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4. 5. 10:13

더킹 투하츠 5회-꼼수 대마왕 이승기와 하지원의 사랑 얻을 수 있을까?

남과 북의 관계를 현실과 이상을 교묘하게 섞어가며 만들어가는 '더킹 투하츠'는 무척이나 매력적인 드라마입니다. 물론 로맨틱 코미디 특유의 남과 여에 대한 사랑 이야기가 전면에 등장하기는 하지만 그 과정을 현대사의 굴곡진 삶과 연결해 보여주는 이 드라마는 무척이나 흥미롭습니다. 

빈 화장품과 김봉구가 예견한 슬픈 결말, 현실이 될까?




힘겨운 훈련을 무사히 마친 그들은 세계대회만을 앞두게 되었습니다. 모두가 하나가 된 파티를 개최하지만 왕제인 이재하는 그들과의 파티가 아닌 서울의 자유를 만끽할 뿐입니다.5회 보여 진 이승기의 뒤끝 대마왕 본능은 그가 왜 이 드라마의 핵심적인 존재인지를 잘 보여주고 있었습니다. 

드라마의 기본 줄기에 남과 북이라는 중요한 사안을 품고 있지만 그 안에서 모든 것을 관통하는 핵심은 남한 왕제 이재하와 북한 여장교 김하아의 사랑입니다. 로미오와 줄리엣보다도 이루어지기 힘든 남남북녀의 만남과 사랑 그리고 결혼이라는 평범하지만 결코 이루어질 수 없는 관계를 다루고 있다는 점에서 그들의 모습은 흥미롭기만 합니다.

세상에서 가장 흔한 게 로맨틱 코미디이지만 어떤 식의 틀 속에 이야기를 풀어내느냐는 무척 중요합니다. 그 시각의 새로움이 곧 신선함이라는 이름으로 다가올 수밖에는 없기 때문입니다. 그런 점에서 '더킹 투하츠'는 모든 진부함이 등장하고 있지만 색다른 시선이 개입하자 전혀 다른 흥미로운 이야기로 발전할 수 있었습니다. 직관적으로 로코 특유의 재미를 던져주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 약점으로 다가오기는 하지만 이런 묵직함은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단단해질 수밖에는 없다는 점에서 '더킹 투하츠'의 힘이 느껴집니다. 

이재하와 김항아의 사랑은 남과 북이라는 현실적인 경계에 막혀 열강의 틈바구니와 오랜 시간 지속적으로 고착화된 이념의 굳은 틀은 그들을 힘겹게 만들 수밖에는 없습니다. 사랑이라는 감정은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깊어지기만 하지만 그들의 본심을 솔직하게 털어놓기 힘든 게 현실이라는 점에서 그들의 사랑은 힘겹기만 합니다. 그런 그들의 힘겨운 사랑을 더욱 힘겹게 만드는 클럽 M의 김봉구가 드리우는 분열의 그림자는 현대사의 깊고 강렬한 존재인 전쟁 주식회사들의 그것과 다름없었습니다. 

황궁 암살을 주 업무로 삼아왔던 북한 특수부대 요원인 김항아와 왕제 이재하가 결혼을 한다는 사실은 남과 북 모두에게는 놀라운 고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요원암살을 주 업무로 하며 최고의 실력을 다져 온 상징적인 존재가 왕제와 결혼을 한다는 사실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현실이라는 점에서 누군가에 의해 폭로된 그들의 결혼 소식은 남과 북만이 아니라 세계적인 관심사가 되고 말았습니다. 

남과 북의 영원한 평화를 위해 왕이 은밀하게 추진해왔던 결혼 이야기는 누군가 의도적인 목적을 가지고 세상에 알렸고 미처 대비하지 못한 상황에서 폭로된 사실은 모두를 혼란스럽게 만들고 말았습니다. 오랜 시간 지배 권력자들에 의해 만들어진 이념과 분단의 이데올로기는 이미 일상이 되었고, 그런 뿌리 깊은 편견은 쉽게 거둘 수 없는 한계일 수밖에는 없으니 말입니다. 

폭로된 사실에 국민들은 분노하고 그런 혼란을 잠재우기 위해 왕은 그동안 침묵으로 일관해오던 황실의 오랜 전통을 깨트리고 직접 국민 앞에 나서기로 마음을 굳힙니다. 그런 왕의 모습을 보며 왕제 재하가 선택한 결정은 그가 가진 특유의 꼼수였습니다. 축구 경기장에 등장해 축사를 하는 자리에서 왕에 앞서 현재의 상황을 정리해버린 재하의 엉뚱한 꼼수는 결과적으로 그들이 만날 수밖에 없는 운명으로 만들어버렸습니다. 

왕을 지키기 위해 스스로 자신을 포기하는 왕제의 모습은 흥미로웠습니다. 자신의 잘못으로 왕이 위기에 처하고 그로 인해 왕가가 흔들리는 모습을 지켜볼 수 없었던 재하는 자신의 속마음을 드러냅니다. 물론 여전히 모호한 상황에서 자신은 항아에게 아무런 관심이 없다고 이야기하고 있기를 하지만 그녀만을 생각하고 그녀에 대한 이야기만 하는 그는 분명 김항아를 사랑하고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문제는 그런 자신의 속마음이 사실인지 아직 명확하지 않았고 그런 자신에게 두려움까지 느끼고 있던 재하의 공개적인 꼼수는 결국 그의 발목을 잡게 되고 실제 김항아와의 만남으로 이어지게 됩니다. 

하지만 누구도 원하지 않는 그들의 결혼은 만남은 곧 이별을 위한 형식적인 방식으로 규정할 뿐입니다. 날 센 대중들의 비판을 사랑이라는 감정으로 감싼 재하로 인해 그들의 사랑은 자연스럽게 다가왔고 그런 감정은 결과적으로 속내를 숨긴 채 세계를 지배해오던 이들의 날카로운 발톱을 드러낼 수밖에 없도록 만들고 있었습니다. 

솔직한 표현과 자뻑 왕자의 전형인 재하가 항아가 분명 자신을 사랑하고 있다고 확신하지만, 이미 재하의 본심을 여러 번 확인할 수 있었던 항아로서는 다시 상처를 입으려 하지 않습니다. 재하가 전해주고 간 빈 화장품이 이야기를 하듯 자신의 감정을 가지고 장난을 치는 재하를 믿을 수가 없었습니다. 

마음 깊은 곳에 서로가 서로를 간절하게 바라고 있지만 솔직하게 드러내지 못하는 그들이 조금씩 자신의 감정을 드러내고 본격적인 감정을 소통하기 시작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는 곧 우리가 경험하고 있는 남과 북의 아픈 현실을 그대로 드러낼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흥미롭기만 합니다. 과연 분단된 조국을 가지고 살아가야 하는 우리에게 남겨진 이 지독한 아픔의 근원은 무엇이고 어떤 방식으로 풀어낼 수 있을지에 대한 해법을 제시하는 드라마는 아니지만 충분히 보편타당한 방식으로 우리를 바라보고 있다는 점에서 흥미롭기만 합니다. 

남녀의 사랑을 지독하고 민감한 분단이라는 현실에 녹아 내버린 작가의 탁월한 상상력과 이를 매혹적으로 만들어내는 등장인물들의 연기는 압권일 수밖에는 없습니다. 더욱 스스로 귀여운 왕제라고 이야기하는 이승기의 농익은 연기는 그동안 어떻게 참아왔는지 알 수 없을 정도입니다. 장난꾸러기에 뒤끝은 끝이 없고 꼼수라면 그 누구도 당해낼 자가 없는 그는 분명 그동안 우리가 알고 있었던 이승기의 이미지와는 별개였습니다. 그런 전혀 다른 이미지를 극적으로 만들어내고 있다는 점에서 연기자 이승기로서 변화가 얼마나 매력적으로 다가오고 있는지를 잘 보여주는 듯합니다.  

이승기와 하지원이 보여주는 탄탄한 연기가 주는 로맨틱 코미디 특유의 재미와 윤제문이 드리우는 범죄의 유혹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더킹 투하츠'는 여전히 매력적인 드라마임은 분명합니다. 대사가 주는 코믹함과 전체를 이끌고 있는 큰 주제 의식은 여전히 최강입니다. 




    [해당 사진들은 모두 본문 이해를 위한 용도로 사용되며 모든 권리는 각 방송사에 있음을 밝힙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Trackback 0 Comment 4
  1. Favicon of https://story.golfzon.com BlogIcon 조니양 2012.04.05 10:2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큰 기대없이 보기 시작한 드라마입니다. 그런데 지금은 제 일주일을 통째로 갖다 바칠만큼 빠져있습니다. 기대이상의 연기를 보여주고 있는 이승기와, 주제의식을 끝까지 가지고 가는 드라마 구성과 연출이 볼수록 매력입니다 ㅠㅠ!

    • Favicon of https://dramastory2.tistory.com BlogIcon 자이미 자이미 2012.04.05 13:14 신고 address edit & del

      무척이나 매력적인 드라마이지요. 드라마의 삼박자를 잘 갖춘 드라마인 듯합니다^^;;

  2. 2012.04.05 14:48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dramastory2.tistory.com BlogIcon 자이미 자이미 2012.04.05 13:16 신고 address edit & del

      빈 화장품에 대한 해석에 공감합니다. 그 안에 무엇을 담을 것인지가 곧 주제가 연결된다는 점에서 흥미롭지요. 저 역시 파티장에서 서로의 모자를 바꿔 쓰고 어깨동무하며 사진을 찍는 장면은 무척이나 중요하게 다가왔습니다.

      적대적이라는 이미지만 강요되던 그들이 서로 마음을 나눈다는 점은 흥미롭지요. 마치 '공동경비구역 JSA'의 한 장면을 떠올리게 하는 듯해 특별함으로 다가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