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2. 7. 20:35

무도 봅슬레이 재미와 감동이란 두마리 토끼와 특별한 의미도 담았다.

오늘 <무한도전-봅슬레이 마지막 1분>의 3부작이 마무리되었습니다. 우리에게 익숙하지 않았던 봅슬레이 국가대표가 되어보는 이번 도전은 물론 실패했습니다. 그렇지만 실패가 성공일 수밖에 없는 도전이었지요. 그들이 '봅슬레이'를 시작하면서부터 많은 이들이 이 종목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고, 대한민국에도 봅슬레이가 있음을 알 수있도록 해주었습니다. 더불어 그들은 봅슬레이가 고작 2대뿐인 대표팀에게 봅슬레이를 구매해주기 위해 '봅슬레이 티셔츠'를 판매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들의 성공적인 달력 판매에 이어 티셔츠 판매는도전 이상의 새로운 의미로 다가왔습니다.

여전히 무도스러웠던 재미

지난주 박명수가 보인 '러브레터'와 '겨울연가' 패러디는 전통적인 무도스러운 재미를 던져주었습니다. 오늘편에서는 웃음보다는 도전이 주는 두려움과 설레임으로 긴장감이 극에 달했습니다. 그래도 몇가지 잔웃음들이 재미를 주었지요.

봅슬레이 명가수 민재(가수였었다고 하지요)와 무도 가수인 명수의 노래 대결은 모두에게 간만의 즐거움을 던져주었지요. 고전인 라이오넬 리치의 '헬로Hello'를 멋들어지게(?) 합창해 점심 식사를 마친 선수들에게 많은 웃음을 주었습니다. 

존재감없는 것으로 자신의 존재감을 알려왔던 정형돈은 확실하게 자신의 캐릭터를 선보였습니다. 연습장으로 향하던 그들은 정형돈이 없는 줄도 모르고 차가 출발한 이후, 우연히 밖에 있는 정형돈을 목격하는 웃지못할 장면을 연출합니다.

경기당일 컨디션이 가장 좋아 불안한 박명수는 역시나 스켈리톤을 슬롯머신으로 잘못 부르며 용기를 불어넣는 장면은 도전을 기다리는 멤버들에게 긴장감을 조금이나마 해소시켜주었습니다.   

웃음보다는 도전이 주는 긴장감이 더했던 오늘 마지막편에서는 기사화되었던 부상소식들이 보여졌습니다. 철저한 안전장비를 갖췄음에도 불구하고 운동으로 단련되지 못했던 그들이 도전하기에는 위험요소가 많았던 도전이었습니다. 이로 인해 전진은 어깨를 정형돈은 허리 부상을 입었습니다. 비록 큰 부상은 아니더래도 부상의 가능성이 있었기에 이번 도전은 많은 감동과 함께 고민거리도 던져주었던 듯 합니다.

무도만이 던져줄 수있는 감동

낯설고 쉽지 않은 도전은 감동을 던져주곤 합니다. 그렇다고 무조건 남들이 하지 않는 도전으로만 감동을 던져준다는 편견과는 다른 것이지요. 왜 그들은 남들이 주목하지 않았던 것들을 찾아내고 그것에 도전하는 것일까요? 단순하죠. 필요함에도 불구하고 관심을 주지 않기 때문입니다.

이번 '봅슬레이'편은 방송악법철폐를 위한 투쟁으로 방송이 결방되며 어렵게 시작한 프로젝트였습니다. 그동안 도전해왔던 도전과제들과는 비교도 할 수없을 정도로 스케일이 큰 도전이었지요. 그만큼 위험부담도 많았고 그런만큼 많은 감동을 이끌어낼 수도 있었습니다. 가까운 일본만해도 각 대학에 비치되어있는 봅슬레이들이 대한민국에는 대표팀에 단 2대만 마련되어 있다는 것도 이번 방송을 통해 알 수있었지요.

선발전 전날 연습 레이싱에서 A팀 전진은 어깨 부상을 입었습니다. 사고소식을 듣고 출발한 B팀에서는 브레이크맨 정형돈이 허리 부상으로 고통을 호소했지요. 3G의 중력으로 인해 브레이크맨의 허리에 압력이 가장 강하게 간다고 하니 '봅슬레이'가 기구를 이용하는 스포츠이기는 하지만 무척이나 어렵고 위험한 경기임을 깨닫게 됩니다.

결국 최악의 조합(?)이라는 노인네 3인방(박명수, 정준하, 유재석)이 선발전에 나서게 됩니다. 두명의 부상과 노홍철의 타방송 녹화로 인해 어쩔 수없는 선택이 되어버렸지요. 평균 나이 39세의 말도 안되는 고령자들의 도전은 그렇게 시작되었습니다.

국내 유일의 파일럿 김광배감독과 함께 그들의 말도 안되는 무모한 도전은 '57.40초'라는 좋은 기록을 선보였습니다. 마지막 1분을 위한 그들의 노력이 담긴 무도 봅슬레이의 마지막 1분은 한편의 영화를 보는 듯한 짜릿함으로 시청자들에게 감동과 즐거움을 던져주었습니다.
씁쓸하게 일본에서 대한민국 대표단 선발전을 벌이고, 낯선 타지에서 선발된 선수들에게 시상을 하는 모습은 처량함과 함께 안타까움도 함께 던져주었습니다. 이런 여러 노력들로 강원도 평창에 '봅슬레이 스타트 훈련장 건립'이 결정되었다는 좋은 소식도 함께 했습니다. 그리고 농담처럼 던진 박명수의 봅슬레이 기증은 티셔츠 판매로 이제 시작했습니다.

무도가 만들어내는 새로운 의미들

무도는 2007년 달력에 이어 2008년에도 무도 달력을 통해 얻어진 수익금을 모두 불우이웃돕기에 사용했습니다. 더불어 이번에 판매를 시작한 '무도 티셔츠'는 판매금으로 1억원에 달하는 대표팀 '봅슬레이'를 구매하려합니다.

무도는 일반적인 버라이어티들과는 달리 팬들과 함께 의미있는 일들을 하고자 합니다. 그리고 팬들 역시 그들의 생각에 동의하고 적극적인 동참으로 응원하고 있습니다. 바보상자라고 욕만 얻어먹는 TV속의 그들과 바보들만 바라보고 마음껏 웃고 울던 우리가 함께 뭔가 의미있는 일들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그 발걸음들이 아직은 큰 울림으로 다가오지 않을지는 모르겠지만, 사회의 다양한 분야에서 나만이 아닌 우리 모두 함께 할 수있는 분위기를 만들어나가는 첫 걸음만으로도 충분한 역할을 해내고 있다고 봅니다.

다들 알고 있는 '나비효과'의 무한효과를 무도를 통해 사회전반으로 확산시킬 수있기를 무도인들은 모두 바라고 있을 듯 합니다. 그들이 선동하는 즐거운 나눔의 문화가 2009 최악의 대한민국에 무도와 함깨 하는 행복한 운동으로 나비의 날개짓이 즐거운 태풍으로 돌아올 수있기를 바래봅니다.

다음주에 보여질 '쪽드라마 특집'은 그들이 이야기 하듯 '꽃남'으로 시작해 말도 안되는 막장 드라마의 모든 것을 보여줌으로서, '무도식 빅웃음 완전 충전'으로 많은 웃음들 전해줄 것으로 보여집니다.

* 뉴스엔, 아시아경제, 문화일보 사진인용

유익하셨나요? 구독클릭 부탁합니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방송연예드라마스토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Trackback 0 Comment 12
  1. Favicon of http://musutalk.tistory.com BlogIcon 무스톡 2009.02.07 20:4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무도만이 해낼수 있는 감동 ..
    오늘 또한번 느끼고 갑니다. ^^

  2. Favicon of https://0168265.tistory.com BlogIcon 미자라지 2009.02.07 21:0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역시 무한도전이라는 말이 안나올 수가 없게 만드네요..
    보다가 챙피하게 눈물이 나버렸네요..

    • Favicon of https://dramastory2.tistory.com BlogIcon 자이미 자이미 2009.02.07 21:16 신고 address edit & del

      그러게요^^ 토요일이 무도가 있음에 행복하곤 합니다. 짜증나는 날들 그나마 버티게 해주는 청량제 하나 있다는 것만으로도 큰 위안이 되네요^^;;

  3. Favicon of https://0168265.tistory.com BlogIcon 미자라지 2009.02.07 21:2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전 내일 아직 1박2일이 남아있다는...ㅋ
    청량제가 하나로는 부족해서요..^^ㅋ

    • Favicon of https://dramastory2.tistory.com BlogIcon 자이미 자이미 2009.02.07 22:58 신고 address edit & del

      전 패떴이나 우결마저도 본답니다.^^ 정말 청량제가 많이도 필요한 사회임은 분명해보이네요^^;;

  4. sodami 2009.02.07 22:26 address edit & del reply

    오늘 무한도전 보면서 실컷 울었네요...
    예능 보면서 눈물을 흘리다니...
    늘 즐거운 웃음을 주고 감동을 주고 열심히 하는 그들이 있기에 그나마 웃을수도 울수도 있는것 같습니다.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dramastory2.tistory.com BlogIcon 자이미 자이미 2009.02.07 23:01 신고 address edit & del

      참 열심히 해서 그렇지만 대단한 방송임에는 분명합니다. 그런만큼 파급력도 강해지고 그런 커진 방송 영향력으로 좋은 일을 하는 그들이 그래서 더욱 자랑스럽기까지 하네요. 소다미님처럼 생각하고 즐거워하시는 분들이 정말 많은 듯 합니다.^^;;

  5. Favicon of https://0168265.tistory.com BlogIcon 미자라지 2009.02.07 23:0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전 꽃남과 1박,무한도전....
    진짜 딱 이것만 보고 거의 안봐요..ㅋ
    사는 낙이 그거뿐이네요..^^;;

  6. Favicon of http://www.kyotime.com BlogIcon Kyo 2009.02.08 00:07 address edit & del reply

    퓨_퓨 나 왜 TV도 못봤으면서 블로그들 돌아댕기고 읽으면서
    눈물 그렁거리고 있는겁니까요.

    • 여비 2009.02.08 08:33 address edit & del

      저랑 비슷하시네요..
      토요일엔 가급적 약속을 안 잡는데
      어젠 친구 때문에 무한도전을 못 봐서..
      오늘 이렇게 블로그 돌아다니며 글 읽고 있답니다.

  7. Jin 2009.02.08 03:03 address edit & del reply

    톡까놓고 1박2일, 패떳.. 현 버라이어티들중 누구도 무한도전 못따라옵니다. 논란의 여지고 뭐고 없습니다. 오늘 진짜 대박이었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