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rama 드라마이야기/Korea Drama 한드

빅 10회-공유의 영혼은 경준이가 아닌 저수지에 남겨져 있다?

by 자이미 2012. 7. 4.
반응형

윤재와 경준이 이복형제임이 밝혀진 상황에서 윤재의 몸에 들어간 경준에게 사랑이라는 감정을 느끼게 된 길다란의 이야기가 위태롭게 이어지기 시작했습니다. 조금씩 시간을 늘려가며 경준이 자신의 몸으로 들어가려 하지만 번번이 실패하는 이유는 경준의 몸에 윤재는 존재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윤재의 영혼을 찾아야 모든 것이 마무리 된다

 

 

 

 

 

드러나지 않았던 윤재와 경준의 비밀이 서서히 드러나기 시작했습니다. 처음부터 등장했던 동화책의 표지 그림을 함께 가지고 있던 윤재와 경준은 결국 형제였음이 명확해졌습니다. 윤재가 12살이 되던 무렵 병을 얻어 위험한 상황에서 아이가 필요했던 윤재 부부는 대리모를 통해 아이를 얻었고 그게 바로 경준이라는 사실이 윤재 어머니를 통해 밝혀졌습니다.

 

아이를 가질 수 없는 자신을 대신해 남편을 좋아하던 여자 즉, 경준의 어머니인 희수를 통해 아이를 낳은 게 바로 경준이라는 점에서 많은 의문은 풀리게 되었습니다. 그들이 왜 그런 운명이 되었는지 그리고 그들은 처음부터 그렇게 만날 수밖에 없었던 운명이었음이 드러났으니 말입니다.

 

이런 사실이 다른 사람이 아닌 세영에게 전해졌다는 점은 이후 문제가 해결되는 과정이 어떤 식으로 흘러갈지 예고하기도 합니다. 우연히 듣게 된 그 비밀로 인해 그녀가 과연 어떤 선택을 할지는 알 수 없지만 의사라는 직업을 활용해 친자확인까지 해서 경준과 윤재 어머니가 일치하고 있음을 알게 되면서 이후 극적인 상황을 만들 것으로 기대됩니다.

 

윤재의 몸을 한 경준과 생활을 하면서 자신도 모르게 점점 경준을 좋아하게 되는 길다란은 고민만 늘어갑니다. 자신이 좋아하는 대상이 과연 윤재인지 아니면 영혼인 경준인지 도통 알 수가 없으니 말이지요. 처음에는 분명 윤재만을 좋아한다고 확신을 할 수 있었지만 시간이 흐르며 과연 그 대상이 윤재인지 경준인지 스스로도 혼란스러워졌다는 점에서 다란의 고민은 깊어질 수밖에 없습니다.

 

여전히 고등학교 3학년인 경준을 자신이 좋아하는 것은 아닌가라는 생각에 두려움까지 앞서게 되고, 그런 두려움은 자연스럽게 자신의 마음을 인정하기 싫은 상황까지 이르게 됩니다. 귀에 이어폰을 끼고 있는 윤재가 된 경준에게 좋아한다는 고백을 하지만 이는 마치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라고 외치는 이발사와 같은 심정이었습니다. 듣지 못하기 때문에 가능한 고백이었지만 이 모든 것을 경준이 들었다는 사실이 문제였습니다.

 

아직 어린 경준은 이 고백이 확실하게 무슨 의미인지 알 수가 없고 그저 극장에 나와 준 사실이 좋다는 것인지 자기 자신을 좋아하게 되었다는 것인지 확신을 하지 못합니다. 이미 자신의 마음속에 들어와 버린 경준으로 인해 고민의 폭만 넓고 깊어진 다란은 그런 마음을 다잡기 위해 노력을 합니다.

 

과거 윤재를 2시간이 넘게 기다리면서도 추위도 아쉬움도 없었던 그 시절을 떠올리며 장소를 찾기에 열중입니다. 하트를 빼곡하게 그려놓았던 벤치를 찾게 된다면 윤재에게서 다시 가슴 뛰는 감정이 돌아올 것이라는 확신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열심히 과거의 추억을 찾던 그녀는 경준의 전화 한 방에서 무참하게 무너지고 맙니다. 자신이 사랑했던 윤재와의 추억을 찾아 움직이는 상황에서도 아무렇지도 않던 가슴이 경준의 전화에 뛰기 시작했으니 말입니다. 과거 윤재를 기다리던 그 추운 날 한없이 뛰던 두근거림이 이번에는 윤재가 아닌, 경준에게서 느껴진다는 것은 자신이 경준을 좋아하고 있음을 보여준 단적인 예가 되니 말입니다.

해서는 안 되는 사랑이기에 피하고 싶은 길다란과 나무 뒤에서 애써 자신을 외면하는 그녀를 보며 돌아서는 경준의 모습은 과연 그들의 사랑이 가능할지 알 수가 없습니다. 둘 모두 서로를 진심으로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지만 그 사실을 정확하게 표현할 수 없는 경준과 길다란의 운명은 한치 앞도 알 수가 없습니다. 깨어나 서로가 정상이 된다고 해도 뒤틀려버린 그들의 운명이 어떤 식으로 정상적인 모습을 만들어낼지 알 수가 없으니 말입니다.

 

경준을 사랑하는 마리를 통해 자신의 사랑 점수와 경준과 다란의 사랑을 간접적으로 설명하는 방식은 흥미로웠습니다. 마리라는 존재를 통해 다란의 사랑을 직간접적으로 간섭하고 들여다보며 이야기를 풀어가는 형식은 홍자매다운 재미였으니 말입니다.

 

윤재가 된 경준과 길다란의 사랑이 점점 깊어지면서 오해와 서로에 대한 너무 큰 배려로 오히려 어긋나는 모습을 보이는 상황에서 중요한 것은, 경준이 돌아가려 해도 돌아갈 수 없는 상황입니다. 사고가 난지 1년이 훌쩍 지난 상황에서도 좀처럼 자신에게 돌아가지 못하는 상황은 의문입니다. 그리고 식물인간처럼 누워있는 경준에게 윤재의 영혼이 있다면 충분히 교감이 가능한 상황에서도 그렇지 못하다는 것은 경준의 몸에 윤재는 존재하지 않기 때문일 것입니다.

 

두 번의 영혼 체인지 기회에서 경준이 자신의 몸에 들어왔다 다시 돌아갈 수밖에 없었던 것은 서로 바꿔야 하는 영혼이 경준의 몸에서는 찾을 수 없었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런 상황에서 다시 경준의 몸만 정상이 된다면 영원히 윤재는 그렇게 사라질 존재가 될 수밖에는 없으니 말입니다.

 

윤재의 아버지이자 경준의 아버지이기도 한 서인욱이 한국으로 들어오며 상황은 급격하게 변하기 시작했습니다. 부인인 안혜정이 그토록 부정하는 아이 경준을 찾기 위해 국내로 들어온 그가 찾은 첫 번째 인물이 경준의 어머니인 희수 학교 은사인 박인규 교수라는 사실은 그를 통해 경준이 해법을 찾아갈 것이라는 기대를 하게 합니다.

 

박 교수는 이들이 가지고 있는 비밀들을 잘 알고 있고 객관적인 시각에서 문제를 해결해줄 수 있는 인물이기도 합니다. 마리가 자신의 아버지를 통해 경준의 어머니가 "선생님"이라고 부를 수 있는 존재를 찾는 과정에서 대학 당시 은사였던 박 교수를 지칭하는 과정 역시 윤재가 된 경준이 그를 찾을 수밖에 없는 이유로 작용합니다.

 

윤재는 이미 경준을 찾기 위해 박 교수를 한 번 찾았었고 이 후 어떤 이유인지 알 수는 없지만 운명처럼 사고로 현재와 같은 상황이 만들어졌습니다. 경준은 알지 못하는 아니, 혹시 아버지가 아닐까 착각하고 있는 박 교수를 다시 찾게 된다면 그 동화책에 대한 의문과 함께 그들이 다시 영혼을 되찾을 수 있는 방법도 찾아낼 수 있을지도 모릅니다.

 

분명한 사실은 현재와 같은 상황에서 윤재와 경준이 자연스럽게 영혼을 바꿀 수는 없습니다. 두 번의 시도가 있었지만 결국 바꿀 수 없었던 것은 경준의 몸에는 윤재가 존재하지 않다는 사실만 더욱 단단하게 만들어줄 뿐입니다. 결국 모든 사건을 풀어내기 위해 지금 당장 필요한 것은 윤재의 영혼이 될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후반부 이야기의 중심은 사라진 윤재의 영혼을 찾는데 집중할 수밖에는 없을 듯합니다.

박 교수가 동화책을 읽으며 결국 구원은 사랑과 희생이 모여서 만들어지는 것이라는 말은 의미가 있습니다. 윤재와 경준이 왜 이런 상황이 되었는지 그리고 무엇을 위해 그들이 영혼을 바꿔야만 했는지는 어딘가에 숨겨져 있을 윤재의 영혼을 찾으면 밝혀질 수 있을 것입니다.

 

사고로 저수지에 빠졌던 그들. 윤재는 바닥으로 가라앉는 경준을 위해 손을 내밀었고 그렇게 그들은 아버지가 만든 동화책 표지의 그림처럼 서로를 구원하는 존재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깨어난 것은 윤재의 몸을 한 경준만 있었을 뿐 윤재는 존재하지 않는다는 점이 중요합니다. 12살 때 자신을 위해 태어난 경준이란 존재가 왜 윤재의 몸을 빌려 살게 되었는지 그리고 그가 윤재를 다시 찾아야 하고 구원의 손길을 내밀어야만 하는지는 숨겨진 비밀을 풀어내는 핵심이 될 수밖에는 없기 때문입니다.

 

윤재의 병을 치료하기 위해 태어난 것이 경준이라고 하지만 아직 그 실체가 명확하지 않다는 점에서 또 다른 변수가 반전처럼 다가올 수도 있습니다. 그런 변수가 존재하기 때문에 한 사람의 영혼만이 왕성한 활동을 할 수 있었고 서로의 영혼을 되찾기 위해서는 어딘가에 있을 윤재의 영혼을 찾는 일만이 유일한 해법이라는 점에서 경준의 윤재 찾기는 흥미롭기만 합니다.




    [해당 사진들은 모두 본문 이해를 위한 용도로 사용되며 모든 권리는 각 방송사에 있음을 밝힙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