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피노키오20

2015 방송결산1 드라마-미생에 이은 송곳 TV 드라마 사회를 품다 사회를 품었다. 물론 주말과 주중 연속드라마의 경우 극단적 막장 드라마라는 수식어를 여전히 달고 있지만 말이다. 지난 해 웹툰 원작의 이 큰 반향을 일으키더니 올 해에는 이 강한 충격을 주었다. 두 작품 모두 우리 사회의 현실을 적나라하게 바라보고 있다는 점과 비지상파에서 방송되었다는 공통점을 지녔다. 현실 반영하거나 부정하거나; 비지상파의 약진, 상업방송 SBS의 가장 진보적인 드라마 편성의 아이러니 tvN을 중심으로 한 비지상파 방송의 약진은 계속 강화되고 있다. tvN의 경우 드라마와 예능 등 대중들이 가장 선호하는 분야에서 자신들의 입지를 넓히는 한 해를 보냈다고 볼 수 있다. MBC와 KBS는 대중적인 기호에 크게 기댔고, SBS는 시작과 끝을 사회적 메시지를 담은 드라마로 편성했다는 특징을 보.. 2015. 12. 28.
피노키오 20회-이종석 박신혜의 해피엔딩 뒤에 숨겨진 작가의 의도 하명과 인하가 행복한 결말을 맺으며 종영된 는 모두에게 행복을 전달했습니다. 선한 사람은 행복을 악행을 저지른 사람들은 죗값을 받는 할리우드 식 결말로 마무리되었습니다. 해피엔딩 뒤에 숨겨진 작가의 의도는 여전히 우리 사회의 언론인에 대한 의무와 가치를 이야기하고 있었습니다. 기자는 기자다워야 한다; 삼오법칙에 대한 풍자, 극중 하명과 인하는 우리 곁에 남아 있을까? 범조의 희생은 강력한 나비효과를 만들어냈습니다. 모든 것을 가진 재벌가의 반향은 모든 것을 바로잡는 시작이 되었습니다. 현대 사회가 철저하게 자본에 종속된 사회라는 점에서 범조의 마지막 한 방으로 극을 마무리하는 방식 역시 합리적이며 당연함으로 다가왔습니다. 어머니의 악행을 더는 두고 볼 수 없었던 범조가 할 수 있는 선택지는 그리 많지 않.. 2015. 1. 16.
피노키오 18, 19회-김영광과 진경 아들과 어머니라는 이름으로 언론에 대한 가치를 흥미롭게 이끌고 있는 드라마 가 이제 마지막 한 회를 남기고 있습니다. 18회와 19회가 연속 방영되며 급하게 마무리를 향해 가는 이 드라마가 후반 아쉬움을 던지는 것도 사실입니다. 급한 마무리에 러브라인들이 속속 등장하고, 진지함을 코믹함으로 풀어내는 것 자체가 아쉬운 것은 아니지만 결과가 너무 통속적으로 끝나지 않을까 하는 아쉬움이 커지는 것도 사실입니다. 희생 없는 변화는 없다; 언론이기를 포기한 언론인에게 던지는 직구, 당신들은 정말 언론인이 맞습니까? 위트 있게 살짝 방송사 명칭을 바꾸기는 했지만, 그들의 행동을 보면 현실 속 우리가 느끼고 있는 방송사를 떠올리게 합니다. 철저하게 망가진 현실 속에서 과연 그들이 언론인이 맞기는 한지 고민하게 하는 이 한심한 현실을 드라마를 .. 2015. 1. 15.
피노키오 17회-이종석이 진경에게 요구한 결자해지는 왜 중요한가? 언론이 사망한 대한민국에 언론의 가치가 무엇인지를 가늠해보게 하는 드라마 는 흥미롭게 이어지고 있습니다. 권력의 입이 되어 그들이 불러주는 대로 읊어대던 기레기라는 주홍글씨. 그 지독한 주홍글씨를 씻어내기 위한 마지막 기하명에 의해 승부수는 던져졌습니다. 내부고발자라는 주홍글씨; 송차옥에게 결자해지를 요구하는 기하명, 그녀는 스스로 주홍글씨를 벗겨낼 수 있을까? 송차옥과 박로사 회장이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를 복구한 인하와 범조는 당혹스럽기만 합니다. 13년 전 사건을 조작하고 은폐했던 이들이 바로 자신의 어머니들이라는 사실을 확인하는 순간 분노가 치미는 것은 당연했습니다. 자신이 사랑하고 존경했던 어머니들이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억울한 희생자를 만들어냈다는 사실이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었습니다. 인하와 .. 2015. 1. 9.
피노키오 16회-이종석의 봐야 할 뉴스, 언론의 역할을 지적하다 13년 전 사건과 동일한 폐기물 공장 폭파사고는 과거의 사건을 푸는 열쇠가 되어가고 있습니다. 아버지의 억울함을 풀기 위한 형제의 노력은 결국 진실을 찾기 위한 여정으로 이어지기 시작했습니다. 과거 바로잡지 못한 부정은 13년이 흐른 현재 다시 거대한 분노로 되살아날 수밖에는 없었습니다. 이 지점에서 언론의 역할은 강력하고 중요하게 다가옵니다. 보고 싶은 뉴스와 봐야 할 뉴스; 송차옥 휴대폰에 담긴 진실, 정경언 유착의 고리가 모두 그 안에 담겨져 있다 폐기물 공장 폭파사고와 관련한 진실이 조금씩 드러나기 시작하면서 는 언론의 진정한 가치를 깨닫게 합니다. 과거 제대로 된 언론의 역할이 있었다면 13년이 흐른 현재 유사한 사건이 벌어지지는 않았을 것이라는 사실만으로도 언론의 역할은 중요하게 다가옵니다. .. 2015. 1. 8.
피노키오 15회-이종석 박신혜 2단 키스보다 흥미로웠던 우리시대 언론의 가치 이명박근혜 시대 사라진 언론에 대한 관심은 여전히 뜨겁기만 합니다. 검찰과 언론 등에 대한 드라마의 역습은 역설적으로 이들이 우리 사회에 얼마나 중요한 존재들인지를 확인하게 해줍니다. 재벌가의 종이 된 언론의 현실을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있는 는 그래서 반갑습니다. 하명과 인하의 재회 키스; 정경언 유착이 만들어내는 한심한 현실, 이 한심한 세상을 이야기하는 드라마의 힘 13년 전 사건과 유사한 폭발사고가 일어났습니다. 그리고 과거와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사건의 본질이 아닌 희생양이 등장하고, 이를 통해 흐름을 바꾸려는 시도는 송차옥에 의해 이어지기 시작했습니다. 정치인과 재벌, 그 긴밀한 관계 속에 스스로 개를 자청한 언론의 모습은 우리의 민낯이기도 합니다. 과거 기호상 사건은 남겨진 가족들을 희생양으로 .. 2015. 1. 2.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