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골 때리는 그녀들2

골 때리는 그녀들-여자 풋살의 재미를 느껴라 정교하거나 화려하지는 않다. 하지만 여자 풋살의 매력을 느껴볼 수 있다는 점에서 은 흥미롭다. 전문 선수들은 아니라는 점에서 어설픈 점들이 더욱 도드라져 보일 수밖에 없다. 그런 그들이 풋살로 대결을 벌이는 과정은 흥미롭다. 파일럿을 통해 인기를 확인한 SBS는 지난주부터 정규 편성해 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4팀으로 시작한 이들은 정규 편성이 되면서 새로운 2팀을 추가해 모두 6팀이 대결을 벌이는 구도를 구축했다. 여기에 이 팀들의 감독들이 모두 국대 출신이라는 사실도 흥미롭다. 김병지, 황선홍, 이천수, 최진철, 최용수, 이영표가 각 팀의 감독으로 등장했다. 파일럿에서 꼴찌를 하며 감독 자리에서 퇴출된 최진철이 새로운 팀과 함께 등장하며 잔재미를 주기도 했다. 국가대표 스타들이 감독으로 등장한다는 사.. 2021. 6. 17.
골 때리는 그녀들과 류수영의 동물티비, 정규 편성이 가능할까? 설 연휴 파일럿 프로그램들이 그리 많이 눈이 띄지 않는다. 몇 년 전부터 설과 추석을 이용해 파일럿을 편성하고 정규 편성 여부를 논의하는 과정들이 사라지고 있다. 과거 명절 파일럿을 통해 시청자들의 평가를 받고 장수 프로그램이 된 사례들을 생각해보면 아쉬움도 크다. 그나마 관심이 가는 프로그램이 존재하기는 했다. SBS가 방송한 과 KBS의 정도가 관심을 끄는 파일럿이었다. 두 프로그램 모두 변화한 시대에 발맞춰 가는 편성이라는 점에서 충분히 정규 편성도 가능해 보인다. 는 다양한 동물들에 대한 이야기를 품고 있다는 점에서 흥미로웠다. 이미 SBS에 이 장수 프로그램으로 존재하는 상황에서 과연 어떤 방향성을 가져갈 수 있을지는 고민일 수밖에 없다. 다만, 확실한 것은 반려 동물들에 대한 관심은 더욱 높아.. 2021. 2. 13.
반응형