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5. 2. 17:48

당신의 여친 남친이 로봇이라면? 일드 절대 그이-로봇을 사랑한 나 絶對彼氏

사용자 삽입 이미지

4월 15일 새롭게 시작한 2/4분기 일드입니다.

사랑을 하고 싶지만 사랑할 수없는 이들을 위해 만든 사랑하는 로봇. 참 꿈같은 이야기이지만 절대 꿈이라고만 할 수도 없지요.

조금 생각해보면 얼마 지나지 않은 미래에 충분히 가능할 수도 있을 법한 이야기라고도 생각됩니다. 그래서 그런지 국내에서 많은 일드팬들에게는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듯 합니다.

1화는 13.1%, 2화는 14.3%의 상승하는 시청률을 보이고 있어 어느정도 성공한 드라마로 남을 가능성이 있어 보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작품은 만화가 원작이지요. 2003년 와타세 유우에 의해 '절대 남친'이라는 이름으로 출간되어 2004년까지 쇼가쿠칸의 소녀 코믹에 연재 되었습니다. 단행본으론 총 6권으로 출간되어 총 165만부의 판매고를 올린 히트작입니다.

후지 TV에서는 이 전작도 만화로서 엄청난 흥행을 했었던 '허니와 클로버'였었지요. 하지만 영화와는 달리 완전 망해버린 드라마란 평가를 받았었는데 이번 작품은 어떤 평가를 얻을 수있을지 궁금하기도 했을 듯 합니다.

크로노스 헤븐사의 새로운 프로젝트의 부산물인 이케멘 연인형 로봇 NIGHT LY시리즈 01 모델. 이를 상용화하기전에 실험을 위한 대상을 찾게 됩니다. 그러다 아사모토 기획 개발실에 근무 파견나와있는 리이코를 그 대상자로 주목하고 그녀에게 이 새로운 상품을 보내게 됩니다.

사랑을 하려해도 사랑을 하기 힘든 그녀에게 어느날 갑자기 날아든 이상한 물건. 사람과 다를게 전혀없는 이 사랑하는 로봇은 키스를 해야지만 작동이 시작됩니다. 그렇게 깨어나 그녀와 동거를 시작하는 나이토.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1화에서는 로봇인 나이토와 맹한듯 하지만 매력을 가진 리이코와의 만남이 중심이 됩니다.

일은 똑부러지게 수행하는 리이코(아이부 사키-워터 보이즈, 녹차의 맛, 해피, 어텐션 플리즈, 화려한 일족, 소에게 부탁을, 우타히메...) 이지만 사랑 앞에서는 맹한 그녀. 그런 그녀에게 사랑이라는 묘한 감정을 가지게 되는 아사모토 회사 사장의 둘째 아들인 소시(미즈시마 히로-고쿠센2, 브라더 비트, 우리들의 교과서, 아름다운 그대에게...). 그리고 그녀를 사랑하도록 프로그래밍되어 있는 사랑하는 로봇 나이토(하야미 모코비치- 체포하겠어, 나의 마법사, 코쿠센2, 전차남, 윤무곡, 러프, 도쿄 타워...). 이들의 삼각관계가 어떤식으로 진행되어져 나갈 것인지가 이 드라마의 핵심이 될 듯 합니다.


흥미로운 요소들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아쉬운 부분들은 전형적인 드라마의 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일 듯 합니다. 부자집 둘째 아들로서 사업에는 관심이 없었던 인물이 갑자기 자신의 숨겨둔 능력을 발휘하는 스테레오 타입을 보여주지요. 여주인공 역시도 맹하게 남자에게 당하기만 하는 순진녀로 등장하고 그녀의 친구는 그런 그녀를 그저 뒤에서 놀리기만 할 뿐이네요. 어찌보면 이런 전형성들이 드라마의 재미를 주는 요소이기도 하지만 적절하게 배분을 하지 못하면 실망스러운 드라마가 될 수밖에도 없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에서 2003년도에 방영되었던 '너는 펫'이라는 드라마가 소개되었을때도 뭐냐 이게?!라는 의문을 다는 이들도 많았었지요. 하지만 작년부터 국내에선 이런 포맷으로 다양한 방송들을 만드는 것을 보면 로봇과의 사랑이라는 조금은 낯설고 이상해 보이기까지 한 이 드라마도 상당한 반항을 일으킬 것으로 보입니다.


유익하셨나요? 구독클릭 부탁합니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