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roadcast 방송이야기/Documentary 다큐

살아있음이 얼마나 행복한지 느끼게 해준 휴먼다큐 사랑 '우사시'

by 자이미 2009. 5. 23.
반응형
2009년 새해를 맞이하며 13살이 된 재희는 뇌종양을 앓고 있는 소녀입니다. 그녀는 4번째 뇌수술을 받았습니다. 종양을 제거하는 수술이 아닌 뇌와 몸을 이어주는 관으로 인한 염증때문에 관을 교체하는 수술을 해야만 하는 아직도 어린 소녀.

가수가 되고 싶었던 소녀 재희의 꿈

그 소녀의 꿈은 가수였습니다. 그리고 몇 년전까지만 해도 항상 밝고 웃음많았던 너무나 사랑스러운 소녀였습니다. 노래도 잘하고 너무도 예뻤던 소녀였습니다. 그런 소녀가 어느날부터 자신을 제어하지 못하게 되었습니다. 사시가 되고 온 몸이 자신의 의지와는 달리 강직과 떨림이 이어집니다. 아버지의 힘으로도 멈출 수없을 정도의 소녀의 떨림은 가슴깊은 아픔을 표현하는 듯 합니다.

항암제가 더 이상 의미가 없어지는 그리고 의사로서도 더 이상 도울 수없는 상황에 다다른 너무 여린 소녀 재희. 하지만 그 여린 재희를 떠나보내지 못하고 사랑으로 울음으로 곁을 지키는 부모들. 그렇게 그들은 서로를 사랑하기에도 너무 부족하기만한 시간들을 보내고 있었습니다.

더이상 차도가 없어 아버지는 또다시 호스피스 병동을 찾습니다. 그러면서도 자신의 행동을 후회하고 힘들어하기만 합니다. 딸 재희가 너무 힘들어 하는 모습을 더 이상 보기 힘들어 마지막을 준비하는 호스피스 병동을 찾는 아버지의 심정을 감히 그 누가 헤아릴 수나 있을까요?
더이상 치료가 무의미하다는 판단을 받고 뇌종양 선고후 2년만에 집으로 돌아가는 재희. 이것이 삶을 위한 희망이었다면 좋았을텐데 말입니다. 2009년 2월 28일 재희의 12번째 생일을 맞이했습니다. 집으로 돌아온지 3개월이 지난 5월까지 재희는 가족과 함께 사랑을 나누며 그렇게 사랑하기에도 부족한 시간들을 보내고 있습니다.

사랑만 하기에도 부족한 시간들

무엇으로 그녀의 삶을 설명할 수있을까요? 아직도 어리기만 한 재희는 어느날 갑자기 찾아온 '악성 성상세포증(악성 뇌종양)'이라는 희귀한 병에 걸린 이 소녀는 자신이 좋아하는 가수의 꿈을 한번도 버리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그런 어린 딸의 꿈을 이루어주기 위해 재희가 좋아하는 가수들을 찾아가고 콘서트에서 재희가 좋아하는 가수 서영은과 함께 노래도 부르는 작은 꿈을 실현하기도 했습니다.

아버지가 마련한 작은 녹음실에서 재희는 자신이 직접 부른 '한걸음씩'이라는 미니 싱글 앨범을 만들기도 했습니다. 그렇게 재희는 그녀를 사랑하는 이들과 함께 그녀가 꿈꾸었던 가수의 꿈을 이루어냈습니다. 비록 쉽지않은 병마와 싸우고 있지만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몸이 꼬이고 말도 하지못하고 눈 뜨는 것마저도 힘겹지만 재희는 그녀를 사랑하는 가족들과 함께 사랑만하기에도 너무 짧은 달콤한 시간들을 보내고 있습니다.

악성 뇌종양 선고를 받으며 1년을 넘기기 힘들다는 판정을 받았지만 재희는 2년 넘게 살아내고 있습니다. 그리고 자신이 좋아하는 서영은과 무대에 올라 노래를 함께 불렀을때는 암세포가 70%가 줄어드는 기적을 발휘하기도 했었다고 합니다. 그렇게 그 여리고 어린 소녀 재희는 자신의 꿈을 위해 가족들의 무한 사랑을 받으며 그렇게 힘들게 버텨내고 있습니다.

요즘처럼 자신의 삶을 쉽게 포기하는 시점에 재희와 가족들이 보여주는 '살자'라는 의지는 많은 것들을 시사하고 있습니다. 그저 살아있음이 얼마나 행복하고 의미있는지 재희를 보면서 그리고 그런 재희를 위해 모든것들을 다하는 그녀의 부모들의 사랑을 보면서 느낄 수있었습니다. 그런 모습을 보면서도 삶을 마감하고 싶다는 생각을 어찌 할 수있을까요? 재희에게는 너무나 소중한 그 시간들을 스스로 버리겠다는 그런 생각조차 얼마나 무책임할까 하는 생각을 해보게 합니다.
MBC가 마련한 휴먼다큐 사랑은 5월 가정의 달에 걸맞게 매주 삶과 가족의 사랑에 대한 생각을 하게 해주고 있습니다. 아주 기본적이어서 말해 무엇하냐라는 생각이 들 정도의 이 평범한 진리를 그들은 매주 깨닫게 해주고 있습니다. 우린 그들의 삶을 바라보며 상대적인 행복함에 가슴깊이 감사하는 시간을 가지곤 합니다. 그리고 작지만 깊은 울림으로 들려오는 그들의 희망 메세지는 삶의 경건함과 가족의 위대함을 느끼게 해줍니다. 그렇게 이번주에도 너무 깊은 울림으로 소리없이 울게 만든 재희도 기적이 일어나 다시 무대에 설 수있기만을 기원합니다.

'우리가 사랑할 시간' 과연 우리는 무엇을 하고 있는 것일까요?


- 아시아경제, MBC 홈페이지 사진인용

유익하셨나요? 구독클릭 부탁합니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방송연예드라마스토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댓글2

  • 무도팬 2009.05.23 10:21

    스타킹 무대에서 봤을때는 건강해 보여서 참 좋았는데 다시 악화 됬나보네요...

    가는 길 편히 갔으면 좋겠네요
    답글

    • Favicon of https://dramastory2.tistory.com BlogIcon 자이미 2009.05.24 00:02 신고

      아..스타킹에도 출연했었군요. 강호동과의 사진이 그거였나 봅니다. 마지막을 앞두고 있는 상황인 듯 해 마음이 아프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