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roadcast 방송이야기/Variety 버라이어티

일밤, 김영희 저주받은 식상 MC들로 새로움을 이야기말라

by 자이미 2009. 11. 25.
반응형
728x170
일밤에 내려진 저주가 무엇인지 곰곰히 생각해보고 많은 시청자들이 불편해하는 것이 무엇인지 보게되면 답은 나올 수있을텐데 그의 장기인 공익은 전면에 내세웠지만 식상한 MC들과 무더기 출연으로 위기를 모면해보겠다는 그의 궁색한 발상은 더이상 김다르크의 모습은 아닌 듯 합니다.

버리지 못하는 식상 카드

20명이나 되는 MC들이 등장한다는 것도 문제이지만 절대 바뀌지 않는 MBC 예능의 인선은 또다시 실망으로 다가옵니다. 신동엽을 시작으로 김용만, 이휘재, 신정환, 탁재훈, 김구라등은 어떤 프로그램을 말아먹어도 새로운 프로그램으로 대체되는 신의 아들들인가 봅니다.
신동엽이야 김영희의 일밤시절 전성기를 구가했던 인물이기에 새롭게 의기투합했다고 볼 수있겠지만 신정환, 탁재훈 조합을 미친듯 활용하는 그들의 마음을 도대체 알 수가 없습니다. 개인적인 편견일지는 모르겠지만 일밤 몰락의 현장에서 시청자들의 질타를 가장 많이 받아왔던 조합들을 여전히 새로운 카드로 뽑아든 그들의 저의를 알 수가 없습니다.

MBC 예능과 종신 계약이라도 맺은것은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새로움이란 전혀 찾아볼 수도 없고, 그렇다고 기대를 하기에도 턱없이 부족하고, 식상할대로 식상한 이들을 집단으로 카메라 앞에 세운다고 몰락한 '일밤'이 살아날 것이란 기대는 버려야 할 듯 합니다.

김현중, 정용화, 구하라, 황정음, 정가은등 제법 신선해 보이는 구성과 돌아온 김태우, 천명훈등도 예능감이 어느정도 살아날지는 모르겠지만 시청자들이 선호할 수있는 멤버 구성으로 보여집니다. 물론 집단으로 몰려나와 그들의 능력을 어느정도까지 선보일 수있을지는 알 수없지만 그래도 마치 자신들이 터줏대감이나 된 듯 허세를 부리는 식상한 MC들보다는 100번 잘한 선택일 것입니다.

MC 선정전 나왔던 새로운 '일밤' 포맷이 과거 그들이 전성기를 구가하던 시절의 몇몇 프로그램과 유사하기는 했지만 공익과 재미를 함께 선사해왔던 김영희PD이기에 어느정도 기대를 했던 것도 사실입니다. 그러나 오늘 발표된 면면들을 보니 과연 '일밤'을 봐야하나라는 생각 먼저 듭니다.

MBC 전속 연예인들은 그동안 쌓아 올린 MBC 예능을 전멸시키기 위해 투입된 적군이 아닐까하는 생각을 하게 만들기도 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일밤 구출작전'의 출사표를 던진 김영희의 감각 떨어진 MC 구성은 시청자들의 외면으로 다가올 듯 합니다.

김영희표 감성 예능 통할까?

이번 '일밤'의 새로운 코너들은 김영희이기에 가능한 그리고 김영희에게 바라는 것들이 모두 보여진 구성이라고 볼 수있을 듯 합니다. 그중 '우리 아버지'나 '단비'는 김영희가 가장 잘할 수있는 공익과 재미를 함께 추구할 수있는 포맷으로 보여집니다.

우리시대 가장 힘겹고 소외받은 아버지에게 힘을 불어넣는 기획은 잘된 선택으로 보여집니다. 더불어 시청자층을 확대하는 효과도 볼 수있으니 여러가지로 득이 될 수있는 프로그램일 듯 합니다.

봉사를 모토로 한 '단비'는 국내에 국한하지 않고 세계 각국을 찾아 봉사를 하며 자연스럽게 대한민국도 알리자는 취지로 진행된다고 하지요. 이미 한지민이 아프리카에서 우물을 파고 있다는 소식은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했습니다. 사회단체에서 진행하던 봉사를 방송으로 끄집어 들여와 많은 이들에게 공감을 이끌어낸다면 그것만으로도 충분할 것입니다.
'대한민국 생태 구조단, 헌터스'는 절대강자로 자리잡아가는 멧돼지를 사냥하는 프로그램입니다. 충분히 시청률을 염두에 둔 포석으로 보여집니다. 개인적으로 굳이 멧돼지를 폭획하고 사냥하는 모습을 일요일 저녁시간에 방송을 해야만 하나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개체수 증가로 인해 이제 인간들에게 피해를 주기까지 하는 멧돼지를 조절할 필요는 있지만 굳이 온가족이 함께 시청하는 시간에 사냥을 하는 모습을 웃으며 보여줄 이유가 있을까 하는 생각이듭니다.


한없이 추락만 하던 '일밤'이 많은 사람들이 예측했던 김영희 카드를 꺼내들었습니다. 그리고 그들은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20여명이나 되는 MC들과 야외 촬영이 주가 되는 포맷들 더불어 해외 촬영이 중심이 되는 코너까지 그들은 제대로 '일밤'을 위해 총알을 쓰기로 작정한 듯 합니다.

그들로서는 '일밤'이 살아야만 예능 MBC로서 중심이 잡힐 수있다고 느꼈는지는 모르겠지만, '김제동의 오 마이 텐트'와는 비교도 안되는 식상함은 오히려 시청자들의 외면을 조장하고 있는 듯 합니다. 그들이 생각하는 예능감과 시청자들이 요구하는 예능감은 무척이나 달라보이기만 합니다.

김영희표 '일밤'이라 보기는 봐야할 듯 한데 벌써부터 짜증이 몰려오는 듯 합니다. 도대체 누가 '일밤'을 구할 수있을까요?




유익하셨나요? 구독클릭 부탁합니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방송연예드라마스토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