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edia Shout/Alternative Radio 대안 라디오

초등학생 시험지 최순실 오답이 던지는 서글프고 씁쓸한 현실

by 자이미 2016. 11. 1.
반응형

80만원 신발 한 짝이 떨어져 기자들 사이로 들어서려던 최순실. 그 황당하고 황망한 범죄자의 모습은 경악스럽고 역겹기만 하다. 30시간이 넘도록 강남 고급 호텔에 머물며 검찰 출두 준비를 했다. 검찰은 다른 이들과 달리 최순실이 출두하겠다고 하는 순간까지 그저 대기만 할 뿐 뒷북만 치고 있을 뿐이다. 이런 현실을 초등학생은 어떻게 생각할까?

 

최순실 일가의 나라;

초등학생은 정말 오답을 작성했던 것일까?

 

 

모든 것이 마치 잘 짜여 진 시나리오 같다. 배우들처럼 큐 사인이 들어오자마자 이들은 분주하게 움직이며 주도적으로 우위에 선 권력을 만용하며 자신들의 죄를 씻어내기 위해 여념이 없다. 세상 무서울 것이 없다는 그들의 모습은 여전히 당당하기만 하다.

 

검찰이 최순실을 긴급 체포하기는 했지만 과연 48시간 후에도 구속 상태에서 조사를 진행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그만큼 사정기관에 대한 신뢰도가 떨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최순실은 은밀하게 귀국해 자신의 집 근처 호텔에서 하루를 묵으며 측근들과 대책 회의를 했다.

 

이 상황에서 대외적인 임무를 맡은 변호사는 기자들을 이끌고 '피리 부는 사나이'처럼 다른 곳을 휘젓고 다녔다. 국정농단을 한 집단들에게 기자들마저 해로운 쥐떼로 보였나 보다. 검찰은 최순실이 입국하는 것도 알았고, 어디에 있는지도 알고 있으면서 최대한 편의를 봐줬다. 그 동안 대포폰을 여러 개 가지고 있다는 최순실이 어떤 일을 했는지 우린 알 길이 없다. 분명한 것은 그들이 증거를 은폐하고 입을 맞추기 위해 수없이 반복해서 노력해왔을 것이라는 사실이다.

 

검찰은 시민단체의 고소 후에도 적극적인 조사를 하지 않았다. 언론에서 논란을 분석하고 추적 기사를 내는 동안에도 아무런 움직임을 보이지 않았다. 그동안 그들은 컴퓨터를 교체하고 은밀한 내용들을 은폐하기에 여념이 없었다. 검찰이 뒤늦게 압수수색에 나서 빈 박스만 나르는 모습은 국민들에게는 자괴감으로 다가왔다.

이 엄혹한 현실 속에서 초등학생이 작성한 답안지가 화제가 되고 있다. 교사에 의해 틀린 답이 되었지만 우린 모두 그게 정답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 '국가 살림을 위한 돈을 어디에, 어떻게 나누어 쓸지 계획한 것이다'라는 질문의 정답은 '국가 예산'이었다.

 

초등학생은 그 정답란에 '최순실'이라고 적었다. 초등학생도 현재 이 나라가 얼마나 엉망인지를 명확하게 알고 있었다. '국가 예산'을 몽땅 사용한 자가 최순실이라는 초등학생의 답에 우리가 오답이라고 표기하는 것은 어떤 의미가 있을까? 드러난 사실 속 정답은 초등학생이 명확하게 알고 있는데 말이다.

 

물론 최순실의 국정을 농단하고 이로 인해 대한민국이 엉망이 되었다는 사실은 맞다. 그렇다고 그게 정답이 될 수는 없다는 점에서 서글픔으로 다가온다. 어린 학생마저 알고 있는 이 말도 안 되는 현실을 모든 것을 다 가졌다고 자부하는 자들만 아니라고 외치고 있다.

 

청와대 민정수석을 우병우에서 최재경을 불러들였다. 이명박의 BBK 사건을 무죄로 만든 검찰 출신이 들어서며 많은 이들은 경악한다. 조선일보의 극찬이 무엇을 의미하는지도 안다. 박 대통령의 의지가 아닌 다른 권력이 이미 청와대를 점령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도 최재경 민정수석으로 확고해지는 느낌도 든다.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을 주도했던 전 한나라당 최병렬 의원의 조카이기도 한 박 대통령 멘토 그룹 7인방 중 하나라는 점에서도 당혹스럽다.

 

최순실은 그저 행동대장일 뿐 그녀의 언니인 최순득이 실세라는 이야기가 다시 불거지고 있다. 박 대통령과 동창이라는 최순득은 서울시장 선거 유세에서 면도칼 습격을 받은 당시 박근혜가 최순득의 집에서 안정을 취했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여기에 최순득의 딸인 장유라(현재 장시호)가 브레인으로 활약하며 국정 농단의 핵심이라는 주장도 나온다.

 

몸을 감춘 장시호가 꾸준하게 최순실과 관련된 자료들을 은폐하고 있다는 주장도 있다. 하지만 그에 대한 수사조차 없는 상황에서 과연 이번 사건은 제대로 진실이 밝혀질 수는 있을까? 국민들은 거의 불가능하다는 생각을 한다. 새누리당은 여전히 이 사태가 얼마나 심각한지 알지 못한 채 오직 자신들의 권력 유지를 위해 어떤 선택을 해야 하는지만 궁금하다.

 

청와대는 여전히 최순실이 심어놓은 이들이 존재한다는 말들이 파다하다. 우병우를 추천하고 그 자리에 앉힌 것도 최순실이라는 점에서 그럴 듯하다. 우병우가 검찰을 지배하고 있고, 여전히 청와대에 그의 사람들이 즐비한 상황에서 과연 최순실 사건의 진실이 밝혀질 수 있을까? 이 사건을 완벽하게 조사할 특검이 조직되어 대통령부터 조사를 하지 않는 한 이 사건은 국민들의 바람과는 전혀 다른 지점에서 마침표를 찍을 가능성이 높다.

 

초등학생의 '최순실'이라는 답에 정답이 아니라고 당당하게 이야기하기 위해서는 이 사건을 제대로 조사해서 모든 것을 명확하게 밝혀내야만 한다. 그렇지 않다면 오답이라고 표기한 교사는 자신이 채점을 잘못했다며 해당 학생을 찾아가 사과를 해야 하니 말이다. 

어른들이 벌인 추악한 범죄 속에서 어린 아이는 본질을 건드렸다. 그 본질 앞에서 과연 우리는 당당할 수 있을까? 심각한 불신만 존재하는 사회 속에서 이 모든 것을 바로 잡을 수 있는 것은 성역 없는 수사로 한 점 거짓 없이 '최순실 박근혜 게이트'를 밝혀내는 것 외에는 없다.

              [해당 사진들은 모두 본문 이해를 위한 용도로 사용되며 모든 권리는 각 방송사에 있음을 밝힙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