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11. 16. 06:23

아름다운 자연에 안긴 1박2일. 시민들과 함께 값진 추억만들기

이번주 그들이 떠난 여행은 자연의 아름다운이 가득한 강원도 영월이었습니다. 밤하늘을 수많은 별들의 향연으로 수놓는 별의 도시 영월로 그들은 일명 '올빼미 투어'를 떠났습니다. 새벽에 출발해 아침에 도착한 그들은 잠깐 휴식 시간을 갖고 오후부터 영월의 유명한 관광지를 투어하고 저녁에는 이번 여행의 하이라이트인 별을 보는 순서로 진행되었습니다.

올빼미 투어의 재미는 복불복

그들은 새벽에 KBS 본관앞에 모였습니다. 뭐 처음도 아니기에 익숙한 그들은 그들만의 조금은 식상한 듯한 오프닝을 진행하고 여행지와 방식들을 전달받습니다. 더불어 '운전=이수근'으로 굳어져 있던 그동안의 관행을 버리고 이번에는 고단한 영월까지 운전할 멤버를 뽑는 복불복을 진행합니다.
이번 복불복은 멤버중 제작진들이 마련한 6개의 키중 자동차 키를 찾는 사람이 영월까지 운전을 도맡아 하는 것입니다. 왠지 이수근의 뻘쯤한 표정을 시청자들은 느낄 수있었을 듯 합니다. 항상 자신이 운전을 하고 그로 인해 나름의 1박2일속 자신을 인식시켜왔던 그로서는 왠지 모를 허탈함도 느꼈을 수도 있었을 듯 합니다.

그렇게 시작된 그들의 복불복은 네번째 도전자 은지원으로 결정나며 그들의 올빼미 투어는 시작되었습니다. 물론 버라이어티에서 매번 쉬어가는 방송을 할 수없기에 그들은 이번엔 영월까지 가는 과정중 만나는 휴게소에서 주어진 시간과 금액으로 미션을 수행하도록 요구합니다.

그렇게 첫번째 미션 수행자로 몽이 선택되어 2분 30초동안 '화장실에서 코를 풀고 우동을 시키고, 생수를 사서 자판기 커피를 뽑는 과정'을 수행하도록 요구받습니다. 그러나 의도적인 것인지는 알 수없지만 허둥지둥만 하던 엠씨 몽은 그 어느것도 제대로 수행하지 못한채 미션을 실패하고 맙니다. 일찌감치 포기한 멤버들을 뒤로하고 홀로 우동을 먹던 그는 은지원의 예지로 중간에 잡혀가기도 합니다.

두번째 수행자는 김C로 정해졌습니다. 항상 조용하고 뭔가 해탈한 듯한 그가 유독 집중하는 시간은 음식이 나왔을 때 였습니다. 지지리 복도 없지만 그의 식탐은 1박2일팀에게는 익숙한 그의 또다른 모습이었습니다. 그렇게 시작한 김C의 도전은 그의 집요한 집중력만큼 완벽한 수행능력을 선보이며 첫 음식을 멤버들에게 선사합니다.

그렇게 그들은 미션에서 얻어진 우동을 '가위바위보 복불복'을 통해 역전의 명수 강호동과 미션 수행자 김C의 최종 승부로 가려집니다. 항상 마지막에 승자로 우뚝서던 강호동도 식탐이 강한 김C를 이기지는 못했습니다. 세번째 수행자이자 고속도로 미션의 마지막 도전자인 이승기에게는 그동안의 과정과는 달리 1만원을 5분안에 모두 소비하는 미션이 주어졌습니다.

다른 휴게소와는 달리 무척이나 넓은 그 공간에서 있는 힘껏 뛰어다니며 그는 아이스크림과 철판구이 볶음밥, 충무김밥과 커피들을 시간안에 수행해내 모두 함께 식사할 수있는 기회를 만듭니다. 이승기의 맹활약으로 6명은 조금은 부족한 식사였지만 올빼미 투어의 재미인 고속도로 미션을 모두 수행하고 목적지인 강원도 영월에 도착합니다.

자연의 품에 안긴 그들 그것만으로 충분

그렇게 도착한 그들은 예정된 일정처럼 1시까지 휴식을 취하고 다음 일정을 수행하기로 합니다. 그동안의 1박2일 패턴과는 달리 뒤바뀐 생활을 하게된 그들은 비몽사몽간에 일정을 시작합니다. 막내인 대주 작가가 그려준 지도를 바탕으로 다음 목적지에 도착해 준비된 미션을 수행해나가는 방식의 영월 관광체험은 그렇게 시작되었습니다.
지도에도 추상화는 존재할 수있음을 보여준 대주 작가의 난해한 지도는 현지인들에게는 익숙한 특징으로 다가왔나 봅니다. 보자마자 누구나 정확한 목적지를 알려주는 것을 보면 난해한 추상화가 아닌 외지인들만 알 수없는 그곳의 특징을 명확하게 잘 잡아낸 신통방통한 지도였던 듯 하지요.

그렇게 그들이 첫번째로 찾은 곳은 유명한 동강과는 다른 또다른 멋진 풍광을 담고 있는 서강으로 여행을 떠납니다. YB의 좋은 출발은 뒤늦은 OB팀의 이수근에 의해 추월당하고 그들의 첫번째 목적지인 청령포에 도착합니다. 청령포는 단종의 유배지였다고 하지요. 삼면이 강으로 둘러싸이고 남은 한면은 험준한 암벽으로 둘러싸여 마치 섬과도 같아 배를 타고 들어가야 하는 그곳은 색다른 풍경을 전해주었습니다.

국가 명승 50호로 지정된 곳인 만큼 우람한 소나무들이 빼곡한 그곳에는 600살 정도로 추정되는 관음송이 거대한 나이테를 두른채 그들을 맞이했습니다. 그곳에서 그들은 돌림판을 돌려 맞춘 숫자만큼 관광객들과 함께 사진을 찍는 미션을 수행합니다. 시민들과 함께 멋진 풍광들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는 그들의 미션들은 다음 행선지인 선돌에서도 마지막 목적지인 선암마을까지 이어졌습니다.

OB팀과는 첫 미션지부터 계속 마주치는 부부와 특별한 인연을 맺기도 합니다. 정해진 관광지를 옮겨다니는 상황이라 계속 마주칠 수밖에 없는 그들은 그렇게 어느순간 같은 1박2일이 되어버렸습니다. 한반도를 품은 선암마을에 먼저 도착한 YB는 그동안 놓쳤던 선두를 마지막 역전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했지만 30명과 함께 사진을 찍어야 하는 미션에 그만 주저앉고 맙니다.

비록 뒤늦은 OB팀고 같은 숫자가 나오지만 평일 결코 수행할 수없는 숫자라 다시 진행된 돌림판은 YB에게는 50명을 OB에게는 10명이라는 숫자로 모든것을 결정짓게 만들었습니다.

그러나 그들의 그런 승부보다 더욱 의미있었던 것은 영월이 품고 있었던 너무나 아름다운 자연이었습니다. 그어떤 의도적인 설정으로도 만들어낼 수없는 멋진 풍광은 자연이 선물한 최고의 모습이었습니다. 그리고 그안에는 그들과 함께하는 넉넉한 시민들이 있었습니다. 그런 그들과 함께 추억을 남길 수있는 사진촬영은 이번 여행에서 가장 값진 결과물이었습니다. 이런 멋진 추억은 여행이기에 가능한 넉넉함이었습니다.


그렇게 아름다운 자연의 품속에서 맘껏 뛰어놀았던 그들은 영월 여행의 백미인 별을 가슴에 품는 시간을 다음주엔 가지게 됩니다. 하늘에서 수많은 별들이 쏟아지는 경험을 하게될 그들이 부러운건 도심에서는 쉽게 경험할 수없는 자연이 주는 특권때문이겠지요. 그런 넉넉한 자연속에서 시민들과 함께 추억을 남기고 어두워진 저녁. 별들의 성찬에 마음껏 자신을 맡기는 그들의 이번 영월 여행은 축복과도 같았습니다. 더불어 매니저들과 함께 하는 게임으로 유종의 미를 거둠으로서 완벽한 시나리로처럼 값진 여행으로 귀결될 듯 합니다.

청령포를 청룡포로 오기하는 실수를 범한 그들은 곧바로 잘못을 시인하는 기민함을 보였습니다. 미수다로 발깍 뒤집힌 상황에서 발빠른 진화는 옳은 선택이었지요. 자주 문제가 지적되는 자막이니 만큼 좀 더 신중해져야 할 듯 합니다.

더불어 이젠 그들만의 1박2일이 아닌 그 어느곳을 가나 그들을 반갑게 반겨주는 시민들과 함께 있음을 잊지 말아야할 듯 합니다. 길찾기에서 헤매이는 YB팀을 위해 손수 자신의 차량으로 네비게이션을 자처할 정도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만큼 최선을 다하는 것이 시민들의 사랑에 보답하는 것이 되겠지요. 시청자와 함께하는 그들에게 100만이 넘는 신청자가 몰리는 이유는 분명할 것입니다. 다음주 쏟아지는 별이 무척이나 기대됩니다.


- 아시아경제, OSEN 사진인용



유익하셨나요? 구독클릭 부탁합니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방송연예드라마스토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2
  1. Favicon of https://queeralbumkms.tistory.com BlogIcon M.T.I 2009.11.16 18:3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복불복과 리얼 버라이어티가 버무려진 짧은 여행이라서
    오히려 더 보는 사람들로 하여금 개연성을 획득했어요.
    그래서 더욱더 떠나고픈 마음이 드는 것 같아요.
    이번 편은 저번의 제주도보다 확실히 많이 나아졌다고 생각해요.
    잘봤습니다!

    • Favicon of https://dramastory2.tistory.com BlogIcon 자이미 자이미 2009.11.16 18:54 신고 address edit & del

      제주도와는 너무 달라졌지요. 말씀처럼 짧지만 다양함이 잘 버무려져 스스로 개연성을 획득해낸 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