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12. 31. 08:51

이경규 유재석 2014 SBS 연예대상 이경규 대상 유재석은 시청자만 인정했다

연말 시상식 대상 트리플크라운을 노리던 유재석이 2014 SBS 연예대상에서는 인기상 수상에 그쳤습니다. 올 한 해 <런닝맨>으로 열심히 뛰었지만 대상은 이경규 몫이 되었습니다. 이경규의 대상 수상은 의외라고 볼 수 있을 정도라는 점에서 이번 SBS 연예대상에 대한 말들이 많을 수밖에는 없어 보입니다. 

 

50대 청춘 이경규;

유재석 대상은 놓쳤지만 시청자들이 뽑은 인기상은 받았다

 

 

 

유재석이 과연 연말 시상식에서 대상 트리플크라운이 가능할까에 대한 궁금증이 2014 SBS 연예대상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졌습니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대상은 이경규 몫이 되었고, 유재석은 시청자가 뽑은 상에 만족해야만 했습니다. 이경규에게 대상을 수상한 것은 다양한 의미가 담겨져 있다는 점에서 씁쓸하기도 합니다.

 

 

이경규의 대상수상에 대해 의문이 생길 수는 있겠지만, 그렇다고 이 수상이 잘못되었다고 비난을 할 수는 없을 듯합니다. 2014 KBS 연예대상에서 유재석이 대상을 수상했을 때도 유사한 의문을 품은 이들이 많았기 때문입니다. 유재석을 좋아하기 때문에 대상은 당연하고 이경규는 싫기 때문에 불편하다고 몰아붙일 수는 없기 때문입니다.

 

월요일 방송되는 예능인 '힐링캠프'와 일요일에 방송되는 '글로벌 붕어빵'등 2개의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이경규에 대한 SBS측의 선택은 KBS의 유재석에 대한 가치부여와 유사한 측면이 있다는 점에서 비난보다는 축하가 더 어울릴 듯합니다. 결과적으로 KBS와 SBS는 유재석과 이경규라는 인물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지가 명확하게 드러난 셈입니다.

 

연말 시상식은 철저하게 자사 프로그램을 정리하는 행사입니다. 이는 철저하게 이기적인 행사라는 이유라는 점입니다. 자사에 얼마나 도움이 되고 있는지가 모든 평가의 기준이 됩니다. 그런 점에서 이런 기준에 걸 맞는 평가는 시청자들이 바라보는 시각과는 다를 수밖에 없습니다.

 

방송사로서는 시청자들의 의견과 관심도 충분히 고려하지만 그보다는 자사에 얼마나 이익이 될 수 있고, 그런 이득을 보여주었느냐가 그 무엇보다 중요한 판단 가치가 되기 때문입니다. MBC 연예대상이 대상 수상을 시청자들에게 미룬 것은 뭔가 그럴 듯한 이유가 있어서는 아니라고 봅니다. 현실적으로 잡음이 나올 수밖에 없는 현실 속에서 자신들의 이기적인 판단에 대한 부담감이 만든 결과라고 보여 지기 때문입니다.

 

공교롭게도 시청자들이 직접 투표를 하는 방식의 시상에서 유재석은 압도적인 표차이로 수상자가 되었습니다. MBC 연예대상에서는 결과가 나오기 전부터 유재석 이외에는 존재할 수 없다는 흐름이 감지되었고, 현실적으로도 그런 결과로 이어졌습니다.

 

김구라가 자신이 진행하는 라스에서 시청자들이 대상을 뽑는다는 말에 자신은 이제 대상 받을 가능성이 없다는 말이 의미 있게 다가옵니다. 시청자가 직접 뽑는 방식이 아니라면 방송사 공헌도에 따라 시청자들의 의견과 다르게 대상을 받을 수도 있다는 논리가 되기 때문입니다. 실제 대상 등 주요상의 경우 대중적인 성공과 시청자들의 관심도 큰 비중을 차지하지만 방송사에서 정한 공헌도가 높게 책정된다는 사실을 부정하기는 어려운 게 현실입니다.

 

이경규의 대상 수상은 여러모로 의미를 가질 수 있을 듯합니다. 만 54세인 이경규가 SBS에서 처음으로 대상을 받았다는 사실은 50대 전성시대를 열었다는 점은 그것만으로도 가치를 부여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청년 문화가 과거에 비해 빈약한 현실 속에서 과거의 청년세대들의 문화 주도는 이제 40대를 넘어 50대까지 이어진다는 점에서 이경규의 대상 수상은 특별함으로 다가옵니다. 

 

과거 청년이던 그들이 대중문화를 이끌고 이제는 물러날 수도 있는 시점임에도 과거 자신들의 선배와 달리, 그들은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가고 있습니다. 그들이 청년이던 시절 선배들은 이미 그들이 성장한 그 나이에는 현장에서 물러나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들은 과거 선배들처럼 후배들에게 자리를 양보(빼앗기는)하지 않고, 여전히 주도적으로 대중문화를 이끌어가고 있다는 사실은 흥미롭습니다. 

 

청년실업은 이제는 하나의 문화처럼 고착화되고 있습니다. 이런 청년들의 사회 적응화는 점점 더디게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는 산업일꾼으로서의 청년만이 아니라 대중문화 현장에서도 청년들의 실업난은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과거 청년이었던 그들은 여전히 시장을 지배하고 있고 거대한, 거인처럼 우뚝 서서 자리를 지켜나가고 있습니다.  

이경규는 대상을 수상하면서 후배들의 앞길을 막는 것은 아닌가 하는 걱정을 토로하기도 했습니다. 그럼에도 그가 후배들을 위해 자리를 내놓을 가능성은 제로입니다. 이제 40대인 유재석 역시 왕성한 활동을 더욱 이어갈 가능성이 높지, 후퇴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SBS가 인정한 이경규와 시청자가 인정한 유재석. 4, 50대 청년들은 여전히 오늘도 힘차게 뛰고 있습니다. 20대 청춘들의 도전은 그래서 더욱 치열해져야만 할 듯합니다. 청년실업과 고착화된 사회적 모순과 한계 속에서 통로를 찾기 어려운 그들에게 이번 시상식 대상은 어떤 의미로 다가올지도 궁금해집니다. 모든 것이 하나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연예대상 수상식은 우리 시대 청년 문화도 함께 돌아보는 시간을 가지게도 합니다. 개혁 수준의 변화가 없는 한 이런 부당한 사회적 고리는 절대 개선될 수 없다는 사실이 섬뜩함으로 다가옵니다.

 


         [해당 사진들은 모두 본문 이해를 위한 용도로 사용되며 모든 권리는 각 방송사에 있음을 밝힙니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