-이준 천 년 묵은 악연, 이진욱이 불가살 죽일 검이다

by 자이미 2021. 12. 27.
반응형

불가살의 비밀이 조금씩 풀리기 시작했다. 또 다른 불가살인 옥을태가 등장하며 과거의 비밀 하나가 드러났다. 600년 전 불가살이 되었던 활보다 오래전부터 불가살로 살아왔던 귀물인 을태는 상운과 악연을 언급했다. 이들 사이에는 어떤 악연이 존재하는 것일까?

 

600년을 기다려왔던 원수를 눈앞에 둔 상황에서 활은 멈칫할 수밖에 없었다. 상운의 여동생이 전생에 자신의 아내였던 단솔이 환생한 모습이었기 때문이다. 아내와 아들의 원수를 갚기 위해 죽이게 되면 결국 환생한 아내에게 다시 한번 불행을 심어줄 수밖에 없다는 사실은 아이러니다.

시호의 등장은 긴장감은 급격하게 내려갔고 상운은 활을 자신을 구해준 은인으로 설명했다. 그건 사실이었다. 다만 이후의 행동이 왜 멈췄는지 알지 못할 뿐이다. 시호는 다시 이사 가야 한다는 언니의 말에 불만을 토로할 수밖에 없었다.

 

자신의 이름으로 된 것이 전무한 유령처럼 사는 삶이 싫다는 시호의 말에 상운이 반박할 수 있는 것이 없었다. 실제 그들은 그렇게 15년을 존재하지 않는 인물로 살아왔기 때문이다. 그동안 언니 말에 의해 수시로 이사를 다니며 숨어 살았지만 시호는 이제 그럴 수 없게 되었다.

 

헤어진 남친 사이에서 아이를 가졌기 때문이다. 아이를 낳고 엄마로서 살기 위해서는 신분이 필요하다. 더는 도망 다닐 수 없는 처지가 되었다는 의미다. 이는 더는 다시 태어날 수도 없는 마지막 운명을 가진 상운이 불가살을 찾아 제거하는 것 외에는 방법이 없다.

 

불가살을 제거할 칼을 찾아 직접 대면해 죽이는 방법 외에는 살 길이 없다. 절박함은 결국 이들의 이야기를 더욱 흥미롭게 만들 수밖에 없다. 상운은 절박함을 토로하지만 활은 절망에 빠져있을 수밖에 없었다. 과거 무녀가 자신의 운명에 대해 언급한 것이 떠올랐기 때문이다.

 

무녀의 말처럼 지독한 운명은 결국 이렇게 딜레마를 선사했다. 자신이 복수해야 할 대상의 동생으로 환생한 것인 과거 아내였던 단솔이라는 사실은 지독한 운명의 장난이다. 이럴 바에는 차라지 자신이 죽기를 원하지만 죽고 싶다고 죽을 수 있는 운명도 아니다.

 

과거 무녀였던 인물은 현실 세계에서 활을 돕고 있다. 어린 시절 죽을 운명에서 활이 구해준 후 그에게 짐승의 피를 공급해주며 살아가고 있다. 그리고 문제의 여성을 잡으면 영원히 우물이 가두겠다는 계획도 세웠다. 자신의 영혼을 찾아오면 불가살이 될 여성을 영원히 가둬 이 지독한 운명을 끝낼 작정이었다.

 

15년 전 아직 어렸던 상운을 죽이지 못한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어린아이를 가둬야 한다는 사실에 무녀의 환생은 두려워했지만, 활이 보기에 그건 인간세상에나 통용되는 문제일 뿐이었다. 상운은 엄마와 언니를 죽인 극악무도한 불가살을 활로 생각할 수밖에 없지만 사실은 달랐다.

 

상운을 추격하는 귀물은 그슨새라 불리는 존재였다. 비만 오면 엄청난 힘으로 사람들을 살해하는 잔인한 귀물이 바로 상운을 쫓아다니는 존재였다. 그런 그슨새가 꼼짝도 못 하는 존재가 있었으니 그건 검은 구멍이라 불리는 옥을태였다.

 

그는 귀물들을 이용해 혼을 찾아다니는 또 다른 불가살이었다. 불가살은 유일무이한 존재가 아닌 다수가 존재할 수 있음이 드러났다. 현재는 활과 옥을태가 불가살로 등장하지만 필요에 따라서는 더 많은 불가살도 등장할 수 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어린 시절 불가살에게 누이를 잃은 호열은 그를 찾기 위해 구 사장의 흥신소에 들어갔다. 어렵게 받아낸 전화번호로 전화를 걸자 젊은 남자 목소리가 들린다. 문제의 불가살은 존재하지 않고 집에 혼자 있다는 그에게 흥신소 업무라 언급하며 주소를 묻고 그곳으로 찾아갔다.

 

묶여 있는 도윤을 만난 후 그의 집에 있는 오래된 여인의 그림을 발견한 호열은 점점 이 자가 범인이라 확신했다. 도윤을 묶은 것이나 수많은 휴대폰을 사용하고, 실제 사망한 여인의 그림을 벽에 붙여 놓고 있다는 점들도 확신을 하도록 만들고 있었다.

 

을태의 지시를 받은 귀물은 상운의 집을 찾았다. 급하게 그곳에 먼저 도착한 활로 인해 귀물의 공격을 막을 수 있었다. 그 과정에서 자신의 입을 막고 있는 활을 손을 잡은 시호는 과거를 봤다. 아직 그게 어떤 모습인지 드러내지 않았지만 과거를 보는 시호는 자신이 활의 아내였음을 확인했을 것이다.

 

단극이었던 호열은 불가살을 잡기 위해 도윤과 함께 그 집에서 찾은 주소지로 향했고, 그 과정에서 귀물을 추적하는 불가살인 활을 목격하게 된다. 철저하게 을태의 지시를 받아 움직인 귀물과 활의 대결은 싱겁게 끝나는 듯했지만 물의 기운을 받으면 엄청난 힘을 쏟아내는 그슨새는 화재 쿨러를 이용했다.

 

그렇게 힘을 얻은 귀물을 상대하기 위해서는 활 역시 불가살로 변해야 할 정도였다. 이런 상황에서 활을 막은 것은 단극이 환생한 호열이었다. 활이 사람들을 죽인다고 생각한 호열은 오히려 귀물을 보호하고 그와 함께 추격하는 이상한 상황을 만들었다.

 

할머니를 만나러 간 상운은 낯선 남자를 만나 도망치기 시작했다. 상대가 귀물인지 아닌지 파악이 가능한 상운은 을태가 귀물이라 확신하고 도망치기 시작했다. 가슴이 뻥 뚫린 것처럼 검은 모습에 기겁한 상태에서 을태를 차로 친 것은 활이었다.

 

활과 상운은 그렇게 다시 마주 섰다. 그리고 상운은 활이 불가살인 것을 알고 그가 자신의 엄마와 언니를 죽였다고 분개했다. 괴물 같은 소리가 나고 인간이라고 볼 수 없는 힘을 가진 자는 불가살이 분명했다며 15년 전 범인은 활이라고 단정했다.

 

불가살이 여럿 있다고 생각하지 못한 상운이라면 당연히 그렇게 생각할 수 있다. 을태 역시 귀물로 생각하고 있었으니 말이다. 큰 부상을 입은 을태는 인간의 피를 먹고 원기 회복했다. 이 광경을 목격한 을태는 경악할 수밖에 없었다. 그리고 그의 코에서 피가 흐른 것은 적을 보고 반응한다는 의미다.

 

귀물의 차에서 찾은 칼로 활을 찌른 상운은 이것으로 끝이라 생각했다. 불가살을 제거하고 모든 악연을 끊어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건 상운의 착각일 뿐이었다. 서로를 원망했지만 그 대상이 이들이 아님을 깨닫기 시작하는 순간 또 다른 불가살인 을태가 터널 안으로 들어서기 시작했다.

상운을 피하도록 하고 을태에 대결을 하지만 쉽지 않다. 강력한 존재인 그는 자신과 같은 불가살인 활은 목표가 아니었다. 손쉽게 제압하고 상운에게 향하는 을태는 특별한 귀물이었다. 조선시대 마지막 살아남은 귀물이 바로 을태이기도 하다.

 

15년 전 사건을 막은 것도 을태였다. 영악하게 엄청난 자산을 불린 불가살은 이를 통해 권력의 뒷배로 자신이 원하는 것들을 하며 살아가고 있었다. 그리고 상운을 죽이고 혼을 가져가려 했지만 그걸 막은 것은 활이었다.

 

뒤늦게 기억해낸 상운의 기억 속 불가살을 제거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오른손에 흉터가 있는 남자라 했다. 그 남자가 바로 불가살을 제거할 수 있는 칼이라는 말을 언니는 죽으며 유언처럼 남겼다. 활은 이들을 죽인 살인마가 아니라 잔인한 불가살을 제거할 수 있는 유일한 희망이었다.

 

천년 전부터 존재했었다는 불가살 을태는 상운과 악연이라 했다. 그 악연이 어떻게 시작되었는지 알 수는 없지만 분명한 사실은 그 악연이 4백 년 후 활의 운명도 좌우했다. 활의 가족을 죽인 범인 역시 여인이 아닌 불가살이었다.

 

모든 불행의 시작이 을태라는 점에서 이들은 하나가 되어야 한다. 하지만 을태는 활에게 같은 불가살이라는 이유를 들어 자신들에게 악연을 선사하는 상운을 제거해야 한다고 제안한다. 이 딜레마 속에서 활은 어떤 비밀을 찾아낼 수 있을까? 천년을 이어온 지독한 악연은 이제 시작되었다. 

 

[글이 마음에 들면 공감과 구독하기를 눌러주세요]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