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4. 5. 10:02

내 연애의 모든 것 신하균과 이민정 구태정치에 대한 힐링이 될까?

원작 소설을 드라마화한다는 점에서 불안함은 존재합니다. 원작을 넘어선 드라마 특유의 재미를 보여줘야 하는 압박이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정치와 연애를 같은 것으로 여기며 이 둘을 통해 사랑을 이야기하는 <내 연애의 모든 것>은 분명 흥미로운 소재입니다. 

 

구태정치를 풍자하는 수영과 민영, 시청자 힐링에 성공할까?

 

 

 

판사 출신 보수 여당 신인 정치인인 수영과 진보당의 신인 정치인 민영이 서로 다른 대립 점에서 사랑을 하는 과정을 담는 이 드라마는 흥미롭습니다. 국민이 절망하고 저주하는 정치가 우리가 일상으로 하는 연애와 유사한 설정은 매력적이니 말입니다.

 

현실 정치를 날 것 그대로 드러내 준다는 점에서 흥미로웠습니다. 극단적인 이념의 차이가 만들어낸 정치판은 국민을 위한 정치는 존재하지 않습니다. 오직 직업적인 정치인들을 위한 정치만이 존재하는 것이 대한민국의 현실임은 분명합니다. 

 

 

판사 시절 진보적인 판결도 했다는 수영은 정치판에 뛰어들며 야당이 아닌 집권 여당을 선택했습니다. 그가 이념적인 변절이 아니라고 강변하는 것은 그에게 여야는 그저 같은 존재일 뿐이기 때문입니다. 서로 이념대립을 하고 싸우기는 하지만, 그 안에서 들여다보면 그들은 같은 정치꾼들일 뿐이니 말입니다.

 

시작부터 신하균 특유의 능청스러운 연기를 선보인 수영의 국회의원 사퇴서는 이 드라마의 주제이기를 기대하게 했습니다. 정치를 풍자하고 있는 이 드라마에서 수영이 보여주는 행동은 우리 시대 정치의 단면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흥미로웠습니다.

 

"애초에 정치판이 쓰레기통이고 정치인은 쓰레기들인 줄 알았습니다만 이건 일반 쓰레기도 아니고 박테리아 수준의 쓰레기 중의 쓰레기인지라 도저히 이 세균 덩어리들과 더는 얼굴도 맞대기 싫다 이겁니다"

 

기고만장하고 천상천하 유아독존인 수영이 정치판에 더는 있기 싫다며 쓴 사퇴서에서 보여준 심정은 국민이 느끼고 있는 감정이기도 합니다. 박테리아 수준의 쓰레기라는 극 중 수영의 발언은 단순히 드라마에서 보여주는 과장된 표현만은 아니었습니다. 이런 발언을 쓰고 이런 발언에 공감을 표하는 것은 현재 국민이 정치꾼들에게 느끼는 감정이 딱 이 수준이라는 사실이니 말입니다. 

 

TV 토론 장면에서 나온 대사 역시 흥미로웠습니다. 수영의 학교 후배라는 이가 진보적이라고 생각했던 이가 꼴 보수가 되었다고 하자, 핏대를 세우며 수영이 했던 이야기는 어쩌면 우리가 느끼는 감정이기도 할 것입니다. 양비론이 위험하지만, 단순히 흑백논리로만 현재의 세상을 바라보기는 어려우니 말입니다.

 

"1번, 2번, 예스 노, 오엑스밖에 몰라요? 세상이 온통 흑백 딱 두 가지로 보입니까? 세상이 왼쪽 오른쪽밖에 없는 걸로 보입니까?. 위도 있고 아래도 있고 앞뒤도 있어"

분노하며 수영이 후배라는 이에게 외친 발언은 많은 것을 시사합니다. 지난 대선에서도 보였지만 영원한 아군도 적군도 없다는 정치판의 오래된 습성을 잘 보여주었습니다. 골수 야당이라고 이야기되던 이들이 수구세력에 앞장서 꼭두각시가 되는 정치판을 보면 그들에게 중요한 것은 이념이나 신념이 아닌, 정치판에서의 생존뿐이었습니다.

 

정치꾼들이 정치판에서 살아남는 것은 자연스러운 생존경쟁일 뿐입니다. 그들에게 뭔가 특별한 것을 기대했던 것은 오직 국민뿐이었습니다. 극 중 여당 당수가 수영에게 건네듯 정치인은 약장수라는 표현이 가장 적절한 비유였을 듯합니다. 거짓 희망을 팔아 사기를 치는 집단이 바로 정치인들이라는 그들의 이야기는 너무나 당연한 이야기였으니 말입니다.

 

문제는 거짓이고 이루어질 수 없다는 것을 알면서도 국민이 정치꾼들에게 투표하는 것은 간절하게 믿고 싶은 그 무엇이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현대 사회는 정치인들에 의해 움직인다는 점에서 정치는 중요한 요소입니다. 하지만 그 정치가 썩어 문드러진 상황에서 정상적인 그 무언가를 찾는 것 자체가 문제일 것입니다. 

 

실제 있었던 국회 이야기들을 적절하게 풍자하며 시작한 <내 연애의 모든 것>은 분명 흥미로운 드라마입니다. 첫 회 보여준 정치 풍자가 앞으로 이어질 이야기 전부가 될지도 모르지만 국민이 느끼는 정치에 대한 환멸을 수영을 통해 잘 보여주었습니다.

 

더럽지만 그렇다고 피할 수도 없는 것이 정치라는 점에서 국민에게 정치꾼들은 뜨거운 감자입니다. 그 뜨거운 감자를 어떻게 하느냐는 결국 국민의 몫이지만, 현실 정치에서 국민은 그저 약장수인 그들에게 농락당하는 한심한 존재로 다가올 뿐입니다. 희망이라는 단어가 가장 낯설고 민망해진 정치판을 <내 연애의 모든 것>이 어떻게 보여줄지 기대됩니다. 


    [해당 사진들은 모두 본문 이해를 위한 용도로 사용되며 모든 권리는 각 방송사에 있음을 밝힙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