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10. 11. 10:15

환불원정대 음원 1위는 즐거운 일이 아니다

유재석의 원맨쇼인 <놀면 뭐하니?>가 음원 발표를 정기적으로 하고 있다. 이를 통한 수익금은 모두 연말에 기부를 하겠다고 하니 좋은 일이다. 하지만 이들의 음원 발표가 과연 무엇을 위함인지 조금은 의아하기도 하다. 물론 예능을 예능으로 보면 이상하지는 않다.

 

무엇이든 그 안에 들어가면 왜 만들어야 하는지에 대한 합리성이 확보된다. 밖에서 보면 왜 만들고 있을까 하는 생각도 들지만, 안에 들어가 보면 어떤 것이든 나름의 논리는 존재하기 마련이다. <놀면 뭐하니?> 역시 가볍게 시작해 <무한도전>의 변종으로 확장하고 있는 중이다.

유재석만 제외하고 매번 새로운 출연진들로 인해 도전을 하는 방식이라는 점에서 <무한도전>과 크게 다르지는 않아 보인다. 방식의 차이는 존재하지 않지만 유재석만 남기고 매번 다른 이들이 출연하는 방식으로 바뀐 것이 전부이니 말이다. 

 

환불원정대의 경우도 크게 다르지 않다. 유재석이 트로트 가수로 변신하고 그렇게 다양한 확장성을 발휘하며 다다른 곳이 환불원정대다. 과거 <무한도전> 시절 그저 아무런 생각 없이 한 말이 씨앗이 되어 도전하게 되는 과정과 크게 다르지 않다.

 

자기 복제를 하듯 형태를 띄는 것은 어쩌면 이들의 색채라고 봐도 좋을 듯하다. 스타일로 보면 그만이니 말이다. 엄정화, 이효리, 제시, 화사로 이어진 환불원정대가 실패하면 그게 더 화제가 될 수밖에 없을 것이다. 방송을 통해 몇 달 동안 이들을 집중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현시점 가장 잘 나간다는 작곡가가 곡을 쓰고 그렇게 몇달 동안 정기적으로 방송이 되고 언론 역시 이를 그대로 받아 옮기는 상황에서 이들이 낸 음원이 1위를 하지 못한다면 그게 기현상이 될 수밖에 없으니 말이다. 그런 점에서 '환불원정대' 음원 1위는 자랑이 될 수가 없다. 

 

이 정도 지원이 이뤄지는데 음원 1위를 하지 못하면 기괴한 경험이 될 수밖에 없다. 그런 점에서 음원 1위를 하고 얼마나 유지하느냐는 큰 의미가 없다. 방탄소년단이 나와 음원 1위 도전하는 것과 크게 다르지 않으니 말이다. 아니 오히려 방탄소년단의 1위 도전보다 더 쉬워 보이니 말이다.

 

결국 현재 음원 1위를 하는 과정은 가진 자가 모든 것을 쓸어담는 시스템임을 다시 확인하게 된다. 얼마나 많은 투자를 하고 홍보를 하느냐에 따라 달라진다는 의미다. 말 그대로 가진 자가 더 큰 파이를 가지게 되는 음악 산업의 구도가 잘 드러난다.

 

그런 점에서 환불원정대까지 이어진 <놀면 뭐하니?>는 방송의 힘과 얼마나 유명한 이들이 함께 하느냐에 따라 달라질 수 있음을 잘 보여준다. 어벤저스가 나와 음원 시장을 장악하는 것은 대단한 성과가 아니라 당연해야 할 결과일 뿐이니 말이다.

예능에서 예능 이상의 것을 요구하는 것은 반칙이다. 과거 <무한도전>은 수시로 반칙을 해왔다. 예능에서 그 이상의 가치들을 만들어왔었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이제는 사라져 버린 <무한도전>은 갈수록 그 가치는 더 높아진다.

 

유재석 홀로 남은 무한도전은 트랜드를 찾아 떠나는 여정으로 다가온다. 소위 현시점에 먹힐만한 소재가 무엇인지를 찾아 끈질기게 물고 늘어져 결과물을 얻어내는 듯한 모습으로 다가온다. 무모한 도전은 사라지고, 소위 될 수밖에 없는 조합에서 성과를 얻어내는 안정적인 구도에 집착하는 느낌이다.

 

안정적인 시청률 박스에 집착한다는 점에서 이들은 더는 <무한도전>은 아니게 되었다. 그렇다고 이 예능이 재미없다고 오해하지는 말자. 재미있다. 김종민이 등장해 "네" 하나로 모두를 웃게 만들고, 이를 잡아내 집중적으로 보여주며 하나의 캐릭터로 고착화하는 과정은 농익다. 

 

익숙함으로 안정적인 상황을 추구하는 <놀면 뭐하니?>가 보여주고 싶은 것이 무엇인지 잘 모르겠다. 그저 이렇게 꼬리에 꼬리를 무는 방식으로 유재석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겠다는 의지만 보인다. 트로트 가수에서 시작해, 혼성그룹에 이어 이제는 제작자까지 되며 부캐 놀이에 열중한 이들이 어디로 확장될까?

 

하나의 과정에서 툭 던진 말이 씨앗이 되고 그렇게 다음 이야기로 전개되는 방식이 언제까지 흥미롭게 시청자들에게 다가설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그저 될만한 소재로 흥미를 유발하는 방송은 그렇게 말초적 재미에만 집착할 수밖에 없다.

 

엄정화가 성대 수술 후 노래하는 것이 불안하다고 했다. 그렇게 유재석이 잘 아는 보컬 트레이너를 소개하고 노래를 하게 되었다는 과정은 기괴하다. 설마 엄정화가 보컬 트레이너를 찾아갈 생각을 못했을까? 아니면 레슨비가 없어하지 못했을까? 최소한 그렇지는 않았을 것이다. 그런 점에서 작위적인 느낌이 감동을 막아서는 상황이 만들어졌다.

 

최고들의 전방위적인 지원을 받아 승승장구하는 유재석 1인 쇼는 과연 어떤 이야기를 하고 싶은 것일까? 일반적으로 불가능한 상황의 가능함을 보여주는 것이 포맷이라면 자연스럽다. 그 안에서 잠깐씩 재미를 느끼라면 그것도 성공이다. 

MBC 측에서는 시청률이 좋으니 김태호 피디는 천재다라고 말한 적이 있다. 그런 시각은 위험하다. 과거 시청률과 상관없이 무한 도전을 하며 예능 자체를 이끌던 시절과 비교해보면 김태호 피디의 천재성은 이미 고갈되어 보인다.

 

그저 될만한 아이템을 사냥하는 듯한 모습으로 다가오니 말이다. 전폭적인 물량 지원으로 만들어진 결과물은 그래서 허무함으로 다가온다. 그렇게 해서 얻어지는 결과가 초라하다면 그것 자체가 화제가 될 수밖에 없으니 말이다.

 

<무한도전>이 사라진 후 더는 새로운 도전이 사라져가는 지상파의 예능은 이제 그렇게 외면을 받고 있다. 그저 과거 방식으로 정리되는 시청률 지표에만 집착하는 그들의 안전주의는 배부른 자들의 나태함만 전해질뿐이니 말이다. 

 

<놀면 뭐하니?>에 열광하는 시청자들도 많다. 그저 이런 트랜드에 적응하지 못한다고 할 수도 있을 것이다. 어쩌면 <무한도전>에 대한 그리움이 만든 결과물일지도 모르겠다. 모자란 이들이 더는 모자란 존재가 아니게 되며 종영되었던 그들을 뒤로하고 유재석 원맨쇼를 통해 모든 것을 가진 자들과 만들어내는 예능은 그래서 뭔지 모를 헛헛함으로 다가온다. 

 

[글이 마음에 들면 공감과 구독하기를 눌러주세요] 

Trackback 0 Comment 11
  1. 으이구 2020.10.12 11:55 address edit & del reply

    에혀...공감1도안되는 기사네요 문제점을 굳이 만들어내는듯. 도대체 예능프로 하나에 뭐가 그렇게 불편한건지

  2. 어이없네 2020.10.12 13:19 address edit & del reply

    겉만 번지르르하고 속을 들여다보면 그냥 혼자만의 불만으로 가득한 글이네요 ㅋㅋㅋ 이정도는 비판이라고 볼 것이 아니라 그냥 비난으로밖에 안보여요

  3. ㄷㄷ 2020.10.12 14:11 address edit & del reply

    유재석만 제외하고 매번 새로운 출연진들로 인해 도전을 하는 방식이라는 점에서 <무한도전>과 크게 다르지는 않아 보인다. 방식의 차이는 존재하지 않지만 유재석만 남기고 매번 다른 이들이 출연하는 방식으로 바뀐 것이 전부이니 말이다.

    이게 뭔말이여. 이거 읽고 아래는 물론 안봄.

  4. 공감 2020.10.12 14:34 address edit & del reply

    저는 완전 공감하면서 읽었습니다.

  5. BlogIcon 이건모야 2020.10.12 15:09 address edit & del reply

    그냥 뭔가 맘에 안들었나보네...도대체 뭐가문제인거임?예능으로 재미있고 심지어 노래까지 좋고...아무리 지원해도 안되는노래많음...이런글은 그냥 개인 다이어리에 적도록...

  6. 에헴 2020.10.12 15:42 address edit & del reply

    공감이 1도 안가는글

  7. 쓰면 뭐하니 2020.10.12 16:31 address edit & del reply

    글쓴이의 의도가 무엇인지 이해가 안갑니다.
    뭐그렇게 어렵게 글을 쓰셨는지 명확한게 없고 주관이 뚜렸하지 않아요 재미가 없진 않은데 헛헛함이 다가온다? 예능을 재미로 보지 무슨 의미를 그렇게 찾으려고 하시는지 또한 '최고들의 전방위적인 지원을 받아 승승장구하는 유재석 1인 쇼는 과연 어떤 이야기를 하고 싶은 것일까? 일반적으로 불가능한 상황의 가능함을 보여주는 것이 포맷이라면 자연스럽다. 그 안에서 잠깐씩 재미를 느끼라면 그것도 성공이다. '라고 쓰셨는데 그렇게 하고 있는데 어떤 무언가를 또 원하시는건지.... 그냥 시청자가 보다가 이런저런생각 다 들은걸 그냥 주구장창 써놓으신것 같네요

  8. 방구석오징어 2020.10.12 21:27 address edit & del reply

    이 글의 주제가 놀면뭐하니가 뭘 보여주고 싶은지 모르겠다 라는걸로 보이는데 예능이 무엇을 보여주어야 하는가에 대한 얘기도 없고, 너희가 그렇게 떠받들고 좋아하는것만큼 대단한건 아냐 당연한거야 라는식으로 얘기를하는데 그럼 다른곳에서는 왜 그 당연한걸 하지 않는지 못하는지 혹은 시도했지만 실패했는지에 대한 고찰도없고, 똑같은 방식이 얼마나 갈까 라는 저주같은 말을 쉽게하지만 매번 새로운 것을 만들어내는것이 얼마나 어려운것이고 비슷해 보이는 것 사이에서도 사소하지만 중요한 결의 차이를 느끼도록 만드는 것의 중요성을 느끼지 못하는건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들게 하네요

  9. 2020.10.12 22:06 address edit & del reply

    방송에서 연이어 홍보를 해주는 점을 지적한 점은 타당하다며 고개를 끄덕였으나, 엄정화 이야기를 뇌피셜로 끄적이는 부분에서 고개를 갸우뚱... 필자가 비판능력에 준하는 공감능력이 더 있었더라면 어땠을까. 50이 넘는 여성솔로댄스가수가 성대를 다쳤을 때 보컬트레이너를 찾기보단 좌절과 포기를 하는게 난 이해가 되는데.. 필자가 아직 젊은가 보다.

  10. 진짜 2020.10.12 23:15 address edit & del reply

    뭐라고하시는지 모르겠어요

  11. 자유이용권 2020.10.13 01:00 address edit & del reply

    큰 틀에서 상당히 공감이 가는 날카로운 비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