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rama 드라마이야기/Korea Drama 한드

지붕 뚫고 하이킥 79회, 허참 '가족 오락관' 통해 잊혀진 가치를 이야기하다

by 자이미 2010. 1. 1.
반응형
2009년을 마감하는 <지붕 뚫고 하이킥(이하 지붕킥)> 79회에서는 준혁이 세경을 좋아하는 감정을 지훈과 정음이 사랑하고 있음을 어린 신애는 눈치채고 알면서도 숨기는 세경의 마음을 열려 노력하는 깜직한 모습까지 보였습니다. 그들의 사랑못지 않은 가족들의 사랑이 돋보였던 79회는 허참이 등장해 '가족 오락관'을 진행하며 그들이 지향하는 것이 무엇인지 명확하게 보여주었습니다.

지붕킥의 지향점은 가족 오락관이었다.

순재의 동생인 참이 미국에서 갑자기 들어온다는 연락을 받습니다. 보석이 결혼할때 사회를 봤던 참은 10여년이 훌쩍 넘어 형네 가족들을 찾아오는 셈입니다. 순재와는 너무 다르다는 현경의 말에 보석은 그저 좋기만 합니다. 그렇다면 좋은 분이겠다는 말에 현경은 제발 올해 마지막날인데 아버지에게 욕좀 그만 얻어먹으라 합니다.
설마 마지막날까지 욕을 얻어먹겠어?라는 보석의 막연한 기대감은 그저 바람으로 그치고 말았습니다. 여느날과 다름없는 순재의 호통은 마지막날이라 그런지 더욱 화끈하게 뿜어져나오기만 했습니다. 동생 방문을 빌미로 순재는 딸 현경에게 자옥과 합칠거라고 통보하듯 이야기합니다.

왜 그런 결정은 마음대로 하냐는 현경은 아버지의 그런 모습이 싫기만 합니다. 엄마가 살아계실때도 바람만 피우더니 돌아가신지 얼마나되셨다고 자신이 싫어하는 자옥과 결혼을 하겠다는 순재를 이해하기 힘듭니다.

선인장 가시 사건을 아직도 우려먹는 지훈에게 그만 좀 놀리라는 정음은 드디어 폭발하고 맙니다. 지훈의 무신경함에 그저 정음의 상처만 염려하는 모습이 더욱 그녀를 힘들게 합니다. 자신이 여자로서 얼마나 부끄러운지 사랑하는 사람앞에서 그런 모습을 보여야한다는 것이 수치스러운지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그렇게 냉랭해진 그들은 아직 여전히 서로를 알아가야만 하는 관계인가 봅니다.

세경은 문구점에 다녀온 신애가 자신에게 준혁에게는 주지 않고 지훈에게만 목도리를 선물한 이유를 묻습니다. 자꾸 깨묻는 신애때문에 곤란하기만 한 세경은 자신의 속마음을 모두 들킨것 같아 얼굴이 화끈거리기만 합니다.

오랫만에 형집에 온 참은 간만에 보는 가족들을 확인하기 시작합니다. 몰라보게 커버린 지훈에 이어 세경에게 너가 해리야!를 외치는 모습과 너희에게 애들이 셋이였냐? 라며 신애의 존재에 대해서 묻는 참의 행동은 두가지의 측면에서 볼 수도 있을 듯 합니다. 한 가족처럼 보이는 세경자매의 모습으로 읽을 수도 있고, 순재와 참이 친형제임에도 교류가 그만큼 없었기에 나오는 넌센스로 볼 수도 있지요. 둘다를 의미하기도 하지만 말이죠.

이렇듯 각자의 입장차이로 인해 서먹해져버린 가족들을 하나로 모아주고 사랑을 나누게 만든것은 다름아닌 허참의 <가족 오락관>이었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1984년 시작되어 2009년 갑자기 종영을 맞기까지 25년간 장수프로그램으로 사랑을 받던 국내 대표적인 버라이어티였습니다.

석연치않은 이유로 강제 종영되어 25년동안 <가족 오락관>을 이끌었던 허참의 낙담은 심했고 이를 열심히 보아왔던 많은 시청자들에게는 허탈함을 안겨주기까지 했습니다.

그런 대한민국 대표적인 가족 버라이어티였던 <가족 오락관>을 데면데면 가족의 상징인 '지붕킥'의 순재네 가정으로 끌고 들어온것은 제작진들의 탁월한 선택이 아닐 수없었습니다. 소중한 것들에 대한 무한 애정과 그 가치가 어떤 것이었는지 확연하게 보여준 이번 에피소드는 <가족 오락관>을 통해 가족을 하나로 모아주었던 가치에 대한 아쉬움과 재해석이었습니다.

순재의 새로운 비서인 백비서와 함께 '순재네 가족 오락관'을 진행하는 허참은 여전히 녹슬지 않은 진행솜씨를 보여주었습니다. 허참과 백승희 비서의 사회로 진행된 세가지 게임은 단순한 게임 이상이었습니다.

1.
'이구동성'이라는 게임을 통해서 항상 집안에서 못난 오리 취급만 받아오던 보석이 다시한번 화려하게 비상하기 시작했습니다. 그의 탁월한 청력은 '게임신'으로 등극하며 숨겨져있었던 보석의 능력을 재발견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를 통해 매번 야단만 맞던 순재에게 칭찬을 듣기까지하는 보석으로서는 행복한 <가족 오락관>이 아닐 수없었습니다.

2.
'색종이 입으로 전달하기' 게임에서는 준혁이 사랑하는 세경에게 의도하지 않았던 뽀뽀를 하는 계기를 마련해줍니다. 말로도 표현하지 못했던 그 사랑을 <가족 오락관>을 통해 전달할 수있었던 준혁은 부끄러우면서도 행복하기만 합니다.

3.
'스피드 게임'을 통해서는 서먹서먹한(해진) 관계인 자옥과 현경, 지훈과 정음을 화해하게 만들어줍니다. 탁월한 게임감으로 얼었던 마음을 녹인 자옥과 현경, 지훈의 무신경으로 인해 어색해졌던 정음은 자신들의 짧지만 굵직한 연애역사를 확인하며 봄눈 녹듯 녹아버린 감정을 <가족 오락관>을 통해 확인합니다.


할아버지에게 항상 구박만 받던 아저씨의 새해는 어쩐지 올 해보다는 좋을 거 같네요.
언제부터인지 우리 언니만 보면 쑥스럽게 웃던 준혁오빠. 새해에도 여전히 그럴 것 같습니다.
퀴즈때 보니 그동안 둘만의 추억이 참 많은거 같은 지훈이 아저씨와 정음이 언니의 새해도 즐거울거 같구요.
아줌마와 한옥집 할머니도 새해에는 훨씬 가까워져 있을거 같은 느낌이네요.
이제 곧 시작될 새해는 지금 이순간처럼 늘 모두 이렇게 서로를 보며 웃고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서로에게 소원해졌었던 그들이 2009년의 마지막 날 모두 한자리에 모여 게임을 통해 좀 더 서로를 알아가며 행복해질 수있었다는 것. 그것만으로도 행복했던 그들이었습니다. 마지막 신애의 멘트처럼 "지금 이순간처럼 늘 모두 이렇게 서로를 보며 웃고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잊혀진 것들을 깨워 새로운 가치로 재생산해내는 탁월한 능력을 선보이는 '지붕킥'의 능력은 다시 한번 빛을 발했습니다. 25년동안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아왔던 <가족 오락관>과 허참을 등장시켜 서먹해진 그들을 하나로 뭉치게 만들었습니다.

방송이 가지고 있었던 장점을 시트콤으로 가지고와 가치를 극대화해줌으로서 잊혀지기를 강요하는 사회에 잊혀진 잊혀지려하는 것들을 가치를 다시 재확인하게 해주었습니다. 가족간의 정과 사랑을 느끼게 만들었던 방송의 가치와 시트콤에서 절실한 가족간의 정을 이어주는 그들의 탁월한 선택의 조합은 의미를 배가시켜주었습니다.

세가지의 게임을 통해 소원했던 관계들을 회복하게 만들어준 <가족 오락관>의 녹슬지 않은 힘과 제작진들의 멋진 선택에 박수를 보냅니다.




유익하셨나요? 구독클릭 부탁합니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방송연예드라마스토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댓글8

  • 익명 2010.01.01 07:3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dramastory2.tistory.com BlogIcon 자이미 2010.01.01 07:55 신고

      반갑습니다. 탁월했던 진행자 허참을 잃은 것도 <가족 오락관>이라는 검증된 버랑이어티를 잃은 것도 모두 아쉬웠는데 반가웠었답니다.^^

      초록누리님도 건필하시고 2010년 한 해도 행복과 사랑이 가득하길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s://jsapark.tistory.com BlogIcon 탐진강 2010.01.01 07:43 신고

    허참의 가족오락관이 생각납니다.

    경인년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새해 아침, 즐겁게 시작하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s://dramastory2.tistory.com BlogIcon 자이미 2010.01.01 07:58 신고

      탐진강님 반갑습니다.^^ 항상 좋은글 읽기만 했는데..올 해는 60년만에 찾아온 배호년이라 하지요.새해 복많이 받으시기 바랍니다.^^

      2010년 한 해도 행복과 사랑이 가득하길 바랍니다.^^;;

  • 파산팩토리 2010.01.02 13:49

    가족오락관이 왜 사라졌는지.. 90년대부터 가족오락관을 쭉 시청해 온 시청자로써 진짜.. 믿기가 힘든 일입니다.

    90년대는 거의 매주 보았고.. 2000년대에는 놓치면 인터넷으로 다시보기라도 꼭 시청했는데..


    가족오락관의 2000년대 후반 가장 큰 단점은 '산만함' 이었습니다. 다시보기로 800회대 (2000) 과 1200회대 (2009)를 보면 게임 내용에 대한 평가는 별반 다르지 않습니다. 겹치는 게임도 얼마 없구요. 시간이 지나면 게임은 바뀌어야 하니까요. 개인적으로 게임이 재미없어서 없어진 건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예전 게임을 다시 한 건 그만큼 인기있어서 다시 하는거니까요. 앵콜도 많이 들어오구요.

    하지만 스튜디오 자체부터 해서 매우 프로그램이 산만해졌고 다른 예능 프로그램과 별반 다를 꼴이 없어졌습니다. 물론 오경석 작가(1984부터 가족오락관 작가. 1회부터 종영때까지 했음.)은 끝까지 시청률을 올리려고 다른 예능 프로그램과 별반 다른 꼴을 만들기 싫다고 했지만, 저같은 젊은 사람들이 볼때는 가족오락관은 장수프로그램이긴 하지만, 2005년 이후 가족오락관은 별반 다른 예능과 다를 바 없다고 생각했거든요. 점수 제도도 무의미해졌어요. 스피드 게임은 개당 10점인데, 5인 5답은 답 달랑 하나 받아먹으면 40점을 '빼앗아' 와요. 열혈 애청자로써 이런거 진짜 어이가 .. 없습니다. -_-;; 이전에는 초반에 좀 발려도 마지막 스피드 게임에서 역전하는 재미가 쏠쏠했는데 말이죠. 한문제 40. 아니 거의 빼앗아 오니까 80. 어떻게 만회할까요? -_-ㅠㅠ 그냥 무한도전 돌리라는 겁니다.
    수다도 하고. 게임도 하고... 특히 게임을 따라해보는 재미.. 이건 기가 막혔는데.. -_-;; 말이지요.

    가족오락관의 장점이 많았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신세대에 맞추려고 하다 보니까 산만해 지고 장점이 희석되어져 버렸어요.
    조금만 노력해 주었다면 오랜 전통도 지키고, 다른 예능에서 못잡는 중 장년층 시청자도 잡고, 게다가 신세대까지. 온 가족이 볼수 있는 프로그램이었을 텐데..

    하지만 2005년 1000회대 이후 계속 프로그램이 이런 점에 대해서 변한 것이 별로 없습니다. 다른 프로그램같으면 10번은 더 짤렸을 법한 5년 동안, 변한 것이 없고 해서 예능 담당하시는 분들도 어쩔수가 없으니까, 그냥 2009년 제작비 절감을 이유로 종영시킨 것 같습니다.

    직접 개입하면 뭐라 하니까.. (작가 또한 처음부터 끝까지 1인 고정.) 또한 나이도 나이인만큼.. 직접 개입하지는 못한 것 같네요. 좀 개입하지.. 이럴땐..

    허참을 전현무로 바꾸면 되지 않느냐. 이런것도 생각해 보았을 거에요. 둘다 여성팀 봐주는건 같으니까.. 근데.. 안바꾼걸로 미루어 보아서도. 제작비 절감만이 이유는 아닙니다. 특히 허참의 1회 출연료는 170만원인데 1박 2일 연예인 한명의 1/5도 안될껍니다. 군대 간 멤버 한명 안부르면 5배는 절약한다는 거에요.

    예능팀장이었나. 하여튼 뉴스기사에서 자신도 아깝다고 했고, 좀더 젊은 프로그램을 만들겠다고 한 이유는 이런 점이 고쳐지지 않아서. 라는 게 열혈 시청자의 소견입니다.

    그런데 '명랑충전 TV오락관'이 후속으로 나온다고 했는데 결국 나온게 '출발 드림팀' 입니다. 그 분 인터뷰의 맥락을 이어보면 '황금 사다리'를 거쳐서 결국 '출발 드림팀'이 후속을 뜻하게 됩니다. 할말이.. 정말 없습니다.. -_-


    하여튼 이런 점을 mbc에서 잘 파악해서 지붕킥에 넣었다는 점 놀랍습니다. 이거 만드시는 분들도 가족오락관 애청자였던 것 같네요. -_-ㅋㅋ
    답글

    • Favicon of https://dramastory2.tistory.com BlogIcon 자이미 2010.01.03 06:32 신고

      문제가 참 많았었지요. 종료해야만 하는 이유야 될 수있지만 또한 계속 되어야만 하는 이유들도 분명있었으니 말이죠.

      가족 오락관을 무척이나 사랑하셨던 분인가 봅니다. 구구절절 사랑이 넘쳐나시네요.^^ 그런 가족오락관의 가치와 의미를 차용해 가족의 중요성을 이야기하는 '지붕킥'의 제작진들이 대단해보입니다.^^;;

  • 손용주 2017.11.13 23:44

    지붕둟고하이킥나옴
    답글

  • 손용주 2017.11.13 23:45

    지붕뚫고하이킥나옴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